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수전농사 보급해 '중국밥그릇'에 크게 기여한 조선족
조글로미디어(ZOGLO) 2019년5월9일 13시50분    조회:390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새중국 창건 70년] 동북지역에 수전농사 보급해 '중국밥그릇'에 크게 기여한 조선족

      19세기 중후엽부터 두만강, 압록강을 건너 살길을 찾아 떠나온 조선인들은 광활한 동북대지에 수전농사를 개척하기 시작했다. 학술론문에 따르면 연변지역에는 1868년부터 첫 수전농사를 시작했다고 하며 길림성 통화현 하전자에서는 1870년에 첫 수전농사를 시작했다고 한다. 또한 흑룡강성에서는 1895년 오상시 사하자향에서 첫 수전농사를 시작했다고 하며 료녕성에는 1905년 안동(단동)지역에서 첫 수전농사를 시작했다고 한다.

 

 

  지역에 따라 학자들에 따라 수전농사의 원조가 엇갈리고 있지만 동북지역의 수전농사를 개척한 것이 조선인이라는 사실만은 모두가 공인하는 사실이다. 학술론문에 따르면 1930년 동북지역의 수전면적이 900만무에 달하고 총수확량이 1300만섬에 달해 동북지역 식량총수의 13%를 차지했으며 이중 91%는 조선인농민들이 기여한 것이라고 한다.

  길림성인대상무위원회 부주임을 지냈던 고 리정문선생의 말을 빈다면 일제와 착취계급의 수탈속에 비탄과 눈물속에서 살아야만 했던 조선인농민들은 중국공산당의 령도하에 삶의 길을 찾게 되였고 투쟁의 방향을 찾게 되여 항일전쟁과 해방전쟁시기 든든한 후원자가 되였다.

 

 

  공화국의 성립과 더불어 조선족농민들은 중국의 첫번째 집단농장을 설립해 수전면적을 늘이고 수확고를 높였으며 조선족육종가들이 속출하여 현지의 토양과 기후에 맞는 대량의 벼종자를 개발해냈으며 타민족에게 수전농사를 보급하고 조선족마을이나 조선족향진은 현지의 수매량임무를 늘 초과완수함으로써 중국‘밥그릇’에 큰 기여를 하였다.

  1951년 2월, 김백산이 주석을 맡고 리재근이 부주석 겸 당지부서기를 맡은 중국의 첫번째 집단농장인 화천현 성화집단농장이 고고성을 올렸다. 농장은 설립하자부터 부단히 확대되였는데 주변농민들은 물론 외지와 타성의 조선족농민들도 소문을 듣고 찾아와 초창기 36가구, 1426무로 부터 1957년 209가구, 7920무로 확대되였다. 김백산은 전국로력모범으로 되였으며 제2기, 3기 전국인대대표를 지내기도 했다. 또한 화천현과 흑룡강성은 물론 ‘인민일보’에도 그들의 사적이 실려 전국의 전형으로 되였다.

 

 

새중국의 첫 집단농장인 성화집단농장은 오늘날 화천현 성화조선족향으로 발전했다. 삼강평원의 복지에 자리잡은 이곳은 어미지향으로 원근에 이름났으며 다양한 민속행사가 펼쳐지고있다.   /자료사진

  한랭지역인 제3적온대의 ‘벼품종의 왕’으로 불리는 ‘합강’계렬 벼품종을 배육해낸 강석일, ‘동농’계렬 벼품종을 연구해낸 동북농업대학 최성환교수, 도화향계렬의 벼품종을 배육해내 ‘오상입쌀의 대부’로 불리는 전영태, 주은래총리로부터 ‘남방에는 벼재배전문가 진영강이 있고 북방에는 벼재배전문가 최죽송이 있다’는 평가를 받은 전국로력모범인 연변의 최죽송은 ‘새발모농법’을 개발하고 연변의 기후에 적합한 20여가지 벼품종을 개발해냈다.

 

 

  연변의 첫 호조조, 첫 농민대학을 설립해 전국에 이름을 떨친 전국로력모범 김시룡 그리고 박삼덕, 윤종룡, 권태관, 차성철, 홍상표, 리수길 등 우리 주변에 현지의 기후에 맞는 벼품종을 개발하고 이를 보급시킨 사례는 비일비재하다.

  할빈시민족사무위원회 부주임을 지냈던 고 서명훈선생은 건국초기부터 1980년대 초반까지 동북지역 수전농사의 70%는 조선족들이 직간접적으로 기여한 것이라고 밝혔다.

  흑룡강신문/특별취재팀 진종호기자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477
  • 연길시가 보행도로 개조공사를 통해 2000여개 주차자리가 새로 늘어나게 된다고 연변교통문예방송에서 전했다. 최근, 기자가 찾아본데 따르면 연길시 애단로 연길시9중학교 맞은편의 보행도로에 대리석을 새로 깔았고 도로변의 돌높이도 이전보다 하락했으며 보행도로 량측에는 질서 있게 주차위치가 그려졌다. 올해 연길시...
  • 2019-06-19
  • 6월 18일, 호프바인 3호점에서는 애심전달로 오픈식의 의미를 더했다. 연길시 려수의가 북측 5층(리화소학교 동쪽)에 오픈한 은 연변의 대표음식인 에서 새로 런칭한 브랜드이자 3호점이기도 하며 고원운 사장의 귀향창업의 시작이기도 하다. 사랑의 성금 전달식(좌로부터 백년돌솥밥의 박성화 사장, 연변애심어머니협회 방...
  • 2019-06-18
  • 15일, 연길시택시 차종교체사업 지도소조판공실은 경쟁입찰에 참여한 차종들중 기술 참고수치에 대한 점검을 통해 선별된 차종후보 명단을 공개했다. 결과 지난달 경쟁입찰에 참여한 차종들중 닛산 실피와 시트로엥 엘리제가 탈락하고 현대 엘란트라HD, 폭스바겐 뉴 제타, 스즈키 알리비오 등 3개의 외국 브랜드 차종과 동...
  • 2019-06-17
  • ‘교통련합’ 표식이 있는 장춘시 궤도교통과 공공뻐스 통합카드 ‘교통련합’ 표식이 있는 공공교통 통합카드(一卡通) 한장으로 길림성내 모든(10개) 지구급 이상 도시의 모든 현(시, 구)을 포함한 전국 260개 도시에서 지하철과 공공뻐스를 탑승할 수 있게 된다고 12일,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 2019-06-14
  • “가옥소유증이 없는 주택”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인민군중의 리익과 직결되는 중대한 민심 민생 사업이다. 주 자연자원국은 “가옥소유증이 없는 주택” 등록사업에 총력을 기울여 2018년부터 지금까지 전 주 4만2200가구의 “가옥소유증이 없는 주택”문제를 해결하여 총 임무의 50%를 완...
  • 2019-06-14
  •  1路: 军分区东至明新方向,行驶至河南站点后,绕行长白山路、站前街、天池路,再循原线路折返。  2路: 高地公园至火车站方向,行驶至市五中站点后,绕行站前街、天池路,再循原线路折返。  3路: 兴安终点至火车站方向,行驶至市五中站点后,绕行站前街、天池路,再循原线路折返。  ...
  • 2019-06-13
  • 제15회 중국조선족(연길)생태•된장오덕문화절 및 된장술문화축제 민들레마을서     "리동춘 회장은 누가 감히 엄두를 내지 못하는 일을 해내고 있다" "전통문화로 산업을 이끌어내는 기업, 이런 기업이야말고 백년기업으로 성장할 터" "어려운 환경에서도 생태문화를 지키려는 그 마음이 갸륵하다" "된장의...
  • 2019-06-10
  •         천진시조선족기업가협회(상회) 전국형제협회 순회방문 심양으로부터 첫걸음    일전 천진시조선족기업가협회 안경철부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천진시조선족상회 대표단 일행 10명이 이틀간 심양조선족기업가협회와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단, 중국조선족청년발전촉진회를 방문하고 기업탐방...
  • 2019-06-03
  • 제15회 중국조선족(연길)생태•된장오덕문화절 및 된장술문화축제 6월 9일부터 9월 29일까지 제15회 중국조선족(연길)생태•된장오덕문화절 및 건국70주년 평화번영을 기원하는 된장술문화축제가 오는 6월9일 연길시 의란진 련화촌 오덕된장술원료기지의 천하제일된장마을에서 개막된다. 연길시정부가 주최하고 연...
  • 2019-06-03
  • 경사진 ‘언덕길’로 유명했던 연길시 ‘발전언덕길’ 공사가 막바지 작업에 돌입하면서  바야흐로 정식 개통을 앞두고 있다.   29일 기자가 찾아가 본 연길시 서산거리 도로개조공사(발전언덕길 개조공사) 시공현장은 통차를 위한 작업이 한창이였다. 연길시 주택 및 도시향진건설국에 의하...
  • 2019-05-30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오늘은 2019년 6월 20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