http://www.zoglo.net/biz/yinpu 비즈홈 | 로그인
<< 11월 2017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  

방문자

[ 카테고리:기업활동 ]

박련순 “내가 하는 일, 우려란 없다”
2014년07월30일   조회:5300   추천:0   작성자: 은포사우나[银浦桑拿浴]



한곳 우물만을 파라는 말이 있다. “지지이항”(持之以恒)으로 해석할 수 있다. 꾸준히 한 곬으로 흘러들어가라는 말이다. 사람의 정력과 시간과 재력은 한정되어있으니 말이다.

문제는 그 다음에 있다. 그렇게 한다고 해서 다 우물을 얻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한생을 헛되이 흘러버릴 수 있는 요소가 차분이 담겨있다. 듣기 좋게 말하면 일종의 모험이고 험상한 표현을 쓰면 하나의 도박이다.

성공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고스란히 자신의 몫으로 돌아올것이고 그것은 우리가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개념, 판단, 추리와는 거리가 있다. 즉 학문이나 지력으로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것이다.

자신도 잘 느끼지못하는, 하지만 고유한 그 무엇이, 기질이래도 좋고, 성격이래도 되고, 자신의 판단력을 뒤바침하고 이끌어 가는 그러한것들이 있어야 하는 것이다.

또한 행운의 주인공이 되어야 하는것이다. 역시 자신의 몫이다.

은포라 하면 연길 목욕업종의 용두업체로서 많은 시민들이 즐겨 이용하는 곳이다. 현재는 연길공신 맥주공장정문앞에 위치한, 건축면적이1만 2000평방메터인 은포빌딩을 비롯하여 6개의 은포지점(체인점)을 갖고 있다. 은포의 리사장은 박련순녀사이다.

화려한 경력이나 고학력, 부유한 가정, 사회적 배경이 없는 보통녀성이다. 너와 나 다 충분히 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었지만 성공은 유독 그녀만이 것이였다.

사우나가 연변에 정착한 것은 지난 세기 90년대 초, 당시는 호텔 서비스 중 하나로 사우나가 개설되었다. 대중 목욕탕표가 50전일떄 사우나는 50원이었다. 후엔 70-80원으로 인상되었다. 극 소수의 부유층이 향수할 수 있는 사치품이였다. 그 누구도 귀족적인 사우나가 대중문화로 이렇듯 빨리 번져지리라고는 생각못했을 것이다.

이 시기쯤 박련순녀사는 한국에 있었다. 2년간 그곳에서 일하면서 사우나를 접촉하였고 직감적으로 사우나의 앞날을 느끼는듯 싶었다. 한국에서 사우나를 무척 즐겨 이용했다고 한다. 귀국하여 2년의 준비작업을 거쳐 1999년 10월, 은포사우나 하남점을 개업했다.

“그때만 하여도 지금처럼 이렇게 크게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집안 형제자매들이 사우나를 하고 있었고 나도 사우나 업종을 하고싶었고, 단지 연길시 동서남북 각 곳을 먼저 선점하여 분점을 꾸리겠다는 욕심뿐이였습니다.”

90년대 중후반기에 접어들면서 사우나는 대중화로 점차 탈바꿈하기 시작하였고 이러한 변모는 가장 먼저 우리의 인근 장춘에서 불어쳤다.

박련순녀사는 “물 가까이 있는 루각이 먼저 달을 즐기”는 격이 되였다.
이때부터 10여년간, 박련순리사장은 사우나란 이 우물 한곳만을 파고있다. 그것도 연길에서만이다.
행운스럽게 녀사는 샘물줄기를 찾았고 그 줄기를 따라 뻗어가게 되였다.

“지금 우리는 브랜드 수출, 체인점경영, 다종산업으로 발전하는 확장단계에 있다. 돈은 여러가지로 벌수 있도 또 그러한 제안도 수차 받았지만 나는 오직 사우나인으로 남아있을 것이다. 앞으로도.”

박련순리사장의 승부수는 브랜드전략이다. 서안의 “화청지”(华清池), 대련의 “물 저편에”(在水一方), 상해의 “대랑도사”(大浪淘沙) 등 중국 목욕업 유명업체처럼 성장하는 것이다. 시작초기에는 목욕업을 위주로 하였지만 지금은 목욕업을 바탕으로 안마, 미용미발 외 음식, 헬스, 문예연출, 술집, 호텔업 등 다기능으로 시장을 개척하고 경쟁력을 높이고있다.  이러한 모든것을 위하여서는 주식관리모식이 도입되었다.

“고집이 센 편인듯 하다. 일을 시작해서 혹시나 하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될수있다고 무작정 믿으며 지금까지 그렇게 추진했다. 가장 중요한것은 인재를 곁에 두는것이다. 그것도 고위관리직 인재말이다.”

내성적이고 말수가 적은 느낌을 주지만, 가만이 있으면 물과 같고 움직이면 바람과 같다는 말과 같이, 그러한 성격이 오늘의 은포를 선도해가고 있는것이 아닐까?

작은 목욕업 위주로 시작하였지만 지금은 건강물치료문화와 녹색휴가류행으로 승화한 목욕산업,
심령의 긴장을 푸는 곳, 서비스 제공의 차원을 넘어 물치료 미식문화절 등 새로운 도시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는 산업으로의 발전, 한번 인 바람은 쉽게 누그러들지 않을 것이다.
 
 
박련순
 
연길시2중 졸업
연길시사탕술회사 직원
한국출국
은포사우나 하남점 개점(1999.10)
은포빌딩 낙성(2010)
현재 연길에 은포사우나 6개 지점(분점) 소유.


조글로미디어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53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53 延吉公新银浦九楼950平米对外招租 2015-08-18 0 4462
52 박련순 “내가 하는 일, 우려란 없다” 2014-07-30 0 5300
51 银浦生活报第三十一期内容摘要 2014-07-18 0 2864
50 银浦生活报第三十期内容摘要 2014-06-18 0 3608
49 银浦生活报第二十九期内容摘要 2014-06-18 0 2542
48 银浦生活报第二十八期内容摘要 2014-06-18 0 2546
47 银浦生活报第二十七期内容摘要 2014-06-18 0 2192
46 银浦生活报第二十六期内容摘要 2014-06-18 0 2095
45 银浦生活报第二十五期内容摘要 2014-01-28 0 7381
44 银浦生活报第二十四期内容摘要 2014-01-28 0 3001
43 银浦生活报第二十三期内容摘要 2014-01-28 0 2748
42 银浦生活报第二十二期内容摘要 2013-11-15 0 4524
41 银浦生活报第二十一期内容摘要 2013-09-12 0 4433
40 银浦生活报第二十期内容摘要 2013-08-19 0 3827
39 银浦生活报第十九期内容摘要 2013-08-19 0 3378
38 银浦生活报第十八期内容摘要 2013-07-15 0 4307
37 演绎餐厅 2013-06-28 0 2409
36 银浦生活报第十七期内容摘要 2013-06-24 0 4281
35 银浦生活报第十六期内容摘要 2013-06-24 0 3866
34 银浦生活报第十五期内容摘要 2013-06-24 0 3854
‹처음  이전 1 2 3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인물 | 단체 | 블로그 | 쉼터 | 레터 | 포토 | 조글로뉴스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 | 뉴스스탠드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