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대화재,“천년영광” 불탔다
[ 2019년 04월 16일 06시 57분   조회:1749 ]



 
 
화재로 인해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를 입은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연합뉴스
 

15일 저녁 첨탑서 연기난 뒤 네시간째 불길…실화 가능성에 무게

붕괴 우려로 헬리콥터에서 살수 못해…마크롱 "우리의 일부가 탔다"

파리 시민들 눈물 흘리며 현장 지켜봐…각국 정상, 조속한 진화 당부

 
 

지난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난 모습 [EPA=연합뉴스]
 
(파리·제네바=연합뉴스) 김용래 이광철 특파원 =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 중 한 곳이자 역사적 장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저녁(현지시간) 큰불이나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발생 시점에서 네 시간 가까이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다.

건물 전면의 주요 구조물은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보수 공사를 위해 첨탑 주변에 촘촘하게 설치했던 비계에 연결된 목재와 성당 내부 목재 장식에 불이 옮겨붙으면서 진화작업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당국은 건물 붕괴 위험 때문에 공중에서 많은 양의 물을 뿌리는 것은 해결 방법이 아니라고 언급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소방당국이 (전면부) 주요 구조물로 불길이 번지는 것은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불이 난지 1시간여 뒤 나무와 납으로 만들어진 첨탑이 무너졌을 때는 파리 도심 전역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위로 치솟는 짙은 연기를 볼 수 있을 정도였다.
지난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난 모습 [EPA=연합뉴스]


프랑스2 방송이 전한 현장 화면에서는 후면에 있는 대성당 첨탑이 불길과 연기 속에 무너지는 모습도 잡혔다. 

로이터통신 등은 현장에서 아직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고 검찰이 화재 원인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남쪽 정면에서 두 블록 거리의 5층 발코니에서 화재를 지켜본 자섹 폴토라크는 로이터통신에 "지붕 전체가 사라졌다. 희망이 없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파리에 사는 사만다 실바는 "외국에서 친구들이 오면 노트르담 대성당을 꼭 보라고 했다"며 "여러 번 찾을 때마다 늘 다른 모습이었던 노트르담대성당은 진정한 파리의 상징이다"라고 안타까워했다.

현장에서 투입된 경찰관은 "모든 게 다 무너졌다"며 허탈해했다.

소방당국은 오후 9시 30분께 "앞으로 1시간 30분이 진화 여부를 결정하는 데 중요한 시기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경찰은 보수 공사를 위해 설치한 시설물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면서 사고에 무게를 두고 있다.

프랑스2 방송은 경찰이 방화보다는 실화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엘리제궁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도 전격 취소한 채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다.

마크롱은 현장이동 전에 트위터에서 "매우 슬프다.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했다.

마크롱은 당초 이날 1∼3월 전국에서 진행한 국가 대토론에서 취합된 여론을 바탕으로 다듬은 조세부담 완화 대책 등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France Notre Dame Fire지난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나자 시민들이 기도하고 있는 모습 [AP=연합뉴스]


현장 근처에 있던 파리 시민들은 충격을 호소하며 울먹거리는 모습이 여러 곳에서 목격되기도 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현장에서 취재진에 "안에는 많은 예술작품이 있다. 정말 큰 비극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있는 성당으로, 프랑스 고딕 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이다. 

빅토르 위고가 1831년 쓴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무대로도 유명하고, 1804년 12월 2일에는 교황 비오 7세가 참석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대관식이 열린 곳이기도 하다.

1163년 공사를 시작해 1345년 축성식을 연 노트르담 대성당은 나폴레옹의 대관식과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의 장례식 등 중세부터 근대, 현대까지 프랑스 역사가 숨 쉬는 장소이기도 하다.

하루 평균 3만명의 관광객이 찾을 정도로, 파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명소로 꼽히는 곳이다.

각국 정상도 신속한 진화를 당부하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엄청나게 큰 화재를 지켜보려니 너무도 끔찍하다"며 빨리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파리에서 일어난 일에 큰 슬픔을 느낀다"며 파리 시민들을 위로했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파리 시민과 진화작업에 나선 소방대원들을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파일 [ 20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8394
  • 중화인민공화국 창건 70주년 경축 대회가 1일 오전 북경 천안문광장에서 성대히 진행되였다. 경축대회는 성대한 열병식과 군중 대행진으로 위대한 조국의 생일을 경축하는 명절의 분위기속에서 진행되였다. 중공중앙 총서기이며 국가주석이며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인 습근평이 중요한 연설을 발표하고 열병식에 참가한 부대...
  • 2019-10-02
  • 9월29일, 중국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경기에 앞서 국가를 제창하고 있다.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2019년 국제배구연맹(FIVB) 여자배구 월드컵 대회 3라운드 A조 경기에서 중국은 아르헨티나와 진검승부를 펼쳤다. 신화사/봉황넷 
  • 2019-09-30
  • 26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인터내셔널 점프 말레이시아 2019' 행사에서 베이스 점퍼가 쿠알라룸푸르 타워에서 뛰어내리고 있다. 베이스 점핑은 건물이나 다리 등 높은 건물에서 낙하산을 타고 내려오는 스포츠다. [로이터=연합뉴스] 421m 높이의 고층 빌딩 위에서 뛰어내리는 극한의 스릴...
  • 2019-09-29
  • 26일, 연길시 북산가두 차세대관심사업위원회와 로령협회에서는 북산가두 단산광장에서 항미원조에 참가했던  손영숙, 류경수, 박종원 등 9명 퇴역 로전사들과 사회주의 건설에서 특수 공헌을 한 왕효평 등 6명 로인들을 모시고 건국 70돐 경축 모임을 가졌다.길림신문 / 리성복 특약기자
  • 2019-09-28
  • 70년 세월이 흐르고 업종이 변천을 거듭했습니다. 다만 변하지 않는 것은 평범한 일터에서 거듭되는 중국인들의 분투의 모습입니다. 꿈을 이루기 위해 부지런히 일하고 있는 노동자들은 공화국의 아름다운 생활을 창조하고 아름다운 생활을 지키고 있습니다.
  • 2019-09-27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25일(현지시간) 유엔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에서 이 같은 내용의 1차 무역협정안에 서명했다. 협정은 오는 2020년 1월 발효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산 자동차에 대한 미국의 추가 관세를 막기 위해 72억달러(약 8조6,300억원) 규모의 농산물시장을 개방했다. ...
  • 2019-09-27
  • 자크 시라크 전 프랑스 대통령이 별세했다고 AFP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향년 86세. 시라크 전 대통령의 사위인 프레데릭 살라 바루는 “시라크 전 대통령이 이날 오전 가족들이 주위에 있는 가운데 평화롭게 눈을 감았다”고 밝혔다. 1962년 조르주 퐁피두 전 대통령의 참모로 정계에 입문한 시라크 전...
  • 2019-09-27
  •       (흑룡강신문=하얼빈)정명자 기자=청장고원의 설역(雪域)은 박 사진작가가 오래동안 꿈꿔왔던 곳이다. 그의 상상속의 청장고원은 판타지로 가득 차있다. 백설이 뒤덮인 쵸몰랑마봉, 신비의 노강 대협곡, 웅위롭고 장엄한 부라다궁, 청해호의 장려한 해돋이, 붓다의 가르침이 적힌 오색 경번(经幡), 이 모...
  • 2019-09-26
  • 25일 오후, 연변주당위선전부에서 주최하고 연변텔레비죤방송국과 연변가무단에서 ’새 중국 창건 70주년’ 대형문예공연 ‘나와 나의 조국’이 룡정시해란강극장에서 펼쳐졌다.   성당위상무위원이며 연변주당위 서기인 강치영, 연변주당위 부서기이며 주장인 김수호, 연변주정협 주석 한흥해 등...
  • 2019-09-26
  • 북경의 신국제공항인 대흥국제공항이 건국 70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25일 정식 운영에 들어갔다. 터미널은 남북 1천753m, 동서 1천591m에 건축 면적은 140만㎡로 단일 공항 터미널로는 세계에서 가장 크다. 이날 오후 중국남방항공 소속 광저우행 항공기가 다싱공항에서 처음으로 정식 이륙했다. 대흥국제공항은 2021년에...
  • 2019-09-26
  • 길림성 각지 2019년 중국농민풍수축제를 즐겁게 맞이 룡정시의 벼이삭이 알알이 여물어 고개를 숙여 수확을 시작했다. 사진은 벼를 수확할 때의 모습이다.     2019년 중국농민풍수축제 및 길림 룡정 제10회 중국조선족농부축제 계렬활동은 민속문화를 발양하고 경제무역교류를 촉진했...
  • 2019-09-25
  • 공화국창건70돐을 맞으면서 연길시 거리의 국경절분위기가 짙어지고있다. 사진은 24일 연길시 광명거리에서 촬영한 국경절경축과 축원의 의미를 담은 국기와 선전조형물 선전표어들/길림신문 김성걸기자
  • 2019-09-25
  • 국제축구련맹(FIFA)은 2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2019년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시상식을 열어 남자 부문 최고 선수로 메시가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FIFA는 한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보여준 선수와 감독을 뽑는 자리이다.  메시는 통산 6번째(2009년...
  • 2019-09-24
  • 제17차 평양국제영화제가 22일‘중국영화 상영의 날’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영화제는 9월 20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되며 중국영화 20여부가 상영된다. 올해 영화제는 ‘외국영화 상영의 날’ 행사를 새로 정해 중국과 인도, 로씨야 등 나라에서 선정된 영화들을 지정 영화관에서 집중적으로 상영한다. ...
  • 2019-09-24
  • 1958년 10월 1일에 열린 국경절 열병식에는 15개 사각형보병대, 14개 사각형차량대, 폭격기 93대가 투입되였다.또한 이번 열병식에 수도민병사단이 처음으로 참석, 이는 국경절열병식 사상 처음으로 녀성민병대오가 열병식에 참석한 것.央广军事
  • 2019-09-24
  • 화성 궤도를 돌고 있는 유럽우주국(ESA)의 우주선이 최근 특이한 모습의 화성 모래 언덕사진, 붉은 색을 띤 화성의 모습, 겨울 이산화탄소 응고 된 모습 등을 촬영했고 유럽우주국이 이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사진 중신넷 
  • 2019-09-24
  • 9月23日报道,近日,64岁的野生动物摄影师马丁·哈维拍摄了非洲恩加米湖即将干涸的画面,数百头牛马和河马在泥泞中等待死亡,渔民利用干涸湖泊捕获最后剩下的鱼。这些令人窒息的照片,展示了恩加米湖即将干涸的事实。谁能救救它们?来源:IC photo、环球网 恩加米湖是博茨瓦纳喀拉哈里沙漠北面的内流湖,湖水由奥卡万...
  • 2019-09-23
  •  새중국 창립 70주년 료녕성조선족 발전성과 사진 및 미술서예촬영작품 순회전 심양서 개막    [본사소식 백일정 기자]  9월 19일 새중국 창립 70주년 경축 테마의 ‘따사로운 해살아래 조선족 - 료녕성 조선족 70년 사진 순회전’이 심양시조선족제1중학교에서 개막식을 가졌다.  행사...
  • 2019-09-23
  • 9月23日报道,9月22日,伊朗总统鲁哈尼在德黑兰出席纪念两伊战争爆发39周年的阅兵式。沙特油田设施被炸让海湾地区再次笼罩在战争阴霾之下。据伊朗国家电视台22日报道,伊朗当天举行阅兵展示“力量”,总统鲁哈尼当天也要求美国等离开海湾地区,称德黑兰将“不计前嫌”和邻国联手,保障海湾和霍尔木兹海...
  • 2019-09-23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 휴스턴에서 열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대규모 집회에 참석해 이례적으로 '조연' 역할을 했다.미국프로풋볼(NFL) 휴스턴 텍슨스의 홈구장 NRG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날 집회 '하우디(Howdy·'안녕하세요'의 텍사스 사투리) 모디! 함께하는 꿈...
  • 2019-09-23
‹처음  이전 2 3 4 5 6 7 8 9 10 11 12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