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국장 엄수, 트럼프·오바마·클린턴·카터 전직 대통령 애도
[ 2018년 12월 06일 10시 05분   조회:1092 ]

[서소문사진관]
고르바초프 "함께 냉전 종식···진정한 동반자" 애도
미국 41대 대통령을 지낸 '아버지 부시'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5일(현지시간) 오전 워싱턴 국립 대성당에서 엄수됐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관이 워싱턴 대성당으로 들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워싱턴 의사당에 안치됐던 부시 전 대통령의 관은 아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부인 로라 부시 여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의장병사들에 의해 리무진차에 실렸다. 아들 부시 대통령 부부는 부친이 탄 리무진 차를 앞세우고 장례식장인 대성당으로 이동했다. 이동하는 30여분 동안 워싱턴 시민들은 운구차를 향해 두 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어 보이기도 하고 또 다른 시민들은 눈물을 닦기도 했다. 

미 의장배 병사들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에서 장례식장인 대성당으로 가기 위해 운구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비들기떼가 위싱턴 의사당 하늘을 날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경찰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선도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장례식장인 대성당 안으로 들어온 아들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맨 앞자리에 앉아 있는 전직 미국 대통령들과 차례로 말없이 악수한 뒤 자리에 앉았다. 통로 쪽으로부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미셸 여사,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힐러리 전 국무장관, 커터 전 대통령과 로잘린 여사 등이 참석했다. 5명의 전직 대통령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 2017년 1월 20일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이후 처음이다. 

도로에 나온 시민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향해 피켓들 들고 애도하고 있다.[EPA=연합뉴스]

도로에 나온 시민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촬영하고 있다.[AP=연합뉴스]

도로에 나온 시민들이 5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지 전 대통령의 리무진 운구차를 향해 피켓들 들고 애도하고 있다.[AFP=연합뉴스]
해외 지도자들도 대거 참석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비롯해 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과 라니아 왕비, 피터 코스그로브 호주 연방 총독 부부, 안드레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레흐 바웬사 전 폴란드 대통령이 참석해 조의를 표했다. 
또한 한 영국의 찰스 왕세자와 카를로스 살라니스 전 멕시코 대통령, 존 메이저 전 영국 총리, 압둘라 빈 하마드 알 칼리파 바레인 왕세자,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 애니발 바코 실바 전 포르투갈 대통령도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참석했다.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세계 각국 지도자들의 추모 메시지가 이어졌다. 
부시 전 대통령과 함께 동서 냉전 종식의 주역인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비에트연방 공산당 서기장은 인테르팍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부시 전 대통령과 큰 변화의 시기에 함께 일했고 협력한 결과 냉전과 핵 경쟁이 끝났다. 그는 진정한 동반자였다"고 회고했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관이 대성당으로 들어오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 연방정부는 장례 날을 국가애도일로 정하고 국장으로 진행했다. 국장은 제럴드 포드 전 대통령의 사망 이후 미국에서 11년 만이다. 이날 연방정부와 미국 뉴욕 증권시장도 문을 닫고 부시 전 대통령의 별세를 안타까워했다. 
고인의 장남인 조지.W.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우리에게 그는 1000개의 불빛 중 가장 빛나는 불빛이었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그는 "아버지는 혈통에 얽매이거나 부정적인 사람이 아니었다. 모두에게 좋은 사람으로 비쳤다"며 "우리에게 그는 완벽에 가까웠다. 최고의 아버지, 당신이 그리울 겁니다"고 애도했다. 
장례식이 끝난 뒤 고인의 시신은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이동해 '스페셜 에어 미션 41'로 이름붙여진 '에어포스원'에 실려 장지인 텍사스로 향했다. 
고인의 유해는 이날 오후 텍사스 휴스턴에 도착해 세인트 마틴 성공회 교회에 6일 오전까지 안치된다. 이곳에서도 추도식이 열린다. 이어 6일 오후 텍사스 A&M 대학의 조지 H.W. 부시 도서관·기념관 부지에 묻힌 부인과 딸 곁에 안장된다. 김상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내외가 5일 대성당으로 들어오고 있다. [AFP=연합뉴스]

드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전현직 대통령 부부들이 애도를 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앞줄 둘째) 등 각국 대표들이 장례식장에 참석해 있다.[AP=연합뉴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5일 워싱턴 대성당에서 엄수 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장례식이 끝난 뒤 고인의 시신이 택사스로 가기 위해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스페셜 에어 미션 41'로 이름붙여진 '에어포스원'에 실리고 있다. [AP=연합뉴스]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7764
  • 적외선카메라로 황하 발원지에서 찍은 눈표범 영상이다(1월 21일 찍음). 기자가 삼강원국가공원관리국으로부터 료해한 데 의하면 과학연구인원은 최근 황하 발원지 구역에 대한 야외조사를 진행하는 과정에 적외선카메라로 한마리의 암컷 눈표범 및 새끼들을 촬영했다고 한다. 이는 현지에서 정식적인 과학조사를 전개하면서...
  • 2019-03-26
  •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이 5년만에 프랑스를 다시 국빈방문했습니다. 현지시간 25일 오후 습근평 주석이 준마를 탄 100여명 불란서공화국 위병대 기병의 환영을 받으며 차로 개선문에서 엘리제 궁전으로 향했습니다. 햇살이 눈부신 파리의 봄날 아침은 중국과 프랑스의 관계를 연상케했습니다.  개선문의 성대한 환영식...
  • 2019-03-26
  • 트럼프 '골란고원 이스라엘 주권 인정' 선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시리아 골란고원에 대한 이스라엘의 주권을 인정하는 선포를 했다. 52년래 미국 전임 대통령들이 엄두도 못낸 일을 해냈다는 평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방미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백악관에서 공동...
  • 2019-03-26
  • 지난 21일부터 5월 6일까지 비무장지대(DMZ) 테마 예술전시회가 서울에서 개최된다.미술가 문경원 씨는 초소를 폐기하며 나온 문과 철근 등을 수집했다. 수집한 폐기물과 대형 스크린을 이용해 작품을 완성했고 해당 작품을 통해 DMZ 대성동의 일상을 전했다. 이번 전시에는 문경원을 비롯한 50여명의 예술가들이 참여한 것...
  • 2019-03-26
  • 프랑스 리옹중법대학 역사박물관에는 양국 설립자인 리스쩡(李石曾), 차이위안페이(蔡元培), 에두아르 엘리엇, 모리스 쿠랑 등 인물의 사진이 전시되어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프랑스 국빈 방문에 나선다. 시 주석의 이번 방문은 중국-프랑스 수교 55주년과 일을 하며 공부를 하는 근공검학(勤工儉學...
  • 2019-03-26
  • 습근평 중국국가주석과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의 공동 견증하에 23일 중국과 이탈리아 쌍방 대표가 중국의 유실된 문물예술품 반환에 관한 증서를 교환했다. 이번에 반환된 문물 796점은 신석기 시대부터 명나라 청나라 민국시기에 이르까지 5천년에 걸친 유물들이며 마가요 문화의 홍도관(红陶罐:붉은옹기), 한나라 시...
  • 2019-03-25
  • 인도네시아 차기 대통령 선거를 한달 앞둔 3월 24일,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련임을 위해 첫 유세에 나섰다. 그는 당일 반텐주의 한 체육장에서 지지자들과 악수하고 기념촬영을 하기 위해 무릎을 꿇어가며 친근함을 보이기도 했다. 봉황넷
  • 2019-03-25
  •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연신교 해체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은 3월 25일, 연신교해체작업현장의 모습이다. 료해에 따르면 연신교와 영빈교 등 연길시 낡은 다리들에 대한 해체작업이 5월전으로 마무리되고...
  • 2019-03-25
  •        습근평주석이 24일 앨버트2세 모나꼬 친왕과 회담했다.        습근평주석은 친왕의 초청으로 모나꼬를 국빈방문하게 된것을 아주 기쁘게 생각한다고 표했다. 이번 방문은 중국 국가 주석의 첫 모나꼬 방문이다. 두나라는 비슷한 민족 성격과 공통의 정신적 추구가 있어 서...
  • 2019-03-25
  • 2018년 9월 10일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은 2019년 9월 10일 알리바바 이사회 주석(회장)에서 물러날 것이고 차기 회장은 장융(張勇) 알리바바 CEO가 맡게 될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전설을 만든 기업가 마윈은 과거를 조사해 봤다. 中國日報網) 2018년 9월 2일, 제18회 아시안게임 폐막식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
  • 2019-03-25
  • 3월 18일, 신화사 기자는 조선의 최고 학부인 김일성종합대학을 둘러보았다. 조선 평양시에 자리잡고 있는 김일성종합대학은 학술지위는 물론 교학수준 등 여러면에서 모두 조선의 최고 학부로 꼽힌다./신화사 
  • 2019-03-25
  • 航拍:江苏盐城天嘉宜化工厂爆炸核心区 3월 21일 14시 48분경, 강소성 염성시(江苏盐城市响水县陈家港镇) 天嘉宜化工有限公司회사 화학저장고 폭발사고로 주변 16개 기업이 날아가고 47명 사망 90명 중상의 피해를 입혔다. 사진은 참혹한 사후현장이다.      3月22日上午6时许,江苏省盐城市天嘉宜化工厂爆...
  • 2019-03-22
  • 지난해 말 퇴임한 미셰우 테메르 전 브라질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뇌물수수 등 부패혐의로 전격 체포됐다.   테메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상파울루 시에서 부패수사팀에 의해 체포됐으며, 신병은 리우데자네이루 검찰로 넘겨졌다.   체포영장은 리우 시에 있는 제7 연방 형사법원의 마르셀루 브레타스 판사...
  • 2019-03-22
  • 图为孟加拉国达卡,一名小贩躺在自己卖的西红柿上睡觉。 印度班加罗尔,一名无家可归的女孩躺在路边的吊床里睡觉。 巴西里约热内卢,冒险家Brian Mosbaugh进行高空行走,中途躺在钢丝上睡觉。 埃及开罗解放广场,一名反政府抗议者躺在坦克的轮子上睡觉。 巴勒斯坦加沙南部地区,一名移民男孩躺在行李上睡觉。 德国不伦瑞克...
  • 2019-03-22
  • 50년 전 드골장군은 "중국과 프랑스 두 민족은 모두 상대방에 대해 깊은 경모와 존경심을 갖고 있으며 양국 간의 찰떡 궁합은 언젠가는 꼭 보다 깊은 협력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한적 있다. 2014년 3월 27일, 습근평 주석은 중프 수교 50주년 기념대회에서의 연설 중 드골 장군의 이 한마디를 인용해 양국관계를 풀이했다...
  • 2019-03-22
  • "공동 운명, 공동 행동, 공동 발전"을 주제로 한 박오아시아포럼 2019년 연례회의가 3월 26일부터 29일까지 해남성 박오에서 열린다. 사진 촬영/ 곽정(郭程) 신화사 기자 3월 20일 드론으로 촬영한 박오아시아포럼 국제컨벤션센터 3월 19일 드론으로 촬영한 박오 등대  3월 20일 드론으로 촬영한 해남 환도 고속철 박...
  • 2019-03-22
  • 래브라도 리트리버가 20일(현지시간) 뉴욕 개 박물관에서 미국 켄넬 클럽이 발표한 가장 인기 있는 개로 선정됐다. [UPI=연합뉴스] 미국 켄넬 클럽(AKC. 애견협회)이 매년 가장 인기 있는 개 품종 순위를 매긴 결과, 래브라도 리트리버가 28년 연속으로 미국 최고의 개에 선정됐다.   사진 크게보기 래브라도 리...
  • 2019-03-21
  • 사진 크게보기 베네수엘라 출신 예술가 데보라 카스티요가 17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거리에서 베네수엘라 정권을 비판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정국 불안이 이어지고 있는 베네수엘라 출신의 예술가 데보라 카스티요(Deborah Castillo)가 베네수엘라 전체주의 정권을 비판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 2019-03-21
  • 3월 21일, 춘분을 맞으며 연길에 눈비가 내리기 시작하였다. 기상부문에 따르면 오늘 연길에 작은 눈으로부터 큰 눈이 내리며 기온은 3/-7℃ 도 이다.춘분은 차가운 공기와 따뜻하고 공기의 대결로 기온의 기복이 심하여 감기 등 질병의 고발기 이기도 하다. "단오 쫑쯔(粽子)를 먹은 후 솜옷을 벗어라"라는 속담과 같히 당...
  • 2019-03-21
  • 3월 21일은 24절기중 네번째 절기인 춘분이다. 경칩과 청명의 중간에 드는 절기로 이날 태양은  남쪽에서 북쪽으로 이동하면서  적도를 비추며  음양이 서로 반반인만큼 낮과 밤의 길이가 같고 추위와 더위가 같다.    임금님은 속일 수 있어도 절기는 속이지 못한다고 춘분을 맞이하여 장춘 도심...
  • 2019-03-21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