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zoglo.net/blog/jingli 블로그홈 | 로그인
강려
<< 5월 2019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방문자

  • hanly 04-24 15:13
  • lg 03-19 13:30
  • lg 03-17 18:28
  • pwx 03-04 09:10
  • wenbiao 02-09 15:53
  • jl 01-30 22:06
  • jl 01-30 22:06
  • jl 01-30 22:05
  • jl 01-30 22:05
  • jl 01-30 22:05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블로그

나의카테고리 : 해외 동시산책

색깔들/ 모리스 카렘(프랑스)
2018년 11월 27일 16시 14분  조회:141  추천:0  작성자: 강려

 색깔들/ 모리스 카렘(프랑스)

 
- 난 말이야, 보라색을 좋아해,
7월달 색이거든.
월귤이 흰족제비에게 말한다.
- 난 말이야, 주황색을 더 좋아해,
게다가 난 절대 변하지 않아
오렌지가 자랑스럽게 대답한다.
- 난 빨강색이야, 딸기가 말한다.
- 난 말이야, 노랑색이야, 참외가 말한다.
사과는 몹시 으스대며,
- 빨간색 아니면 노란색
난 경우에 따라 달라.
연못은 파란색으로 옷 입고
벚꽃 나무는 하얀 꽃으로 옷 입고
초록 잎은 나무 가지들을 즐겁게 하고
금은 불에게 마술을 건다.
그리고 목넘이 마을에
폭풍우가 지나가 급작스런
우박에 놀라지만
예쁜 꽃 드레스를 입고
무지개 목도리를 하고
총천연색으로 웃고 있다
― 시집 『레네뜨사과Pomme de reinette』에서
 
 
모리스 카렘 (1899-1978)
초등학교 교사를 지낸 후에 그는 시에만 전념했고
널리 아이들에 의해 인용되는 수많은 시작품들을 남겼다.
그는 시에 세상을 살면서 믿고 얻는 행복을 표현하고 있다.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50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50 꽃 떨어진 자리(동시) _ 정용원 [한국] 2018-11-27 0 165
49 아이들을 위한,그리고 세련된 사람을 위한(동시) - 막스 쟈콥[프랑스] 2018-11-27 0 186
48 지나가는 시간 - 앙드레 이베르노 [프랑스] 2018-11-27 0 155
47 나무의 맛 / 곽해룡 2018-11-27 0 152
46 시인의 손에 놓이면 / 신현득 [한국] 2018-11-27 0 143
45 색깔들/ 모리스 카렘(프랑스) 2018-11-27 0 141
44 핀은 머리가 있는데 머리카락은 없어요/ 크리스티나 로제티 2018-11-27 0 121
43 "이슬" 동시 / 문삼석 2017-08-26 0 481
42 오순택의 동시 100편 [한국] 2017-07-07 0 628
41 쉘 실버스타인 작품들 2017-06-22 0 629
40 <오순택 등단 50주년 >기념 동시 . 동시조 100편 [한국] 2017-06-12 0 765
39 <바다에 관한 동시 모음> 오선자의 '바다를 보며' 외 2017-06-05 0 651
38 2014년 한국 우수동시 30편 2017-06-02 0 795
37 김종상의 곤충과 동물을 소재로 쓴 동시조 묶음 외 2017-05-31 0 980
36 권영상 동시바구니 2017-05-27 0 688
35 <바람에 관한 동시 모음> 이혜영의 '바람의 고민' 외 2017-05-27 0 657
34 시간에 관한 동시 모음> 공재동의 '고 짧은 동안에' 외 2017-05-27 0 520
33 오은영 동시바구니 2017-05-15 0 592
32 <돌에 관한 동시 모음> 심온의 시 ´숨쉬는 돌´ 외 2017-05-05 0 493
31 김구연 동시바구니 2017-05-05 0 607
‹처음  이전 1 2 3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