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zoglo.net/blog/jingli 블로그홈 | 로그인
강려
<< 11월 2019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블로그

나의카테고리 : 중외문학향기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14)
2019년 03월 19일 14시 15분  조회:597  추천:0  작성자: 강려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14)
 
영국편
 
조오지 바아커(George Barker)
 
배터씨 공원
 
11월의 안개가 수목에 감기고
말의 기침이 거리에 하얀 꽃을 피운다.
추위에 떠는 개, 아이들이 달음박질치고.
   <테므즈>강의 배는
안개 속의 커다란 해어(海魚)처럼 가로놓였다.
안개와 슬픔이 나의 4월을 가로
   지르는
그런 노을 속에 서성거리며 나는
경이(驚異)을 잃어버린 세계와 만난다.
 
언제나 그랬다고 나는 생각에 묻힌다.
공원의 난간(欄干)과 뜨락의 상록(常綠)을
가리키는 광천(鑛泉)같은 <다이아몬드>나 진주(眞珠)
   와 함께.
나는 여름의 실의(失意) 속에서 겨울을 지낸다.
나의 8월에서 그렇게 눈부시기 불타던 사
   상(事象)은                                            *사상(事象): 관찰할 수 있는 사물과 현상
이제 나를 11월의 먼지와 함께 흩어지
   게 한다.
 
겨울에 묻혀 벌거벗겨진 뜨락의 언저리를
다시 살펴보는 나에게 경악(驚愕)한다.
벌레가 뼈의 부서진 조각 사이에서 꿈틀
   거리는
그런 어떤 곳에 지금 있었을 텐데.
다시 한 번 살아보야겠다는 욕망만을 불러
   일으켜 주는
커다란 세계를 내가 걷고 있다는 것이 좋
   은 일일까?
 
좌절과 고뇌에 쌓인 안개 속에서
반짝거리는 불꽃에 볼 수 있는 사상(事象)의 광
   채가
어떻게 의지를 마비시키고 결의를 머뭇거
   리게 하고
인간의 허깨비를 무섭게 여기도록 하는
   것일까.
그것은 눈을 사로잡아 나를 가두는
수정(水晶)처럼 투명한 세계의 책략(策略).
 
내가 본 것은 배터씨공원의 높은 다리 가의
<테므즈>강을 따라 서성거리는 <슬픔>이
   었다.
<슬픔>은 손에 <파블로바>인지 백조인지
   를 잡고                     *파블로바: 러시아의 발레리나. 그녀에게 단막 솔로 발레 <백조의 호수>가 헌정되었다.
어둠속에서 부드럽게 노래 부르고 있었다.
그는 나에게 <나의 쌍둥이여 그대가 아무리
   슬프더라도
나의 희열(喜悅)을 지니게 되리라>고 노래 불렀
   다.
 
그리고 그는 즐거운 곡조로 노래 부르며 사
   라졌다.
이제 나는 슬픔이란 걸 깨달았다.
세계는 슬픔의 공간이 아니라
희열이라는 것을. 오 즐거운 비탄(悲嘆)이여!
나의 귓속에서 <슬픔>이 <희열>을 노래하
   는
이곳에서 나는 일찌기 흐뭇해질 수 있었
   을까?
 
나는 일찌기 이곳에서 행복할 수 있었을
   까?
지갱조(知更鳥)(?) 가슴에 총을 맞고 지저귀는 곳
   에서,
꽃이 싹으로 눈물지는 곳,
<미녀>가 <야수>에게 먹이를 마련하는 곳
   에서.
이곳에서만 행복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달
   았을 때
나는 어떻게 이곳에서 행복해질 수 있을
   까?
 
(황운헌 번역) 
 
 
바다의 노래
 
내가 당신을 사랑하면
   어떤 것일까?
당신이 누구를 사랑해도
   나는 누군지 알지.
 
당신이 나를 사랑하면
   어떤 것일까?
나의 가슴은 강(江)에 솟구쳐
   나는 바다에 있다.
 
낮과 밤을 두고
   서로 사랑한다면,
오 누군지 거짓말쟁이
   그렇게도 빛나는 눈.
 
영원을 두고 당신이
   사랑할 얼굴은
강을 쳐다볼 때
   그곳에서 만나는 얼굴.
 
하늘 밑에서
   나를 사랑하는 얼굴은
초록빛으로 친밀한
   눈을 가진 얼굴.
 
그러니 오 나의 유일한
   호젓한 사람,
숨질 때까지
   사랑을 할까
 
세상은 넓고
   가슴은 그렇게도 적은데
서로 사랑한다는 것은
   하나의 경악(驚愕).
 
땅속 깊숙히
   양성(兩性)의 몸부림
벌레처럼 손쉽게
   찾을 수 있다면.
 
유령같은 연기가
   건초에서 솟지만
오 바람이 없어
   흩어지지 않고,
 
내가 당신을 사랑한다면
   어떤 것일까?
거울 속을 보니
   당신의 얼굴뿐.
 
당신이 나를 사랑한다면
   어떤 것일까?
유리 속을 보니
   나의 얼굴뿐.
 
거칠은 말이 온통
   세상을 찢어발기고
가슴이 없다는 것을
   그래 우리는 안다.
 
버드나무 빗긴 물가에
   앉아 눈물짓는다.
별이 영원히
   잠들지 못하기 때문.
 
그러나 꿈결에 들려오는
   바다의 <블루스>
<당신이 나를 사랑한다면
   어떤 것일까?>
 
<황운헌 번역>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93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93 이브 본느프와 詩選 『살라망드르가 사는 곳』(열음사, 1987) 2019-07-12 0 164
92 『시집』스테판 말라르메 지음/황현산 옮김, 문학과 지성사, 2005 2019-07-11 0 176
91 『뻬이따오의 시와 시론』 정우광 엮음 (고려원, 1995) 2019-07-11 0 151
90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프랑스편 /신구문화사(29) 2019-04-15 0 393
89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프랑스편 /신구문화사(28) 2019-04-15 0 408
88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27) 2019-04-11 0 366
87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26) 2019-04-11 0 347
86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25) 2019-04-08 0 367
85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24) 2019-04-05 0 425
84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23) 2019-04-05 0 436
83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22) 2019-04-02 0 415
82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21) 2019-04-02 0 344
81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20) 2019-03-29 0 460
80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19) 2019-03-29 0 421
79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18) 2019-03-29 0 415
78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17) 2019-03-25 0 367
77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16) 2019-03-23 0 422
76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15) 2019-03-23 0 402
75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14) 2019-03-19 0 597
74 전후 세계문제시집(戰後 世界問題詩集) 영국편 /신구문화사(13) 2019-03-16 0 424
‹처음  이전 1 2 3 4 5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