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국장 엄수, 트럼프·오바마·클린턴·카터 전직 대통령 애도
[ 2018년 12월 06일 10시 05분   조회:1652 ]

[서소문사진관]
고르바초프 "함께 냉전 종식···진정한 동반자" 애도
미국 41대 대통령을 지낸 '아버지 부시'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5일(현지시간) 오전 워싱턴 국립 대성당에서 엄수됐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관이 워싱턴 대성당으로 들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워싱턴 의사당에 안치됐던 부시 전 대통령의 관은 아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부인 로라 부시 여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의장병사들에 의해 리무진차에 실렸다. 아들 부시 대통령 부부는 부친이 탄 리무진 차를 앞세우고 장례식장인 대성당으로 이동했다. 이동하는 30여분 동안 워싱턴 시민들은 운구차를 향해 두 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어 보이기도 하고 또 다른 시민들은 눈물을 닦기도 했다. 

미 의장배 병사들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에서 장례식장인 대성당으로 가기 위해 운구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비들기떼가 위싱턴 의사당 하늘을 날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경찰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선도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장례식장인 대성당 안으로 들어온 아들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맨 앞자리에 앉아 있는 전직 미국 대통령들과 차례로 말없이 악수한 뒤 자리에 앉았다. 통로 쪽으로부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미셸 여사,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힐러리 전 국무장관, 커터 전 대통령과 로잘린 여사 등이 참석했다. 5명의 전직 대통령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 2017년 1월 20일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이후 처음이다. 

도로에 나온 시민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향해 피켓들 들고 애도하고 있다.[EPA=연합뉴스]

도로에 나온 시민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촬영하고 있다.[AP=연합뉴스]

도로에 나온 시민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향해 피켓들 들고 애도하고 있다.[AFP=연합뉴스]
해외 지도자들도 대거 참석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비롯해 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과 라니아 왕비, 피터 코스그로브 호주 연방 총독 부부, 안드레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레흐 바웬사 전 폴란드 대통령이 참석해 조의를 표했다. 
또한 한 영국의 찰스 왕세자와 카를로스 살라니스 전 멕시코 대통령, 존 메이저 전 영국 총리, 압둘라 빈 하마드 알 칼리파 바레인 왕세자,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 애니발 바코 실바 전 포르투갈 대통령도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참석했다.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세계 각국 지도자들의 추모 메시지가 이어졌다. 
부시 전 대통령과 함께 동서 냉전 종식의 주역인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비에트연방 공산당 서기장은 인테르팍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부시 전 대통령과 큰 변화의 시기에 함께 일했고 협력한 결과 냉전과 핵 경쟁이 끝났다. 그는 진정한 동반자였다"고 회고했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관이 대성당으로 들어오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 연방정부는 장례 날을 국가애도일로 정하고 국장으로 진행했다. 국장은 제럴드 포드 전 대통령의 사망 이후 미국에서 11년 만이다. 이날 연방정부와 미국 뉴욕 증권시장도 문을 닫고 부시 전 대통령의 별세를 안타까워했다. 
고인의 장남인 조지.W.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우리에게 그는 1000개의 불빛 중 가장 빛나는 불빛이었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그는 "아버지는 혈통에 얽매이거나 부정적인 사람이 아니었다. 모두에게 좋은 사람으로 비쳤다"며 "우리에게 그는 완벽에 가까웠다. 최고의 아버지, 당신이 그리울 겁니다"고 애도했다. 
장례식이 끝난 뒤 고인의 시신은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이동해 '스페셜 에어 미션 41'로 이름붙여진 '에어포스원'에 실려 장지인 텍사스로 향했다. 
고인의 유해는 이날 오후 텍사스 휴스턴에 도착해 세인트 마틴 성공회 교회에 6일 오전까지 안치된다. 이곳에서도 추도식이 열린다. 이어 6일 오후 텍사스 A&M 대학의 조지 H.W. 부시 도서관·기념관 부지에 묻힌 부인과 딸 곁에 안장된다. 김상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내외가 5일 대성당으로 들어오고 있다. [AFP=연합뉴스]

드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전현직 대통령 부부들이 애도를 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앞줄 둘째) 등 각국 대표들이 장례식장에 참석해 있다.[AP=연합뉴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5일 워싱턴 대성당에서 엄수 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장례식이 끝난 뒤 고인의 시신이 택사스로 가기 위해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스페셜 에어 미션 41'로 이름붙여진 '에어포스원'에 실리고 있다. [AP=연합뉴스]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1429
  • 일본을 방문 중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하루 종일 아베 총리의 극진한 대접을 받았다. 함께 골프도 치고 스모 경기도 관람한 아베 총리는 삼시 세끼를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했고 셀카놀이도 하면서 친밀함을 과시했다. 사진 봉황넷
  • 2019-05-27
  • 5月23日报道,2月27日印巴发生激烈空战,一名印军飞行员被俘虏,颜面大失。但在这场空战中印度空军也并非完全没有“战果”。随着印度大选走向结束,印度军方人士透露,激战当天因“不明原因”坠落的米-17直升机是己方防空系统打下来的。而下令开火的指挥官已经被提起刑事诉讼。图为2月27日坠毁的米-17...
  • 2019-05-24
  • 영국 남부 해안도시 브라이톤에 새로 건축한 "거꾸로 된 주택(颠倒小屋"이 관광객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프라이톤은 런던 근처에 있는 해안 휴양지이다.이 괴짜형 주택은 외형이 거꾸로 되였을 뿐만아니라 실내에 설치한 모든 것들이 거꾸로 되여있다는 것. 이를테면 천전이 바닥으로 되여 있고 모든 가구들이 천정에 매...
  • 2019-05-23
  • 조코 위도도(별칭 조코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했다.   인도네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KPU)는 21일 새벽 투표 집계를 마친 뒤 조코위 대통령이 지난달 17일 열린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했다고 공식 선언했다. 최종 집계 결과 조코위 대통령은 8,500만표(55.5%)를, 프라보워 수비안토 그린드라당 총재는 6,800만표(44...
  • 2019-05-22
  • 미국 해군사관학교에는 오랜 전통의 신입생 통과의례가 있다.      약 1000명의 신입생들은 다함께 힘을 합쳐 입교 때 썼던 모자 - 딕시 컵(Dixie Cup)이라고 부른다 - 를 탑 꼭대기에 올려야 한다. 1년이 지나면 정규생도(미드쉽맨) 모자로 바꿔 올린다. 이렇게 두 번에 걸쳐 모자를 올림으로써 신입생...
  • 2019-05-21
  • 5月20日报道,当地时间17日,一只清朝茶碗在英国斯沃德拍卖行被拍卖。这只有300年历史、疑似雍正御用的茶碗吸引了很多关注,它最终以4万英镑(约合35.2万元人民币)的价格,被来自中国香港的买家购入。 据英国《每日邮报》18日报道,这只白瓷茶碗直径约10厘米,碗底印有6个蓝字“大清雍正年制”。20世纪80年代,...
  • 2019-05-21
  • 20일(현지시간)  코미디언 출신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가 제6대 우크라이나 신임 대통령으로 공식 취임했다. 더불어 그의 대선 공약이었던 우크라이나 의회의 해산을 선포했다.젤렌스키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수도 키예프의 의회 건물에서 진행된 취임식에서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독립을 지키고 조국의 안녕과 국민의...
  • 2019-05-21
  • ‘우리는 잊지 않는다’ 제2차세계대전 나치대학살 생존자 초상촬영전 비엔나길거리에서 5월 16일, 오스트리아 비엔나 시민들이 ‘우리는 잊지 않는다’ 제2차세계대전 나치대학살 생존자 초상촬영전 옆을 지나고 있다. 5월 7일부터 31일까지 오스트리아 비엔나시는 도시 영웅광장 밖에 ‘우리는...
  • 2019-05-20
  •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아랍연합군이 16일 후티 반군이 점령하고 있는 예멘 수도 사나를 공습해 최소 6명이 숨졌다. 연합군은 이날 오전 8시께 예멘 수도 사나에 전투기를 동원해 공습을 감행했다. 익명을 요구한 연합군 관계자는 AFP에 "후티 반군이 운영하는 지역을 겨냥해 공습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알...
  • 2019-05-17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 (현지시간)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에 있는 첸놀트국제공항에 도착, 벨리 나거피 부주장이 트럼프를 영접했다. 당시 부주장은 자신이  "트럼프양말'을 신었다고 하자 트럼프로 '트럼프양말'을 가리키며 웃었다.  당일 트럼프는 캐머런 LNG 수출기지를 ...
  • 2019-05-15
  • 로이터통신이 12일(현지시간) 이란 ISNA통신 보도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이란혁명수비대의 아미랄리 항공우주 사령관은 "과거 최소 40~50대의 전투기를 실고 6000명의 군이 탑승한 (미국의) 항공모함은 심각한 위협이었지만 이제는 표적일 뿐이다. 위협은 기회로 바뀌었다"고 발언했다. 이란혁명수비대 측의 이러한 격한 반...
  • 2019-05-13
  • 5月12日报道,今天是母亲节。在摄影史中,有一些关于母亲形象的经典作品,虽然照片拍摄在不同的时空背景下,但摄影师们用镜头定格她们那悲喜瞬间,有着穿透时光,动人心扉的力量。图为1936年,美国,Florence坐在临时帐篷外愁眉不展。 1965年9月6日,越南,一位母亲和她的孩子们游过一条河躲避美国的轰炸。 1969年,美国,...
  • 2019-05-13
  • 5월 8일, 영국 윈저성에서 영국 서섹스공작 할리왕자와 안해 메건이 갓 태여난 아들을 공개했다. 5월 6일, 서섹스공작 부부의 아들이 영국에서 태여났다(신화사 제공).
  • 2019-05-10
  • 러시아 모스크바의 붉은광장에서 현지시각 9일,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4주년을 기념하는 군사열병식이 진행되였다. 방공미사일 등 130여 대의 무기와 군사 장비, 군인 만3천여 명이 열병식에 투입되였다. 봉황넷 
  • 2019-05-10
  • 리버풀이 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바르셀로나와의 대회 4강 2차전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지난 2일 1차전에서 0-3으로 크게 졌던 리버풀은 홈에서 믿기지 않는 대역전승을 일궈내면서 결승에 선착했다.  바르셀로나 쪽으로 많이 기울어져보였던 경기다. 바르사는 언급한 1차전서 수아레스...
  • 2019-05-08
  • 5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국제공항에 비상 착륙한 러시아 여객기에서 불이 나 탑승하고 있던 78명 중 41명이 숨지고 최소 11명이 다쳤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당초 사망자가 이보다 적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화재 잔해에서 구조 요원들이 시신을 찾아내면서 급증했다. 이날 오후 5시 50분쯤 러시아 국영 아에...
  • 2019-05-06
  •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프로리타주의 한 어부가 초대형 황새치(剑鱼) 한마리를 포획해 화재가 되고 있다. 어부에게 있어서 이는 횡재가 아닐 수 없었다.황새치의 무게는 343kg에 달해  '바다의 괴물'로 불리운다. 환구넷
  • 2019-05-06
  • 현지 시간으로 5월 4일 "프랑스 고학 100주년 기념비 낙성식"이 프랑스 중부도시 몽타르에서 있었습니다.  적준(翟雋)프랑스 주재 중국 대사와 프랑스 국민의회 의원인 진문웅(陳文雄) 프랑스-중국 우호소조 위원장 등 양국의 각계 우호인사 200여명이 행사에 참석해 "백년 기념비"의 낙성을 지켜보고 역사를 명기하고...
  • 2019-05-05
  • 나루히토 새 일왕이 일본 국민들을 향한 첫 메시지로 일본이 다른 나라들과 손잡고 세계평화를 추구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나루히토 일왕은 4일 왕궁(황거)에서 열린 일반 국민 초대 행사(일반참하·一般參賀)에서 “여러분들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고 우리나라(일본)가 모든 외국과 손을 잡고...
  • 2019-05-05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