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김여정, ‘조선 반응 기다린다’는 미에 “잘못된 기대”라며 공 다시 넘겨
조글로미디어(ZOGLO) 2021년6월22일 12시15분    조회:780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부부장 ‘담화’ <중통> 발표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흥미로운 신호’ 발언 대응 성격
성김 미 대북특별대표 방한 기간 ‘대미 메시지’ 주목
미에 좀더 구체적이고 진전된 제안 내놓으라는 압박인 듯
조선노동당 중앙위 8기3차 전원회의 당시의 김여정 당 중앙위 부부장 모습(붉은 원 안). 회의 사흘째인 17일 김여정 부부장을 포함한 참석자들이 모두 일어서 박수를 치고 있는 모습을 18일 <조선중앙텔레비전>이 보도했다. <조선중앙텔레비전> 화면 갈무리, 연합뉴스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 부부장은 미국을 향해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22일 <조선중앙통신>(중통)이 보도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이날 낮 12시 <중통>으로 공개된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 부부장 담화”를 통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중앙위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 입장을 ‘흥미 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했다는 보도를 들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부부장은 “조선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며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짚었다.

김 부부장의 담화는 제이크 셜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0일(현지시각) <에이비시>(A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이번주 그(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발언을 우리는 흥미로운 신호로 본다. 그들이 앞으로 나아갈 길에 대해 우리에게 어떤 종류의 더 직접적인 소통을 후속으로 취하는지를 기다리며 지켜볼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한 북쪽의 첫 공개 반응이다. 김 부부장의 담화를 통해 미국에 보내려 한 신호는 ‘우리가 움직이기를 기다리지 말고, 당신들이 먼저 더 움직여라’로 읽힌다. “기다리며 지켜볼 것”이라는 셜리번 보좌관 발언에 이어, 성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서울에서 21일과 22일 이틀 연속으로 “북한이 ‘언제 어디서든 조건없이 만나자’는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기를 희망한다”며 ‘이제는 북한 차례’라고 하자, 공을 다시 미국 쪽으로 보낸 셈이다. 거칠게 풀이하자면, 현 상황에서 북쪽이 대화·협상장에 나오리라 기대하지 말고, 미국 쪽이 좀더 진전되고 구체적인 대북 제안을 내놓으라는 속내가 담겨 있는 듯하다. 김 부부장의 담화는 본문 기준 140자, 네 문장으로 아주 짧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당중앙위 8기3차 전원회의(15~18일)에서 밝힌 ‘국제정세 대응 방향’처럼 대미 비난도 전혀 없다. 북한 특유의 선전선동 차원의 비판·비난은 빼고 꼭 하고 싶은 말만 담은 셈이다. 그만큼 진지하다는 방증이다.

이런 여러 사정에 비춰 김 부장의 담화는 겉으로 드러난 냉담함과 별개로, 북·미 대화의 시기·방식·내용 따위를 두고 본격적인 밀당이 시작됐음을 가리키는 신호로 볼 수도 있다.

앞서 김정은 총비서는 전원회의 셋째날인 지난 17일 “대화에도 대결에도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조선반도 정세 안정적 관리 주력”과 “유리한 외부적 환경 주동적 마련”을 강조했다.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5629
  • 도주 후 전자발찌 끊어[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대낮에 카페에 들어가 여성 업주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뒤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16일 인천 계양경찰서는 특수강도강간·특수상해 혐의로 남성 A(38)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 2022-08-16
  • B형인 부부에서 A형 아들…담당의 "돌연변이니까 걱정 말라" 지난달 유전자 검사 불일치…공소시효 10년, 소송 가능할까 1996년 시험관 시술 당시 진료 기록. (A씨 제공) (하남=뉴스1) 양희문 기자 = “어느 누구도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의사 말을 믿은 제 잘못이죠.” A씨(50대·하남)...
  • 2022-08-16
  • "굳건한 한미일 3자관계 중요"…글로벌 현안서 3국협력 강조 대북제재 해제 가능성엔 "北의 대화호응이 우선"…언급 피해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는 15일(현지시간) 조선 비핵화를 위해 한국 윤석열 정부와 긴밀히 조율하겠다는 의지를 확인하며 조선과의...
  • 2022-08-16
  •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한 남성이 제주행 항공기 내에서 갓 돌이 지난 아기와 부모에게 폭언을 퍼부으며 난동을 피우는 일이 발생했다. 에어부산 항공기 [에어부산 제공] 15일 SBS 등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4시께 김포공항에서 출발해 제주도로 향하는 에어부산 BX8021편 내에서&nbs...
  • 2022-08-16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77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대일관계를 조속히 회복하고 조선에 대해서는 비핵화시 담대한 경제지...
  • 2022-08-16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저에 대해 ‘이 XX 저 XX’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려…”(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이 대표는) 사악한 정치 지도자”(국민의힘 이철규 의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 2022-08-15
  • 봉은사 앞 1인 시위 하던 노조원 다쳐…'인분' 추정 오물 뿌리기도 스님이 조계종 노조원에 '발길질' 폭행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14일 서울 강남의 유명 사찰인 봉은사 앞에서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의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이 스...
  • 2022-08-15
  • '용산시대' 열고 한미정상회담·지방선거·나토行 숨가쁜 100일 인사·與내홍·정책혼선 속 20%대 지지율…경제복합위기에 안팎 과제 산적 휴가 복귀 일성 '국민 뜻' 강조한 尹대통령…국정기조 변화 이어지나 광복절 경축사·100일 회견 메시지 주목...
  • 2022-08-14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한국사 강사로 유명한 전한길씨가 학생들에게 '겸손'과 관련된 일화를 소개하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언급해 관심이 모아졌다. 12일 전한길의 공식 유튜브에는 '항상 겸손하게 사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전한길은 "친구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랑 같이 대학...
  • 2022-08-13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