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대화재,“천년영광” 불탔다
[ 2019년 04월 16일 06시 57분   조회:1316 ]



 
 
화재로 인해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를 입은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연합뉴스
 

15일 저녁 첨탑서 연기난 뒤 네시간째 불길…실화 가능성에 무게

붕괴 우려로 헬리콥터에서 살수 못해…마크롱 "우리의 일부가 탔다"

파리 시민들 눈물 흘리며 현장 지켜봐…각국 정상, 조속한 진화 당부

 
 

지난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난 모습 [EPA=연합뉴스]
 
(파리·제네바=연합뉴스) 김용래 이광철 특파원 =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 중 한 곳이자 역사적 장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저녁(현지시간) 큰불이나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발생 시점에서 네 시간 가까이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다.

건물 전면의 주요 구조물은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보수 공사를 위해 첨탑 주변에 촘촘하게 설치했던 비계에 연결된 목재와 성당 내부 목재 장식에 불이 옮겨붙으면서 진화작업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당국은 건물 붕괴 위험 때문에 공중에서 많은 양의 물을 뿌리는 것은 해결 방법이 아니라고 언급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소방당국이 (전면부) 주요 구조물로 불길이 번지는 것은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불이 난지 1시간여 뒤 나무와 납으로 만들어진 첨탑이 무너졌을 때는 파리 도심 전역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위로 치솟는 짙은 연기를 볼 수 있을 정도였다.
지난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난 모습 [EPA=연합뉴스]


프랑스2 방송이 전한 현장 화면에서는 후면에 있는 대성당 첨탑이 불길과 연기 속에 무너지는 모습도 잡혔다. 

로이터통신 등은 현장에서 아직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고 검찰이 화재 원인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남쪽 정면에서 두 블록 거리의 5층 발코니에서 화재를 지켜본 자섹 폴토라크는 로이터통신에 "지붕 전체가 사라졌다. 희망이 없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파리에 사는 사만다 실바는 "외국에서 친구들이 오면 노트르담 대성당을 꼭 보라고 했다"며 "여러 번 찾을 때마다 늘 다른 모습이었던 노트르담대성당은 진정한 파리의 상징이다"라고 안타까워했다.

현장에서 투입된 경찰관은 "모든 게 다 무너졌다"며 허탈해했다.

소방당국은 오후 9시 30분께 "앞으로 1시간 30분이 진화 여부를 결정하는 데 중요한 시기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경찰은 보수 공사를 위해 설치한 시설물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면서 사고에 무게를 두고 있다.

프랑스2 방송은 경찰이 방화보다는 실화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엘리제궁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도 전격 취소한 채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다.

마크롱은 현장이동 전에 트위터에서 "매우 슬프다.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했다.

마크롱은 당초 이날 1∼3월 전국에서 진행한 국가 대토론에서 취합된 여론을 바탕으로 다듬은 조세부담 완화 대책 등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France Notre Dame Fire지난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나자 시민들이 기도하고 있는 모습 [AP=연합뉴스]


현장 근처에 있던 파리 시민들은 충격을 호소하며 울먹거리는 모습이 여러 곳에서 목격되기도 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현장에서 취재진에 "안에는 많은 예술작품이 있다. 정말 큰 비극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있는 성당으로, 프랑스 고딕 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이다. 

빅토르 위고가 1831년 쓴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무대로도 유명하고, 1804년 12월 2일에는 교황 비오 7세가 참석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대관식이 열린 곳이기도 하다.

1163년 공사를 시작해 1345년 축성식을 연 노트르담 대성당은 나폴레옹의 대관식과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의 장례식 등 중세부터 근대, 현대까지 프랑스 역사가 숨 쉬는 장소이기도 하다.

하루 평균 3만명의 관광객이 찾을 정도로, 파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명소로 꼽히는 곳이다.

각국 정상도 신속한 진화를 당부하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엄청나게 큰 화재를 지켜보려니 너무도 끔찍하다"며 빨리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파리에서 일어난 일에 큰 슬픔을 느낀다"며 파리 시민들을 위로했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파리 시민과 진화작업에 나선 소방대원들을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파일 [ 20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8079
  • 세계에서 가장 긴 다리를 지닌 사람은 어느 정도의 길이를 자랑할까. 주인공은 러시아 모델 에카테리나 리시나(31)로 133cm의 다리 길이를 자랑한다. 205cm의 장신인 에카테리나 리시나는 러시아 여자 농구 국가대표로도 활약했다. 그는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기도 했다.   에카테리나 리시...
  • 2019-05-10
  • 5월 8일, 영국 윈저성에서 영국 서섹스공작 할리왕자와 안해 메건이 갓 태여난 아들을 공개했다. 5월 6일, 서섹스공작 부부의 아들이 영국에서 태여났다(신화사 제공).
  • 2019-05-10
  • 러시아 모스크바의 붉은광장에서 현지시각 9일,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4주년을 기념하는 군사열병식이 진행되였다. 방공미사일 등 130여 대의 무기와 군사 장비, 군인 만3천여 명이 열병식에 투입되였다. 봉황넷 
  • 2019-05-10
  • 한국 최고의 전통미인인 '미스춘향 진'에 황보름별(21·경북 경산시·영남대 국어국문학과)씨가 뽑혔다.황씨는 제89회 춘향제의 대표 행사로 8일 전북 남원시 광한루원 특설무대에서 열린 춘향선발대회에서 단아한 전통미로 관객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미스춘향 진의 영예를 차지했다.   그는 "특...
  • 2019-05-09
  • 승냥이와 개 한공간에서 화목하게 지낼 수 있을가? 무한시 한 관광객은 무한시 구봉삼림동물원에서 개와 승냥이가 함께 생활하고 있는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기자가 구봉삼림동물원에서 개와 승냥이가 뛰노는 모습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못했단다. 개와 승냥이는 으르렁거리며 먹이를 빼앗지도...
  • 2019-05-09
  • 2019年5月5日,航拍位于郑州市郑东新区CBD如意湖畔的河南艺术中心,它由大剧院、音乐厅、小剧场、美术馆、艺术馆5个单体建筑组成。其外观酷似5个大小不一的“大金蛋”,其实设计灵感源于陶埙,是郑州的地标建筑。在设计理念方面,河南省艺术中心的五个椭圆体由河南出土的6500年前古代乐器陶埙造型演变而来;艺术...
  • 2019-05-09
  •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소년의 몸무게는 얼마나 나갈까.   파키스탄 출신의 모하메드 아르브르(10)의 몸무게는 무려 196킬로그램이다. 나이 대비 몸무게로 치면 3년 전 인도네시아 아리아 퍼마나란 소년의 몸무게 184킬로그램보다 10킬로그램 이상 초과하는, 명실상부 ‘세계 챔피언‘이다. 지난 3일 외신 미러가...
  • 2019-05-08
  • 5월 6일은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인 립하다. 립하는 신록이 무성하게 우거지기 시작하는 절기지만 연변 설령풍경구에는 흰 눈이 내려 그림처럼 아름다운 ‘은백색의 겨울왕국’의 풍경이 연출되였다. 5월 5일 저녁부터 6일 아침까지 장백산기슭에 위치한 연변 설령풍경구에는 한차례 눈이 내리면서 선봉스키...
  • 2019-05-08
  •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패션 모금 행사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코스튬 인스티튜트 갈라(멧 갈라, Met Gala)'가 열렸다. 멧 갈라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을 위한 모금 행사로 많은 연예인과 유명인사들이 화려한 패션을 선보인다.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열...
  • 2019-05-08
  • 리버풀이 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바르셀로나와의 대회 4강 2차전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지난 2일 1차전에서 0-3으로 크게 졌던 리버풀은 홈에서 믿기지 않는 대역전승을 일궈내면서 결승에 선착했다.  바르셀로나 쪽으로 많이 기울어져보였던 경기다. 바르사는 언급한 1차전서 수아레스...
  • 2019-05-08
  • 팝스타 레이디 가가가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의상연구소의 자선행사 '2019 메트 갈라'(Met Gala)' 레드카펫에서 다양한 의상으로  포즈를 취해 카메라 세레를 받았다. 사진 봉황넷
  • 2019-05-07
  • 지난해 5월 19일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의 ‘세기의 결혼식’이 버크셔주 윈저 성에서 열렸을 당시 모습. 윈저=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내아이에요!(It’s a BOY!)” 영국 왕실의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 부부의 첫 아이가 6일(현지시간) 태어났다는 소식이 전...
  • 2019-05-07
  • 인도 서부 구자라트 지역에 사는 남성 데벤드라 수타르(Devendra Suthar,) 씨는 선천성 다지증 질환으로 손가락, 발가락 수가 총 28개다. 그는 세계 기네스북에 ‘손가락, 발가락 최다’ 로 기록되었다. 시각중국
  • 2019-05-07
  • 5月7日报道,五一假期,人从众的景区,到处是匆匆的“打卡”者。在四川峨眉山,有游客却拍到了这样动人的一幕:一位年近六旬的男子,用滑竿把97岁的母亲,抬上了峨眉山金顶!这份孝心,可以说是相当难得了!来源:新华社 这位孝子名叫徐勇,今年57岁。他的母亲生于1922年,今年已经97岁高龄了。老人家虽然年事已高...
  • 2019-05-07
  • 5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국제공항에 비상 착륙한 러시아 여객기에서 불이 나 탑승하고 있던 78명 중 41명이 숨지고 최소 11명이 다쳤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당초 사망자가 이보다 적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화재 잔해에서 구조 요원들이 시신을 찾아내면서 급증했다. 이날 오후 5시 50분쯤 러시아 국영 아에...
  • 2019-05-06
  • 조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5월 4일 함경남도 금야군에 있는 금야강 2호 수력발전소도 시찰했다. 김위원장은 발전소 건설 경위와 실태에 대한 해설을 듣고 발전소를 돌아보며 건설정형과 기술장비 상태, 전력생산 실태를 구체적으로 점검했다. 조선중앙통신 .  
  • 2019-05-06
  •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프로리타주의 한 어부가 초대형 황새치(剑鱼) 한마리를 포획해 화재가 되고 있다. 어부에게 있어서 이는 횡재가 아닐 수 없었다.황새치의 무게는 343kg에 달해  '바다의 괴물'로 불리운다. 환구넷
  • 2019-05-06
  • 5월 4일, 중국해군 림기함 관병들이 분항식에서 로씨야 군함을 향해 손을 흔들며 작별하고 있다. 6일간 진행된 중로 '해상련합-2019' 군사훈련이 예정된 모든 과목의 훈련을 완성하고 5월 4일 홍방 련합지휘부에서 페막식을 개최했다. 이번 군사훈련은 '해상련합방위행동'을 과제로 했는데 중로 량측의 잠수...
  • 2019-05-06
  • 현지 시간으로 5월 4일 "프랑스 고학 100주년 기념비 낙성식"이 프랑스 중부도시 몽타르에서 있었습니다.  적준(翟雋)프랑스 주재 중국 대사와 프랑스 국민의회 의원인 진문웅(陳文雄) 프랑스-중국 우호소조 위원장 등 양국의 각계 우호인사 200여명이 행사에 참석해 "백년 기념비"의 낙성을 지켜보고 역사를 명기하고...
  • 2019-05-05
‹처음  이전 5 6 7 8 9 10 11 12 13 14 15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