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zoglo.net/blog/ybceo 블로그홈 | 로그인
연변조선족기업가협회
<< 7월 2019 >>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경제단체

나의카테고리 : 협회활동

연변사투리 사용에 친근감 느껴...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단 일행 러시아 방문
2018년 05월 15일 10시 59분  조회:3140  추천:0  작성자: ybceo
"민족문화를 계승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이 엿보인다."
"연변사투리를 사용하고 있어 친근감을 느꼈다."
"같은 핏줄인데 통역없이는 대화가 불가능해 마음 아프다."
"고려인들이 죽어서도 한곳에 묻힐 수 있게끔 배려해준 이가 있다."
...


지난 4월 18일부터 25일까지 8일간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단 일행(8명)은 김의진 집행회장의 인솔하에 러시아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전러시아고려인련합회(회장 조바실리 이바노비치)의 초청으로 또한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표성룡 회장, 전규상 집행회장의 위탁으로 이루어진 만남의 자리였다.
 
전러시아고려인련합회와의 인연은 3년전으로 거슬러올라간다.
 


2016년 10월, 재한중국동포련합중앙회 김성학 회장의 알선으로 전러시아고려인련합회와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관계자들간의 만남의 장이 이루어지면서 그 인연을 오늘까지 이어왔던 것이다.
 
2017년 6월 전러시아고려인련합회 조 바실리 이바노비치 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방문단 일행이 연변지역 탐방길에 나섰고 탐방 첫날,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회장단에서는 전러시아고려인련합회와 조인식을 갖고 경제, 문화, 인문 발전에 조력키로 했다.
 
1년후인 2018년 4월 18일,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단 일행은 전러시아고려인련합회의 초청으로 러시아 탐방길에 올랐다.
 


이들은 고려인렵합회 관계자들의 알선으로 8일동안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둘러보았다. 방문기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독립련합체국가 고려인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에서 중국 조선족 및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에 대해 소개하고 또한 독립련합체고려인경제인련합회와 조인식을 갖고 향후 지역경제,문화 발전에 조력키로 했다.
 
방문단일행은 전러시아고려인련합회, 모스크바고려인협회, 상트페레르부르크고려인협회를 방문하고 상호 교류할 수 있는 메카니즘을 구축, 경제,인문발전에 조력키로 했다.
 


이들은 각 지역의 고려인협회뿐만아니라  모스크바에 있는 고려인학교를 방문하고 3200달러를 후원했다. 연변조선족기업가협회 최옥금 부회장은 연변조선족기업가협회를 대표하여 고려인김치협회 산하의 우리말 교실에 인민페 2천원을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이들 일행은 고려인공동묘지를 둘러보았다. 공동묘지는 지역과 상관없이 고려인이면 누구든 이 곳에 묻힐 수 있게끔 돼있다. 이곳은 고려인의 력사를 한눈에 굽어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최옥금 부회장은 탐방소감을 이렇게 피력했다.
 
‘고향이 함경북도인 고려인들이 연변사투리를 사용하고 있어 더 친근감을 느꼈다. 구 쏘련시대 민족정책이 우월하지 못한 상황에서도 민족문화를 지키려는 이들이 있어 가상하다. 현재 젊은이들은 김치협회를 설립하고 민족전통음식, 민족언어를 계승발전시키고 있다.고려인과 조선족들과의 교류를 활성화하여 고려인들에게 우리의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더 많이 마련해주면 좋겠다."

고려인과 조선족, 국적은 달라도 우리는 하나, 서로 교류하고 협력하면서 더 큰 발전을 꾀하길 바란다.

최옥금 구술, 문야 정리 /조글로미디어

파일 [ 2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87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87 미국수출 조선족기업 다녀왔어요 2019-07-16 0 450
86 '잘노는 사장님이 잘 나간다' ... 2019-05-28 0 2853
85 탐방과 특강으로 엿보는 기업이미지와 기업경영 2019-04-30 0 2152
84 연변조선족기업가협회 회원사 탐방으로 기업 발전 고무 2019-04-16 0 843
83 기업의 문화를 엿보다...3조 창신팀 첫 기업탐방 2019-04-02 0 1670
82 아이디어 반짝반작~연변조선족기업가협회 및 청경련 "3.8절" 행사 2019-03-08 0 1187
81 3자의 협력 우리 기업 발전에 어떤 영향 미칠가? 2018-12-10 0 1597
80 자원을 통합하기 위한 행보...3개 기업, 창업부화기지 탐방 2018-11-30 0 1356
79 조선족경제인들 세계한상대회에서 맹활약 펼치다 2018-10-29 0 1785
78 조선족경제인들 세계한상대회에서 맹활약 펼치다 2018-10-29 0 907
77 현판식 통해 새로운 도약 꾀한다 2018-08-16 0 2028
76 리성 연변조선족기업가협회 신임회장 당선 2018-08-13 0 1255
75 연변사투리 사용에 친근감 느껴...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단 일행 러시아 방문 2018-05-15 0 3140
74 제품 전시가 끝이 아니다...녀성기업인들 수아식품 등 3개 업체 탐방 2018-03-22 1 4073
73 급변하는 시대 능동성 발휘 창조적 도약 기약 2018-03-12 0 1641
72 연변조선족녀성기업인들은 꽃중의 꽃...축하무대 2018-01-11 2 3237
71 [전통료식업개발경험교류회2]우리 음식의 세계화 위해 뭉쳐야 2018-01-11 0 1527
70 [전통료식업개발경험교류회1]우리 음식 어디까지 왔나? 2018-01-11 0 1490
69 기업과 문화가 어우러진 진달래의 향연…화룡진달래축제 2018-01-11 0 1244
68 [중국조기협] 보람찬 10년,이제 100년을 위한 스타드선에 2018-01-11 0 997
‹처음  이전 1 2 3 4 5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