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간지국' '강간대국'---인도
[ 2019년 07월 10일 08시 51분   조회:595 ]



2012年12月29日,印度德里,成千上万的民众手持蜡烛游行抗议,悼念一名被轮奸后死亡的少女。在此前的12月16日,这里发生了一起震惊印度国内外的强奸案——“印度黑公交强奸案”,当天夜里,一名印度女医学实习生Jyoti Singh Pandey在德里遭到了轮奸和殴打,13天后在新加坡去世。此事发生后,印度开始被人称作“强奸大国”。数据显示,从1971年到2011年,在印度每3分钟发生一起针对女性的暴力犯罪,每22分钟就会发生一起强奸案。女权运动人士则认为,实际案件数量更高。如此多的强奸案令印度背上了“强奸之国”的骂名。图片来源:美联社、视觉中国、IC photo



那天,23岁的Jyoti跟男朋友Awindra Pandey在电影院看了李安导演的《少年派》后,在夜里9点30分左右上了一辆公交车。上车后Jyoti发现车辆偏离了正常路线,当她表示要下车时,车上的六名男子开始辱骂两人,并质问“这么晚了在外面做什么”。Awindra在试图阻止时,被众人用铁棒击昏。Jyoti被拖到公车后排,遭到铁棒殴打并剥光衣物轮奸,加害人还将铁棒插入她的体内,过程中公车持续行驶。图为事发时Jyoti跟男朋友上车的德里Munirka公交车站。



Jyoti全身遭受严重创伤,她的腹部,肠子和生殖器均受到铁棒的攻击,甚至是被刺穿。其中未成年加害人Mohammad Afroz强暴了Jyoti两次,并将整只手伸进她的体内,徒手把她的小肠从体内的刺穿伤口拉出体外。施暴的过程约持续了一小时后,加害人把两人从正在行驶的车中抛出,并调头回来试图辗毙Jyoti,但因Awindra及时将她拉开而未成功。之后加害人清洗了车辆,试图湮灭证据。图为警察第二天扣押的嫌疑车辆。



晚上11点左右二人被路人发现,路人报警后他们被送进医院。Jyoti在医院接受了紧急治疗。医生透露,Jyoti在被送往医院时,只有5%的肠子还留在体内。医师认为是因为生锈的铁棒插入肛门后,被极大的力量拉出,才造成如此巨大的创伤。图为Jyoti。



Jyoti死后她的父母伤心欲绝,却也始终无力对抗残酷的现实。Jyoti的父亲曾眼含热泪地说道:“对于一个曾经怀抱着自己宝贝女儿入睡、拥她入怀、和她玩耍、牵着她的手、教她如何行走的父亲来说,亲手点火将自己女儿火葬,真的太难了。”图为Jyoti的母亲流着泪接受媒体采访。



强奸犯Ram Singh的母亲,在她位于贫民窟的家中接受记者采访时哭了起来。



Jyoti的悲剧震惊了世界,印度国会议员、人权组织和公民都对此表达了愤怒,并敦促政府打击针对妇女的犯罪。此后,印度爆发了数天的大规模抗议游行,男女老少纷纷走上了街头。在一个对女性的攻击常常被忽视的国家,这种愤怒的宣泄是前所未有的。图为2012年12月23日,民众在德里举行抗议活动。



抗议活动在全国各地轮番上演,数以千计的示威者在抗议游行中与警方发生冲突,掀翻汽车,同快速行动部队抗争。12月23日,德里警方用高压水枪驱散抗议者。警方对示威者使用的过度武力,导致了更多的愤怒指责。据《印度斯坦时报》报道,有375枚催泪弹被用在德里和其他游行聚集地,以驱散人群。



2013年1月29日,抗议者进行了一场模拟绞刑,以此来要求对那些犯人判处死刑。


在BBC的制作的纪录片《印度的女儿》中,强奸犯Mukesh Singh指责Jyoti在被强奸的过程种“反击”。他说:“一个体面的女孩不会在晚上9点到处闲逛。女孩比男孩更应该为强奸负责。”而更令大众不能接受的是,强奸犯的辩护律师在接受记者采访时说,“到目前为止,我还没有看到哪个强奸的例子是针对一个受人尊敬的女士。即使是黑社会也不喜欢碰一个令人尊敬的女孩。”图为《印度的女儿》截图。



案件发生后5名嫌犯和司机均被逮捕,司机Ram Singh在审理期间上吊自杀。2013年9月,经过审理,28岁的待业青年Akshay Singh(左1)、20岁的助理健身教练Vinay Sharma(左2)、公交车司机的弟弟、26岁的Mukesh Singh(左3)和19岁的水果贩Pawan Gupta(左4)都被判犯有滔天罪行,法官判处他们死刑。另有一名未成年人Raju被判在教养院服刑3年,这是印度未成年人能得到的最高刑期。这些人当天坐公车前正在一起聚会喝酒。Mukesh Singh被关进监狱后遭到其他囚犯殴打,还有可能被其他囚犯强迫吞食大便。在案件发生后不久,Pawan Gupta表示认罪,并认为自己应该被处以绞刑。



2013年9月13日,德里法院判处“印度黑公交强奸案”中的4名罪犯死刑,法庭外的民众听到判决结果后欢欣鼓舞。但鉴于法律程序和惯例,对4名案犯执行死刑将相当困难。按照程序,4人有权向印度高等法院提起上诉。如高等法院维持原判,他们有权继续向最高法院提起上诉。如最高法院仍维持原判,最终将由最高法院院长决定是否执行死刑。



此前的印度女性,在种姓观念深入人心的社会大环境中,一直保持着地位远低于男性的状态,女性在人生的每个阶段都受到各种威胁,其中对于女性的性犯罪尤为严重。“印度黑公交强奸案”发生后的广泛抗议,推动了媒体和警察集中关注全国的强奸和性骚扰事件的上升问题。性侵犯的头条新闻几乎每天都有,这在印度是一个很大的变化。但尽管如何,近年来印度强奸案依旧频发,甚至还发生过几起外籍人士在印度被强奸的案案件。图为印度国庆日活动临时搭建的建筑被示威者夷为平地。



2013年3月20日,印度阿格拉,从酒店跳窗的英国女游客从地方法院走出。据报道,该名英国女游客19日在印度北部住店,遭遇一名男子企图闯入房间,她因害怕遭到强奸跳窗逃走,摔伤腿部。调查显示,这家旅店的经理起初向这名英国女游客提议按摩,遭到拒绝后,带另一名男子前来,试图用钥匙打开房门。

사진과 내용 더보기
봉황넷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1462
  • 프랑스에서 일년에 한번씩 진행하는 국경열병식이 14일 파리에서 있었습니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샹젤리제거리에서 부대를 사열했습니다. 유럽의 십여명 국가지도자들이 초청에 의해 열병식에 참석했으며 새로운 무기장비들이 많은 관심을 모았습니다.  이번 열병식의 2대 주제는 유렵의 협력과 무기장비의 혁신...
  • 2019-07-15
  • 남미 콜롬비아 북동쪽 베네수엘라와 접한 국경도시 쿠쿠타 시에 어둠이 찾아오면 도심 거리에 서성이는 여성들이 하나둘씩 늘어난다. 성매매에 나선 베네수엘라 여성들이다. 비단 쿠쿠타 접경도시뿐 아니라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 시에도 이들의 수는 부쩍 증가하고 있다. UN은 2015년부터 베네수엘라를 떠난 국민들이 4백만...
  • 2019-07-15
  • 11일(현지시각), 파키스탄에서 렬차 충돌로 최소 20명이 사망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새벽 중부 펀자브주 남부 라힘 야르 칸 인근에서 고속 여객열차가 정차 중이었던 화물열차를 들이받으면서 발생했다.비상사태를 선언한 현지 병원 관계자들은 부상자가 80명 이상이라고 밝혔고 이중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
  • 2019-07-12
  • 프랑스 예술가 베네디토 버팔리노(Benedetto Bufalino)가 버려진 일반 시내 뻐스를 수영장으로 바꿨다. 측면으로 전복된 버스, 시민들은 그의 작품 속에 들어가 즐겁게 휴식을 취하기도 했다. 중신넷 
  • 2019-07-11
  • 2012年12月29日,印度德里,成千上万的民众手持蜡烛游行抗议,悼念一名被轮奸后死亡的少女。在此前的12月16日,这里发生了一起震惊印度国内外的强奸案——“印度黑公交强奸案”,当天夜里,一名印度女医学实习生Jyoti Singh Pandey在德里遭到了轮奸和殴打,13天后在新加坡去世。此事发生后,印度开始被...
  • 2019-07-10
  •  약3000년전 제작된 '파라오' 투탕카멘 조각상이 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크리스티 경매에서 470만파운드에 락찰됐다. 락찰자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약 28.5cm 길이의 자그마한 규암 조각상은 이집트 파라오 및 귀족들의 무덤들이 있는 곳으로 유명한  '왕의 계곡'에서 출토된 것으...
  • 2019-07-05
  • 7월 2일, 러시아 국방부 보도국에 따르면 러시아에서는 지난 1일, 카자흐스탄 경내에 있는 미사일발사기지에서 탄도탄요격미사일 실험발사에 성공했다. 국방부는 미사일이 아주 자연스럽고도 적중하게 목표를 요격했다고 전했다. 봉황넷  
  • 2019-07-04
  • 미국 텍사스주 공항에서 소형비행기가 리륙하던중 추락해 탑승자 10명 전원이 숨졌다.미 련방항공청은 현지 시간 30일 오전 9시 10분쯤, 댈러스 외곽 애디슨공항에서 킹에어 소속 비치크래프트 BE-350 쌍발 엔진 비행기가 리륙하다가 추락해 격납고를 들이받고 불길에 휩싸였다고 밝혔다.이 사고로 탑승자 10명 모두 숨졌다...
  • 2019-07-01
  • 6월 30일, 멕시코 할리스코주에 여름의 불청객이 찾아와 몸살을 앓고 있다. 당일, 우박이 할리스코주를 강타해 교통이 마비되고 차량이 우박속에 파묻겼으며 가옥이 파손되는 등 피해가 잇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중신넷 
  • 2019-07-01
  • [서소문사진관] "남편 딸 너무 사랑했기에 같이 간 것" 단란했던 마르티네스의 가족사진. [사진 NBC] "남편은 딸을 너무 사랑했기 때문에 같이 데려간 거예요"  미 NBC는 27일 미국 국경을 넘다 숨진 오스카르 알베르토 마르티네스 라미레스(25)의 아내 타니아 바네사 아벨로스(21)와의 인터뷰 기사를 보도했...
  • 2019-06-28
  • 6월 2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포레스트 론’ 공동묘지를 찾은 팬들이 꽃다발과 사진을 들고 마이클 젝슨을 추모했다. 6월 25일은 팝아티스트 마이클 젝슨 서거 10주년 기념일이다. 팬들은 마이클 젝슨이 묻힌 로스앤젤레스 ‘포레스트 론’ 공동묘지를 찾아 그를 추모했다. 신화사
  • 2019-06-28
  • 덴마크에 최년소 녀성 총리가 탄생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메테 프레데릭센 사회민주당 대표는 25일(현지시간) "3주간의 협상 끝에 새 내각을 구성하게 됐다"며 "이같은 소식을 전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41세인 프레데릭센 대표는 덴마크 력사상 최년소 총리에 오르게 됐다. 2011년 당...
  • 2019-06-27
  • 24일(현지시간) 독일 북동부 상공에서 불붙은 유로파이터 타이푼 전투기 한 대가 추락하고 있다. 이날 독일 공군 소속 유로파이터 전투기 두 대가 공중 전투 훈련 중 충돌해 추락했다. 전투기 조종사 2명은 낙하산으로 비상 탈출을 시도했으나 1명만 살아남았다. [AP=연합뉴스] 독일 북동부 상공에서 유로파이터 타이푼 전...
  • 2019-06-25
  • 지난 23일(현지시간) 독일 중부에 위치한 할바흐의 옥수수밭에서 2차대전 당시의 것으로 추정되는 폭탄이 터졌다. 이 폭발로 밭에는 넓이 10m, 깊이 4m의 대형 구덩이가 생겼다. 경찰은 폭탄이 농기구 등 외부 충격으로 터진 징후가 없어 땅속에 묻혀 있던 폭탄의 화학적 현상으로 기폭장치가 반응한 것 같다고 밝혔다. 폭...
  • 2019-06-25
  • 6월 20일, 파키스탄에서 렬차와 화물차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최소 3명이 사망하고 여러명이 부상당했다. 파키스탄 철도관계자에 따르면 당일 오후 남부 항구도시인 카라치에서 동남부 하라르로 가는도중 화물차와 충돌하는 사고가 발행했다며 사망자중 1명은 보안인원이라고 밝혔다. 사진 봉황넷 
  • 2019-06-21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8일(현지시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영접하는 행사 도중 뙤약볕 아래서 온몸을 떨며 건강 이상 증세를 보였다고 영국의 BBC 방송과 AP통신, AFP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베를린의 총리실 앞에서 젤렌스키 대통령과 함께 의장대를 사열하던 중 격렬한 온...
  • 2019-06-19
  • 13일, 걸프 해역으로 이어지는 오만해에서 대형 유조선 2척이 어뢰로 추정되는 공격을 받았다. 배 안에 있던 선원들은 인근 상선들의 도움으로 가까스로 대피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란이 이번 공격에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이란 정부는 이번 공격의 주체나 배후가 아니라고 즉각 부인했다. 사진 봉황넷  
  • 2019-06-14
  • 끝난 줄 알았던 미국·멕시코 관세 드라마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공개하지 않은 추가 합의가 따로 있으며, 이를 멕시코 의회가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또다시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위협했다. 멕시코는 이면 합의는 없다며 즉시 반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백...
  • 2019-06-13
  • 독일 출신 천재음악가 루트비히 판 베토벤의 머리카락들이 경매에 부쳐진다.10일(현지시간) UPI 통신에 따르면 약 200년 전에 베토벤이 동시대 동료였던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안톤 할름에게 줬던 머리카락들이 오는 13일 영국에서 경매에 오른다.경매회사 소더비는 “이번에 경매에 부쳐질 19세기 베토벤의 머리카락...
  • 2019-06-12
  • 중국 항공모함 '랴오닝'(遼寧)이 일본 오키나와(沖繩)와 미야코지마(宮古島) 사이를 통과해 동중국해에서 태평양으로 향했다고 NHK가 11일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은 랴오닝이 이날 아침 오키나와와 미야코지마 사이를 지나는 장면을 해상 자위대 함정과 항공기를 통해 확인했다. 다만 일본 영해에 침...
  • 2019-06-12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