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 생존신호가 기적 일궜다···41시간 사투끝 4명 전원구조
[ 2019년 09월 10일 09시 38분   조회:1325 ]

현대글로비스 골든레이호 구조작업. [AP=연합뉴스]
미국 동부 해상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 골든레이호에 갇혔던 한국인 선원 4명이 전원 구조된데는 '생존 신호'가 큰 역할을 했다. 

미 해안경비대(USCG)는 9일 오후 6시(현지시간) 선박에 갇힌 4명의 선원을 모두 구조했다고 밝혔다. 사고발생 41시간 만이다. 사고 발생 당시 선내 화재 등으로 한때 구조작업이 중단됐던 상황에 비춰볼 때 기적의 전원구조다. 

8일 오전 1시 30분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 인근 바다에서 전도돼 옆으로 기울어져 있다. [AP=연합뉴스]
골든레이호는 지난 8일 오전 1시30분께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 인근을 운항하던 중 전복됐다. 곧바로 USCG가 곧바로 구조인력을 배치해 승선자 24명 가운데 20명을 구조했다. 하지만 선체에 발생한 화재 탓에 구조대원이 더는 선내 깊숙이 진입하지 못했고, 4명의 선원이 선내에 갇혔다. 

8일 오후 1시 30분
9일(현지시간) 미국 구조당국이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자동차운반선인 '골든레이호' 내에서 한국인 선원 4명의 생사를 확인,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미 해안경비대 트위터 캡처]
이후 구조 작업을 위한 준비가 분주하게 이뤄졌다. 하지만 사고 발생 약 12시간 만인 이날 낮 1시 30분께 구조 작업이 일시 중단됐다. 90도로 기울어진 선체와 날씨 등 기술적 이유에서였다. 

USCG 찰스턴지부를 이끄는 존 리드 대령은 브리핑을 통해 선체 화재의 진화 여부, 선박 고정화 작업 등을 마무리한 뒤 선내 진입하겠다는 구조 방침을 밝혔다. USCG는 구조 대원의 안전을 확보한 뒤에 수색을 재개하기로 했다. 

선체를 받치는 예인선을 설치하는 등 구조를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됐다. 그 사이 USCG는 선박 기관실 내 고립된 선원들과 연락을 위해 선체 주위를 돌며 선체를 두드리는 작업을 진행했다. 

8일 오후 6시 13분
선박 안쪽에서 누군가가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다. 생존 신호였다. 세 차례 내부에서 두드리는 반응이 있었다. 

존 리드 대령은 "선체 내부로부터 누군가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고, 구조팀에 동기를 부여했다"며 "선원들이 살아있다는 것이 확인되며 모든게 달라졌다"고 말했다. USCG관계자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초기 징후는 그들이 배 안에 있고 상태가 괜찮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9일 오전 6시 30분
미 해양경비대는 9일(현지시간) 미 남동 해안에서 전도된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에서 한국인 선원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벌이는 모습을 트위터로 공개했다. 이날 구조된 한국인 선원이 들것에 실린채 구조대원들의 도움을 받으며 이송되고 있다. [미 해안경비대 트위터 캡처]
생존 신호는 구조 활동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선박을 고정하는 작업을 우선 마무리했다. 9일 오전 6시 30분 날이 밝으며 구조작업에 속도가 붙었다. 화학 전문팀을 투입해 선박 상황을 점검했다. 오전 7시에는 헬리콥터 등으로 구조인력을 차례로 현장에 투입했다. 

USCG는 9일 오전 10시 54분께 공식 트위터를 통해 선원 내 갇힌 선원들과 접촉했고, 구출계획을 짜고 있다는 구조 상황을 알렸다. 이어 낮 12시 46분에는 선원 4명이 모두 생존해 있음을 확인했으며, 느리지만 안전한 구출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전했다. 

구조팀은 20~30분간격으로 생존 신호를 받으며 선원들의 상태를 확인했다. 그 사이 USCG는 배에 구멍 세 개를 뚫었다. 불똥이 튀는 용접 방식 대신 드릴를 이용해 분해 작업을 진행했다. 뚫린 구멍으로는 음식, 물, 공기를 주입해 생존자들이 탈진하지 않도록 했다. 

9일 오후 3시, 6시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 인근 해상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에서 9일(현지시간) 고립됐던 선원 1명이 미 해안경비대원들에 의해 구조되고 있다. [AP=연합뉴스]
오후 3시. 선원 4명 가운데 2명이 우선 구조됐다. 사고 발생 38시간 만이었다. 이어 20분 뒤 3번째 선원의 구조소식이 들려왔다. 이들 3명의 선원은 모두 같은 장소에 머물고 있었다. USCG는 출입구 형식의 큰 구멍을 하나 더 뚫어 선원들이 빠져나올 수 있도로 도왔다. 구조된 3명 선원은 나머지 1명이 엔지니어링 칸 강화유리 뒤편에 따로 갇혀있다고 알렸다. 

나머지 선원 1명은 물과 음식은 공급받지 못한 것으로 보여 구조가 시급했다. USCG는 3시간 뒤인 오후 6시 마지막 선원 1명을 구조했다는 낭보를 전했다. 사고 발생 41시간 만이다. 

중앙일보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8547
  • 1월 26일 정월 초이튿날, 연변대학교 부속병원 호흡과 주임의사 왕아암, 감염질병과 부주임의사 진녕, 중증과 주치의 주성걸이 장춘으로 이동해 길림성 호북지원 의료팀에 합류하여 호북성에서 의료지원 활동을 벌이게 된다. 이중 왕아암 의사는 길림성 호북지원 의료팀 보통구급치료팀의 제3팀 의료팀장을 담당하였다. &n...
  • 2020-01-26
  • 1월 24일 섣달 그믐날 저녁 중앙라디오TV총국(CMG)의 외국어 왕훙MC 들이 쇼셜미디어와 모바일어플, 인터넷 등 플랫폼을 통해 대상국의 모국어로 세계 네티즌들과 함께 중국중앙라디오TV총국의 설특집프로그램 2020년 춘완(춘절연환야회)을 관람하고 경자년 쥐띠의 해를 맞이했다.  △ 그믐날 저녁 일본어 왕훙 A쨩, ...
  • 2020-01-26
  • 한중포커스신문과 서남권글로벌센터, (주)동북아체인본부가 공동주최하고 민들레사랑예술단이 주관한 ‘2020 중한설맞이 문예야회’가 19일 서울 영등포구민회관(영등포 아트홀)에서 성대히 개최됐다. 이날 주최측 한중포커스신문 문현택 대표는 개회사에서 “이번 행사는 한국에서 설을 보내야하는 중국 조...
  • 2020-01-23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무한 폐렴’의 발병지인 무한시에 한시적으로 봉쇄령을 내렸다고 중국 중앙방송(CCTV)이 보도했다. 대중교통이 전면 중단되면서 무한시 거주자들은 발이 묶였다. 중국의 ‘무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는 17명으로 폭증했으며 감염자수도 전날 22일 24시를 기준 571명으로 집...
  • 2020-01-23
  • 음력설이 가까워오면서 연길시 거리들에 새해를 맞는 쥐띠해 조형물들이 나타나고 붉은 등롱들이 내걸리면서 설명절분위기기 짙어지고 있다.길림신문/김홍석 양정정 
  • 2020-01-23
  • 춘절을 앞두고 다양한 축하 행사가 열리고 있는 중국 전역은 명절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다. 춘절을 앞두고 많은 시민들이 푸젠(福建)성 푸저우(福州)시 구시(鼓西)로 ‘춘롄 거리’에 와서 춘롄(春聯)과 복(福)자 등 명절 장식품을 구매하고 있다. 인민망 
  • 2020-01-23
  • 李克强1月21日来到青海红十字医院对医护人员说,你们是人民生命健康的守护者,救死扶伤是你们的光荣使命。新型冠状病毒感染的肺炎疫情发生以来,病例数在增加,必须及时有力有效遏制疫情蔓延。医护人员身处第一线,你们要在疫情防控中做好救治,也要做好自我防护。 当前正值春运,人员密集流动,不光高发城市作了部署,而且...
  • 2020-01-22
  • 1월 15일 밤 비가 내리는 절강 동항 대마진에서 흰색 승용차 한대가 대마교아래의 운하에 추락하고 말았다 차량에서는 세명의 젊은이가 빠져나와 차지붕위에 올라가 필사적으로 구조를 요청하였다 위급한 순간, 90후 안휘 젊은이 종부문(种夫文)은 생각할 겨를도 없이 물에 뛰여들어 호스를 들고 세사람을 끌고 언덕에 있는...
  • 2020-01-22
  • 폭염과 가뭄, 산불 등의 자연재해를 겪고 있는 호주에 이번에는 대형 우박이 떨어졌다. 20일(현지시간) 호주 야후뉴스 등은 이날 오후 수도 캔버라 인근에 폭풍과 함께 골프공 만한 크기의 우박이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이로 인해 차량의 유리창이 산산조각 나고 건물 지붕이 무너지는 등 피해가 이어졌다. [사진=The Canb...
  • 2020-01-22
  • 연변라지오조선어방송에서 특별 기획한 토크와 노래가 어우러진 축제한마당인 ‘사랑을 부른다’ 토크콘서트가 19일 연변라지오조선어방송 스튜디오에서 펼쳐졌다.    김나영, 김다영 쌍둥이 자매의 ‘우리 설이 왔어요’로 막을 올린 이번 토크 콘서트는 출연자들마다 각 자의 사연과 준비...
  • 2020-01-21
  • 춘절(春節)을 앞두고 시진핑(習近平 습근평 ) 중공중앙 총서기 겸 국가주석,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은 윈난(雲南 운남)을 시찰하면서 기층 간부들을 찾아 위문했다.  1월 19일 오후 시진핑 주석이 텅충(騰冲)시 칭수이(淸水)향 싼자(三家)촌 중자이(中寨) 쓰모라(司莫拉) 와족(佤族)촌을 찾아 주민들을 위문하면서 탈빈곤...
  • 2020-01-21
  • 1월 19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브 보리스폴 국제공항 터미널에서 당지 군중들이 우크라이나 항공기사건 조난자 추모활동에 참가했다. 이날 우크라이나 국제항공회사 려객기사건에서 조난당한 11명 우크라이나 공민의 유체가 우크라이나 수도 끼예브 보리스폴 국제공항에 운송되였다. 우크라이나 대통령 젤렌스끼, 총리 곤...
  • 2020-01-21
  • 러시아 정교회의 전통인 주현절(主顯節·공현대축일) 목욕 축제가 19일(현지시간) 러시아 곳곳에서 대대적으로 치러졌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주현절이란 예수가 30번째 생일에 요르단강에서 세례자 요한으로부터 세례를 받고 대중 앞에 나타나 하나님의 아들로 공증받았음을 기념하는 정교회 행사다. &nbs...
  • 2020-01-20
  • 지난 17일 사망한 조선  항일혁명투사 황순희의 장례식이 평양에서 국장으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이며 조선혁명박물관 관장인 항일혁명투사 황순희 동지의 장의식이 19일 평양에서 국장으로 진행되었다"고 전했다. 장례식에는 최...
  • 2020-01-20
  • 곧 다가오는 2020년도의 새해 음력설을 맞으며 중조변경 압록강변에 위치한 길림성 림강시는 벌써 명절의 즐거운 분위기가 짙어가고 있다. 시내 주요거리와 압록강변 그리고 강심도공원은 여러가지 오색령롱한 채색불과 큼직큼직한 초롱불로 멋지게 장식되였는바 수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을 잡아끌고 있다. 길림신문 최창남...
  • 2020-01-20
  • 련일 400여마라의 백조가 신강 코를라시 공작하(孔雀河)에서 서식하면서 월동해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보러 찾아왔다.   코를라시원림록과관리국 원림감찰대대 백조중대는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2006년 백조가 코를라시 공작하에서 겨울을 보내는 것을 처음 발견했고 이후 개체수가 해마다 증가했다. 이와 함...
  • 2020-01-20
  • 조선중앙통신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조선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이며 조선혁명박물관 관장인 항일혁명투사 황순희가 1월 17일 10시 20분에 사망, 향년 100세이다. 당일 김정은 위원장은 리설주 녀사와 함께 황순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사진 조선중앙통신 
  • 2020-01-19
  • 현지 시간으로 17일 저녁, 습근평 국가주석과 윈 민 미얀마 대통령, 아웅 산 수지 국정자문이 네피도에서 중국과 미얀마 수교 70주년 시리즈 경축행사 및 중국과 미얀마 문화관광의 해 가동식에 참석했다. 미얀마 연방의회 의장 겸 인민원 의장, 민족원 의장, 국방군 사령관 그리고 전체 내각성원이 이날 저녁 행사에 참석...
  • 2020-01-19
  • 1월 18일, 중앙라디오TV총국 "2020년 설맞이야회" 제3차 리허설이 원만히 진행되였다. 화려한 무대, 기쁨이 넘치는 분위기, 새롭고 재미나는 프로그램, 하이테크의 응용 등 여러 핫 이슈들을 선보인 리허설 무대는 관중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언어류 프로그램은 줄곧 사람들의 가장 큰 기대를 받는 프로그램이다. 올...
  • 2020-01-19
  •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가 현지 시간 15일 자신을 포함한 내각 총사퇴를 전격적으로 발표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이날 푸틴 대통령의 국정연설 뒤 대통령의 부분 개헌 제안을 언급하며 "이 개정이 이루어지면 행정부와 입법부, 사법부 간 권력 균형 전반에 중요한 변화가 일어날 것" 이라고 말했다. &nbs...
  • 2020-01-16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