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한국, 신규확진 2천155명, 2번째 큰 규모…50일째 네 자릿수 확산세 지속
조글로미디어(ZOGLO) 2021년8월25일 08시51분    조회:1768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지역 2천114명-해외 41명…누적 24만1천439명, 사망자 9명↑ 총 2천237
서울 677명-경기 587명-인천 120명-경남 104명-대구 101명-부산 86명 등 확진
확진자 급증에 위중증·사망자 연일 증가세…어제 의심환자 5만6천857건 검사



빗속 코로나 검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지난 24일 서울 강동구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근로자들이 검사를 받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 중인 가운데 25일 신규 확진자 수는 또다시 2천명대로 치솟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천155명 늘어 누적 24만1천439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509명)보다 무려 646명 늘면서 지난 20일(2천50명) 이후 닷새 만에 다시 2천명을 넘어 2천100명대를 기록했다.

이는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를 기록한 지난 11일(2천221명) 이후 두 번째로 큰 규모다.

2천명대 확진자 자체는 19일(2천152명)과 20일(2천50명)을 포함해 이번이 4번째다.

그간의 확진자 발생 흐름을 보면 보통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이어지는 주 초반까지는 다소 적게 나오다가 수요일을 기점으로 급증하는 양상을 나타낸다.

특히 전파력이 더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 유행을 주도하는 데다 개학과 휴가 뒤 일상 복귀로 확산세가 더 거세질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지역발생 2천114명 중 수도권 1천369명 64.8%…비수도권은 745명 35.2%지난달 초부터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의 기세는 두 달 가까이 이어지면서 좀처럼 잦아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일(1천211명)부터 50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이달 1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2천152명→2천50명→1천879명→1천626명(당초 1천627명에서 정정)→1천417명(당초 1천418명에서 정정)→1천509명→2천155명을 기록하며 하루 최소 1천400명 이상씩 나왔고, 2천명을 넘긴 날도 3차례나 된다.

1주간 하루 평균 1천827명꼴로 나온 가운데 지역발생은 일평균 1천781명에 달했다.

코로나19 검체 채취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지난 23일 광주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체 채취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천114명, 해외유입이 41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673명, 경기 579명, 인천 117명 등 수도권이 총 1천369명(64.8%)이다.

비수도권은 경남 102명, 대구 99명, 부산 86명, 충남 74명, 경북 69명, 대전 64명, 충북 59명, 강원 46명, 전북 38명, 울산 35명, 제주 27명, 광주 23명, 세종 16명, 전남 7명 등 총 745명(35.2%)이다.

위중증·사망자도 증가세…전국 17개 시도서 확진자 속출해외유입 확진자는 41명으로, 전날(39명)보다 2명 많다.

이 가운데 12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9명은 경기(8명), 서울(4명), 인천·울산(각 3명), 대구·충남·전북·경북·경남(각 2명), 전남(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677명, 경기 587명, 인천 120명 등 수도권이 총 1천384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9명 늘어 누적 2천237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93%다.

위중증 환자는 총 434명으로, 전날(420명)보다 14명 늘면서 연이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방역 관계자 안내받는 입국자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지난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해외입국자가 방역 관계자의 안내를 받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 환자를 검사한 건수는 5만6천857건으로, 직전일 5만5천733건보다 1천124건 많다.

이와 별개로 전국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실시한 검사 건수는 9만3천998건이다.

현재까지 국내 선별진료소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1천280만6천613건으로 이 가운데 24만1천439건은 양성, 1천186만7천588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나머지 69만7천586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89%(1천280만6천613명 중 24만1천439명)다.

한편 방대본은 지난해 12월 20일과 이달 22일, 23일 각각 1명씩 잘못 신고된 3명을 누적 확진자 수에서 제외했다.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5629
  • "장성택 측근 망명인사, 中 한국공관서 합동심문 중"…핵실험 등 기밀문서 확보 한국군과 정보당국이 망명을 시도 중인 장성택 전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측근의 신병을 확보, 중국 내 한국 공관에서 합동심문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문화일보는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우리 군과 정보당국이 ...
  • 2013-12-18
  • [김정일 2주기 추모대회] "김정은 원수 수령영생의 위업" 작년엔 김정일에 대해 쓴 표현, 1년 만에 달라진 위상 반영 先軍은 19회, 경제는 6회 언급… 北권력 軍쪽으로 이동 관측   17일 북한 평양체육관에서 개최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2주기 중앙추모대회는 사실상 '김정은 3대(代) 수령'의 등극...
  • 2013-12-18
  • 장성택 숙청 전후로 북한을 탈출한 고위 인사가 우리 정부에 핵실험 준비 동향 등이 담긴 북한군 기밀문서를 건넸다고 세계일보가 보도했다. 18일 세계일보는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김관진 국방장관이 이날 전군주요지휘관 화상회의에서 ‘내년 1월 하순에서 3월 초순 사이 북한이 도발할 가능성이 크다’...
  • 2013-12-18
  • [김정은 체제 앞날은] 경제개혁 주도세력 실종 - "張 처형은 '알' 낳아주는 거위 배를 가른 자충수" 멀어지는 對中관계 - 北 보는 中시각 예전과 달라… 김정은 訪中 어려워질 듯 핵·경제 並進 고집땐 더 고립 - 北 내부 동요 확산도 문제   17일 김정일 사망 2주기 추모대회를 계기로 김정은 노...
  • 2013-12-18
  •   18일 오전 6시 50분께 강원 강릉시 강동면 언별리 인근 동해고속도로 28.3K 지점에서 속초방면으로 가던 고속버스(운전자 김모)가 정차해 있던 여객버스(운전자 홍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고속버스에 타고 있던 운전자 김씨 등 2명이 숨지고 33명이 부상했다. 119구조대원들이 휴짓조각처럼 부서진 버스에서 구...
  • 2013-12-18
  • 12월 15일 한국정부는 조정을 거친 후의 "한국 방공식별구역"이 정식 효력을 발생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조정 전에 비해 새 방공식별구역은 남쪽으로 확장되었는데 중국이 11월 설정한 동해방공식별구역과 중첩되는 부분이 있을뿐 아니라 중한 양국간에 배타적경제수역 분쟁이 존재하는 소암초(蘇巖礁)를 포괄했습니다. 한편...
  • 2013-12-17
  • 물 맞는 계모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17일 울산지방법원에 출석한 계모 박모씨가 호송버스에 타려다 주민들이 뿌린 물을 맞고 있다. 2013.12.17 leeyoo@yna.co.kr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의붓딸 이모(8)양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살인죄)로 구속기소된 계모 박모(40)씨가 "살인의 고의는 없었다"고 법정에...
  • 2013-12-17
  •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A(여)씨는 2004∼2005년 등산모임에서 만난 유부남 B씨와 내연관계로 지내왔다.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B씨는 공시지가로 1천억원이 넘는 토지를 본인과 회사 명의로 보유한 자산가였다. A씨는 2008년 말 B씨와의 성관계를 통해 아이를 임신했다. 아이를 낳고 싶었던 A씨는 이듬해 임신이 안...
  • 2013-12-17
  • 北, 김정일 2주기 추모대회 개최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2주기인 17일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평양체육관에서 중앙추모대회가 열리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TV 등 매체들은 이를 실황 중계했다. 2013.12.17 zjin@yna.co.kr 리설주 작년 이어 올해도 불참…최룡해 "김정은만 받들...
  • 2013-12-17
  • [北 장성택 처형 이후]김한솔 잠적?… 佛 기숙사 우편함 이름표 갑자기 사라져 초인종 무응답… 친구 “학교서 못봐” “북한에서 온 공작원 아니냐” 경찰, 본보기자 2시간 넘게 조사   프랑스 파리정치대학(시앙스포)에 유학 중인 북한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조카인 김한솔(19&m...
  • 2013-12-16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