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겪은 남경대학살”—생존자 영상 추억 스케치
[ 2017년 12월 12일 07시 47분   조회:1150 ]

(社会)(1)“我经历的南京大屠杀”——幸存者影像记忆素描

슝수란(熊淑蘭), 1931년 9월 14일 출생. 1937년 일본 침략군이 난징(南京 남경)을 공략한 후, 슝수란의 큰어머니는 일본인에게 윤간을 당했고 이듬해 그의 큰아버지는 살해당했다. 그는 장둥먼(江東門)의 다리가 불에 타버린 후, 일본군이 중국인의 시체로 높고 긴 다리 하나를 쌓은 것을 두눈으로 보았다.  

1937년 12월 13일, 난징이 함락되었다. 그 뒤로, 30만명 이상의 중국인이 일본 침략군의 6주에 걸친 참혹하기 그지없는 대학살에서 목숨을 잃었다. 요행히 살아남은 난징대학살 생존자는 그때 역사의 ‘살아있는 증거’이고 역사는 그들에게 평생 아물 수 없는 아픔과 고통의 추억을 남겨주었다. 2017년은 난징대학살 80주년이 되는 해이다. 세월이 흘러 현재 등록된 난징대학살 생존자는 100명도 채 남지 않았다. 역사를 명기하고 역사의 증거를 남기기 위해 신화사 기자는 난징대학살 생존자들을 찾아가 그들의 생활을 들여다 보고, 그들의 증언을 기록하고, 그들의 글을 남기며 핸드 스케치와 다큐 촬영의 방식으로 그들이 겪었던 난징대학살을 재현했다. [촬영/ 신화사 기자 한위칭(韓瑜慶), 그림/ 천충잉(陳聰穎)]

원문 출처:신화사
 

(社会)(2)“我经历的南京大屠杀”——幸存者影像记忆素描

이란잉(易蘭英), 1926년 5월 4일 출생. 일본군이 난징을 함락했을 때, 이란잉과 언니는 난징시 성저우루(升州路)의 낡은 골목에서 우탸오샹(五條巷)의 난민구역으로 이사했다. 그들은 난민구역에서 ‘아릿다운 처녀’를 물색하는 일본군의 수색을 한번 피한 경험이 있었다. 그들은 일본병사가 셔츠를 입고 아침식사를 하고 있는 청년을 군도로 마구 찔러 죽이는 것을 목격했고 이란잉 본인은 한 일본 장교에게 맞아 앞니 하나가 떨어졌다. 그들은 또 일본병사가 집집이 찾아 들어가 7,80명의 청장년 남성을 포박해 가는 것을 두눈으로 보았다.


스슈잉(石秀英), 1926년 10월 26일 출생. 1937년 겨울, 일본군이 시내로 들어온 3일 후, 스슈잉의 부친은 다시는 돌아오지 않았다. 나중에 일본인에게 살해된 사람들의 시체 속에서 몸에 칼을 세번 맞고 사망한 부친의 시신을 발견했다. 스슈잉의 큰 오빠 스쿤바오(石坤寶)는 일본군에게 끌려가 트럭으로 실려간 후 실종되었다.  

 
판챠오잉(潘巧英), 1931년 11월 19일 출생. 1937년 겨울, 일본군이 시내로 쳐들어오자 판챠오잉 일가 다섯 식구는 멍자창(孟家場)의 한 가옥으로 피난했다. 그는 뒷간에서 나오고 있는 할아버지 판자오성(潘兆生)이 갑자기 마을로 들어온 일본군의 칼에 맞아 죽고 여성 한명과 그의 갓난 아기, 그리고 주방 문 뒤에 숨었던 할머니 한 분이 일본병사에게 발견되어 살해당하는 것을 목격했다. 부뚜막 옆에 숨었던 판챠오잉은 다행히 죽음을 면했지만 나중에 칼을 맞고 길가에서 숨진 부친을 발견했다. 그의 여동생은 일본군을 피해 달아나는 과정에서 불행하게 죽음을 당했다.

샤수친(夏淑琴), 1929년 5월 5일 출생. 1937년 12월 13일 오전, 몇명의 일본병사가 샤수친 집으로 쳐들어와 집주인 하(哈)씨와 그의 부친을 총으로 쏴 죽이고 샤수친 모친이 안고 있던 1살 짜리 여동생을 바닥에 팽겨쳐 죽이고 그의 모친을 윤간한 후 군도로 찔러 죽였다. 옆방에서 일본군은 총으로 그의 외할아버지, 외할머니를 쏴 죽이고 그의 두 언니를 유린했으며 샤추친은 일본병사의 군도에 등을 3번 찔려 인사불성이 되었다. 가족 9명 중에서 7명이 일본군에게 살해되었고 8살의 샤수친과 4살 짜리 여동생만 다행이 살아남았다.



진마오즈(金茂芝), 1928년 2월 2일 출생. 1937년 겨울, 일본군은 그의 부친을 포함한 10여명의 마을 남성을 작은 저수지 근처로 끌고 가 단체로 도살했다. 그 이전, 부친 진자오쿤(金兆坤)은 일본군과 다투다 팔을 잘렸다. 그해 겨울, 진마오즈는 일본군이 무고한 일반 중국인을 살해하는 것을 여러 번 목격했다.




리가오산(李高山), 1925년 2월 24일 출생. 1937년 겨울, 13살의 리가오산은 군인 신분으로 난징 전투에 참가했다. 무기를 버리고 포로가 된 후, 일본군은 그와 수백 명의 중국 군인을 여러 채의 서양건물 안으로 끌고가 기관총으로 미친듯이 소사하고 불로 태웠다. 절대 대부분 사람은 그 자리에서 목숨을 잃었고 그는 체구가 작아 다행히 도살을 피해 목숨을 건졌다.


 

완슈잉(萬秀英), 1928년 3월 18일 출생. 1937년, 일본군은 그의 오빠를 목을 쳐 죽였고 그의 모친은 일본군 폭탄에 맞아 죽었다. 1937년 12월 13일, 난징이 함락되었다. 그 뒤로, 30만명 이상의 중국인이 일본 침략군의 6주에 걸친 참혹하기 그지없는 대학살에서 목숨을 잃었다. 요행히 살아남은 난징대학살 생존자는 그때 역사의 ‘살아있는 증거’이고 역사는 그들에게 평생 아물 수 없는 아픔과 고통의 추억을 남겨주었다.

 

장란잉(張蘭英), 1929년 12월 6일 출생. 일본군이 시내로 들어온 당일 저녁, 장란잉과 그의 큰 오빠 장화이즈(張懷芝)는 장작을 다 패고 펑황시제(鳳凰西街)에 있는 집에 막 들어서는데 갑자기 일본병사 3명이 들이닥쳐 장화이즈의 상의를 벗기고 포박한채 군도로 그의 허벅지를 한 칼 찔렀다. 모친과 장란잉이 사정해서야 일본병사는 나중에 그를 놓아주었다.



자오진화(趙金華), 1924년 12월 22일 출생. 1937년 12월, 13살의 자오진화는 이모 할머니가 일본군에게 끌려가 유린당한 후 엉덩이 반 이상이 잘린 채 강으로 떠밀려 내려가는 모습을 목격했다.




창즈창(常志强), 1928년 2월 4일 출생. 1937년 12월, 일본군이 난징을 공략했다. 9살의 창즈창은 부친과 3명의 남동생이 일본군의 총에 맞아 죽고 가슴에 칼을 맞은 모친이 2살 짜리 어린 남동생에게 마지막으로 젖을 한 모금 물리고 나서 죽고 어린 남동생은 추운 바람 속에서 얼어 죽는 것을 목격했다. 지나친 쇼크를 받아 정신을 잃고 쓰러진 창즈창은 다행히 살아남았다. 

신화망

파일 [ 10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6804
  • 1월 21일 알리바바 마윈(馬雲) 회장이 80여 명의 중국 유명 기업가를 중국 하이난(海南, 해남) 싼야(三亞, 삼아)로 초청했다. 2017년 ‘마윈 향촌 교사상’ 시상식에 앞서 교류의 장이 마련됐고 싼야에 모인 중국 기업가들은 빈곤마을 학교 합병 추진 및 아이들을 위한 완벽한 시스템을 갖춘 기숙학교 건설 등에...
  • 2018-01-24
  • 일전 延边摄影俱乐部에서 연변지역 사진작가들로 팀을 이룬 虎园外拍활동에 가담하여 横道东北虎林园을 다녀 왔다.   横道东北虎林园은 흑룡강성 동부 해림시 - 설원 위호산 아래, 원 301국도 211키로 떨어진 곳에 자리잡고 있다.    호림원 내에는 산, 림, 계곡이 있어 동북호랑의 자연 생장 환경과 ...
  • 2018-01-24
  • 판빙빙이 자신이 전속모델로 있는 모 브랜드의 F/W 오트 쿠튀르(Haute Couture, 고급 맞춤복) 컬렉션을 입고 태국에서 열린 개업 행사에 참석했다. 복고 레이스 장식의 드레스에 올림머리를 한 그녀의 자태에서는 고귀함과 우아함, 개성미와 함께 이국적인 아름다움이 돋보였다.
  • 2018-01-24
  • 1월 22일, 태국 치앙마이에서 30여명의 중국관광객들을 태운 버스가 전복돼 여러명이 부상했다. 버스운전수에 따르면 당일 평소와 같이 관광객들을 싣고 치앙마이의 명산을 둘러보고 내려오는 도중 비탈길에서 통제불능으로 급정거를 할 수 없었다. 운전수는 급기야 핸들을 주차장쪽으로 돌렸다. 결국 두대의 자가용과...
  • 2018-01-23
  • 이것은 1991년 3월 25일, 제41회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 참석한 남북단일팀이 일본 나리타공항 도착 후, 각국 기자의 인터뷰를 받고 있는 모습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0일 스위스 로잔 본부에서 22명의 조선 운동선수가 한국 평창에서 개막하게 될 동계올림픽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조선과 한국 양...
  • 2018-01-23
  • 광활하고 심오한 우주는 인류의 꿈의 땅이다.이는 아주 놀랍고 흥분되는 체험이다. 343km 밖에서 지구를 바라보면 대지의 맥락이 분명하고 해안선이 분명하게 길게 이어져 있고 칭짱(青藏)고원 설역의 높은 하늘이 손에 닿을 듯 하다.이는 웅장하고 아름답기 이를 데 없는 여정이다. 1명, 2명, 3명……아주 적...
  • 2018-01-23
  • 1월13일 저녁  무순시 월아도생태공원에 새로 건설된 ‘빙설의 도락원’의 저녁 풍경이다. 1월 11일, 무순 월아도생태공원 ‘빙설의 도락원’이 정식 오픈한 후 많은 시민들과 성내외 유람...
  • 2018-01-22
  • 20세의 정저우(정주) 여성 취진위(渠金宇)의 어렸을 적 꿈은 동화 속에 나오는 인어가 되는 것이었다. 학업을 마친 후 3년의 잠수 연습 및 각종 훈련을 통과한 그녀는 마침내 자신의 소원을 이뤄 한 어린이 놀이공원에 입사했다. 그녀는 매일 인어 의상을 입고 저수량이 70톤에 달하는 ‘해저세계’에서 공연을 하...
  • 2018-01-22
  • 1월 20일 오전 , 무순문화예술연구원에서 주최한  ‘몽상출항’  2018 대형 설맞이 련환회가 무순시 방주호텔에서 진행되였다. 이날 무순시 여러 민간 문예단체의 200여명이 문예공연에 참가했다. 이날 먼저 북경화인공덕문화전파(동북)사업소 소장, 료녕성경제문화발전촉진회 부비서장 겸 문화산업처...
  • 2018-01-22
  • 장춘기차역전 대합실 중간에 설치된 축복판(祝福墙)이 오가는 려객들의 발목을 잡고있다. 몇해전부터 해마다 이맘때면 모습을 드러내는 이 축복판은 이젠 장춘기차역전의 년말년시 독특한 풍경선으로 되였다. 길이가 10메터쯤 되는  고정판에 오가는 려객들이 남겨놓은 오색 축복메...
  • 2018-01-22
  • 그리스인 수십만명이 이웃 마케도니아의 국명을 바꾸라며 북부 테살로니키에서 국기를 흔들며 21일(현지시간)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테살로니키가 속한 주(州)  이름이기도 한 마케도니아는  마케도니아가 1991년 유고슬라비아로부터 독립한 이래 국명을 두고 분쟁이 벌어져왔다. 테살로니키시는 두 나라...
  • 2018-01-22
  •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이미지는 대부분 항일전쟁 드라마에서 온 것들이다. 그들이 입고 있는 군복, 신고 있는 군화, 모자 양쪽에 달린 천 조각 등이 바로 그런 것들이다. 이 천 조각의 정식 명칭은 ‘군모수포(軍帽垂布)’ 또는 ‘모수(帽垂)’라고 한다. 이런 기이한 디자인은 많은 항일전쟁...
  • 2018-01-19
  • 1월 17일, 모델들이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패션쇼에서 Maisonnoee 브랜드의 신상을 보여주고 있다. 당일, Maisonnoee 브랜드가 2018년 베를린 추동 패션위크에 등장했다. 신화망
  • 2018-01-19
  • 지난 1월 14일, 감숙성 백은시 경태현, 자동차 한대가 감숙성 백은시 경태현 황하 석림풍경구의 22개 되는 구불구불한 도로를 달리고 있다.황하석림국가지질공원은 감숙성 백은시 경태현 룡만촌에 있다. 여기는 석림협곡이 많고 하늘 높이 절벽이 걸려있으며 자연조형이 다양한 신비한 풍경이 많다. 룡만촌에 가려면 산을 휘...
  • 2018-01-18
  • 프랑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1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대서양 연안의 서부 지역에 대규모 신(新) 공항을 건설하려던 계획의 중단을 선언했다. 이에 주민들은 환호했다. 프랑스 정부는 환경단체 및 주민들과 극심한 갈등을 빚어온 신공항 프로젝트를 철회하는 대신 기존공항을 확장 개보수하기로 했다. 봉황...
  • 2018-01-18
  • 중국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가 무장경찰부대에 수여하는 깃발 수여식이 10일 베이징(北京, 북경) 팔일(八一)빌딩에서 열렸다. 시진핑(習近平) 중공중앙 총서기, 국가주석,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이 무장경찰부대에 깃발을 수여하고 훈시를 했다. 무장경찰부대 깃발의 의미에 관해 우첸(吳謙) 국방부 뉴스대변인은 중앙군사위원...
  • 2018-01-18
  • 중국의 인문지리 잡지 가운데 하나인 ‘중국국가지리(中國國家地理)’의 웨이신(微信, 위챗) 공식계정에 올라온 라싸(拉薩, 납살)의 모습이다. 그곳으로 돌아가 산을 마주하고 마음껏 노래를 부르고 스텝을 밟으며 신나게 춤을 추고 싶다. 그곳은 나에게 있어 ‘시와 먼 곳’으로 나는 그곳으로의 36번...
  • 2018-01-17
  •  시간은 훌쩍 흘러 2017년 한 해도 지나가자 분야별로 연말 정산에 들어갔다. 미술품 경매시장의 경우도 춘추계 두 차례 경매가 있었는데 억 위안을 호가하는 미술품들이 종종 출현해 놀라운 실적을 거두었다.중국 미술품의 국내외 경매가 1억 위안이 넘는 작품이 총 42점에 달해 억 위안 단위의 경매품은 이미 중국 ...
  • 2018-01-17
  • 지난 1월 13일, 녀성기업인들은 얼음낚시체험을 하고 기업을 탐방하면서 값진 주말을 보냈다. 일행은 화룡시 투도진 룡문촌에서 눈사람과 동년의 추억을 만들고 얼음낚시를 하면서 그동안 쌓였던 스트레스를 확 날려보냈다.     전날까지만 해도 칼바람이 불고 기온이 뚝 떨어져 얼음낚시를 제대로 할 수 있을 가...
  • 2018-01-16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인물 | 단체 | 블로그 | 쉼터 | 레터 | 포토 | 조글로뉴스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 | 뉴스스탠드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