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김여정, ‘조선 반응 기다린다’는 미에 “잘못된 기대”라며 공 다시 넘겨
조글로미디어(ZOGLO) 2021년6월22일 12시15분    조회:775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부부장 ‘담화’ <중통> 발표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흥미로운 신호’ 발언 대응 성격
성김 미 대북특별대표 방한 기간 ‘대미 메시지’ 주목
미에 좀더 구체적이고 진전된 제안 내놓으라는 압박인 듯
조선노동당 중앙위 8기3차 전원회의 당시의 김여정 당 중앙위 부부장 모습(붉은 원 안). 회의 사흘째인 17일 김여정 부부장을 포함한 참석자들이 모두 일어서 박수를 치고 있는 모습을 18일 <조선중앙텔레비전>이 보도했다. <조선중앙텔레비전> 화면 갈무리, 연합뉴스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 부부장은 미국을 향해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22일 <조선중앙통신>(중통)이 보도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이날 낮 12시 <중통>으로 공개된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 부부장 담화”를 통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중앙위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 입장을 ‘흥미 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했다는 보도를 들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부부장은 “조선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며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짚었다.

김 부부장의 담화는 제이크 셜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0일(현지시각) <에이비시>(A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이번주 그(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발언을 우리는 흥미로운 신호로 본다. 그들이 앞으로 나아갈 길에 대해 우리에게 어떤 종류의 더 직접적인 소통을 후속으로 취하는지를 기다리며 지켜볼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한 북쪽의 첫 공개 반응이다. 김 부부장의 담화를 통해 미국에 보내려 한 신호는 ‘우리가 움직이기를 기다리지 말고, 당신들이 먼저 더 움직여라’로 읽힌다. “기다리며 지켜볼 것”이라는 셜리번 보좌관 발언에 이어, 성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서울에서 21일과 22일 이틀 연속으로 “북한이 ‘언제 어디서든 조건없이 만나자’는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기를 희망한다”며 ‘이제는 북한 차례’라고 하자, 공을 다시 미국 쪽으로 보낸 셈이다. 거칠게 풀이하자면, 현 상황에서 북쪽이 대화·협상장에 나오리라 기대하지 말고, 미국 쪽이 좀더 진전되고 구체적인 대북 제안을 내놓으라는 속내가 담겨 있는 듯하다. 김 부부장의 담화는 본문 기준 140자, 네 문장으로 아주 짧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당중앙위 8기3차 전원회의(15~18일)에서 밝힌 ‘국제정세 대응 방향’처럼 대미 비난도 전혀 없다. 북한 특유의 선전선동 차원의 비판·비난은 빼고 꼭 하고 싶은 말만 담은 셈이다. 그만큼 진지하다는 방증이다.

이런 여러 사정에 비춰 김 부장의 담화는 겉으로 드러난 냉담함과 별개로, 북·미 대화의 시기·방식·내용 따위를 두고 본격적인 밀당이 시작됐음을 가리키는 신호로 볼 수도 있다.

앞서 김정은 총비서는 전원회의 셋째날인 지난 17일 “대화에도 대결에도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조선반도 정세 안정적 관리 주력”과 “유리한 외부적 환경 주동적 마련”을 강조했다.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5629
  • "장성택 측근 망명인사, 中 한국공관서 합동심문 중"…핵실험 등 기밀문서 확보 한국군과 정보당국이 망명을 시도 중인 장성택 전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측근의 신병을 확보, 중국 내 한국 공관에서 합동심문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문화일보는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우리 군과 정보당국이 ...
  • 2013-12-18
  • [김정일 2주기 추모대회] "김정은 원수 수령영생의 위업" 작년엔 김정일에 대해 쓴 표현, 1년 만에 달라진 위상 반영 先軍은 19회, 경제는 6회 언급… 北권력 軍쪽으로 이동 관측   17일 북한 평양체육관에서 개최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2주기 중앙추모대회는 사실상 '김정은 3대(代) 수령'의 등극...
  • 2013-12-18
  • 장성택 숙청 전후로 북한을 탈출한 고위 인사가 우리 정부에 핵실험 준비 동향 등이 담긴 북한군 기밀문서를 건넸다고 세계일보가 보도했다. 18일 세계일보는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김관진 국방장관이 이날 전군주요지휘관 화상회의에서 ‘내년 1월 하순에서 3월 초순 사이 북한이 도발할 가능성이 크다’...
  • 2013-12-18
  • [김정은 체제 앞날은] 경제개혁 주도세력 실종 - "張 처형은 '알' 낳아주는 거위 배를 가른 자충수" 멀어지는 對中관계 - 北 보는 中시각 예전과 달라… 김정은 訪中 어려워질 듯 핵·경제 並進 고집땐 더 고립 - 北 내부 동요 확산도 문제   17일 김정일 사망 2주기 추모대회를 계기로 김정은 노...
  • 2013-12-18
  •   18일 오전 6시 50분께 강원 강릉시 강동면 언별리 인근 동해고속도로 28.3K 지점에서 속초방면으로 가던 고속버스(운전자 김모)가 정차해 있던 여객버스(운전자 홍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고속버스에 타고 있던 운전자 김씨 등 2명이 숨지고 33명이 부상했다. 119구조대원들이 휴짓조각처럼 부서진 버스에서 구...
  • 2013-12-18
  • 12월 15일 한국정부는 조정을 거친 후의 "한국 방공식별구역"이 정식 효력을 발생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조정 전에 비해 새 방공식별구역은 남쪽으로 확장되었는데 중국이 11월 설정한 동해방공식별구역과 중첩되는 부분이 있을뿐 아니라 중한 양국간에 배타적경제수역 분쟁이 존재하는 소암초(蘇巖礁)를 포괄했습니다. 한편...
  • 2013-12-17
  • 물 맞는 계모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17일 울산지방법원에 출석한 계모 박모씨가 호송버스에 타려다 주민들이 뿌린 물을 맞고 있다. 2013.12.17 leeyoo@yna.co.kr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의붓딸 이모(8)양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살인죄)로 구속기소된 계모 박모(40)씨가 "살인의 고의는 없었다"고 법정에...
  • 2013-12-17
  •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A(여)씨는 2004∼2005년 등산모임에서 만난 유부남 B씨와 내연관계로 지내왔다.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B씨는 공시지가로 1천억원이 넘는 토지를 본인과 회사 명의로 보유한 자산가였다. A씨는 2008년 말 B씨와의 성관계를 통해 아이를 임신했다. 아이를 낳고 싶었던 A씨는 이듬해 임신이 안...
  • 2013-12-17
  • 北, 김정일 2주기 추모대회 개최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2주기인 17일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평양체육관에서 중앙추모대회가 열리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TV 등 매체들은 이를 실황 중계했다. 2013.12.17 zjin@yna.co.kr 리설주 작년 이어 올해도 불참…최룡해 "김정은만 받들...
  • 2013-12-17
  • [北 장성택 처형 이후]김한솔 잠적?… 佛 기숙사 우편함 이름표 갑자기 사라져 초인종 무응답… 친구 “학교서 못봐” “북한에서 온 공작원 아니냐” 경찰, 본보기자 2시간 넘게 조사   프랑스 파리정치대학(시앙스포)에 유학 중인 북한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조카인 김한솔(19&m...
  • 2013-12-16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