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울보는 꿈을 이뤘다···세계 1위 독일 꺾은 '캡틴 손'
조글로미디어(ZOGLO) 2018년6월28일 13시47분    조회:1078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인물이름 : 손흥민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한국과 독일의 경기가 27일 카잔 아레나에서 열렸다. 손흥민이 골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대한민국 국민들을 위해 이대로 돌아갈 수 없었다." 
  
세계 1위 독일을 무너뜨린 손흥민(26·토트넘)의 속마음은 이랬다.  
  
한국축구대표팀 공격수 손흥민은 28일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에서 후반추가시간 쐐기골을 터트려 2-0 승리를 이끌었다. 주세종(아산)이 후방에서 길게 패스를 찔러줬고, 손흥민은 전력질주해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이 나와 텅빈 골문을 향해 밀어넣었다.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한국과 독일의 경기가 27일 카잔 아레나에서 열렸다. 손흥민이 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한국과 독일의 경기가 27일 카잔 아레나에서 열렸다. 손흥민이 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손흥민은 이날 부상으로 결장한 기성용(스완지시티)을 대신해 주장완장을 찼다. 최전방에서 외로운 사투를 펼치면서도 임시 주장 역할을 훌륭히 소화했다. 비록 한국은 1승2패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지만, 손흥민은 박수받기에 충분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축구대표팀 손흥민의 내가 웃게해준다했지란 각오를 전했다. [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축구대표팀 손흥민의 내가 웃게해준다했지란 각오를 전했다. [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는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선수들의 인상적인 인터뷰를 각색해 각오를 전했다. 손흥민의 사진엔 '내가 웃게해준다고 했지'란 글귀가 적혀있었다. 손흥민은 대회를 앞두고 "러시아에서는 국민들이 절보고 웃을 수 있는 결과를 낸다면 정말 소원이 없을 것 같다"고 말했었다. 그는 막내로 참가했던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뒤 눈물을 펑펑 쏟아 '울보'란 별명을 얻었다.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독일 마르코 로이스와 공을 다투가 넘어진 한국 손흥민이 경고 카드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독일 마르코 로이스와 공을 다투가 넘어진 한국 손흥민이 경고 카드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한층 성장한 손흥민은 대한민국 국민들을 웃게 만들기 위해 처절하게 싸웠다. 스웨덴과 1차전에서는 사실상 왼쪽윙백으로 나서 공격본능을 발휘하지 못했다. 한국축구 전설 박지성(37)은 "흥민이를 보면 안쓰럽다. 골을 넣어야할 기대치가 높아 부담감이 나보다 더할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멕시코와 2차전에서 1-2 패배를 막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만회골을 터트린 뒤 골 세리머니도 생략했다. 경기 후 “국민들께 죄송하다”면서 눈물을 펑펑 쏟았다.  
  
손흥민은 세계 1위 독일과 3차전을 앞두고는 "1% 가능성, 1% 희망을 작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독일전에서 쐐기골을 터트린 뒤 처음으로 활짝 웃었다. 하지만 경기 후 16강 진출이 좌절된 뒤에는 신태용 감독과 기성용(스완지시티) 품에 안겨 눈물을 쏟았다. 손흥민은 러시아에서 우리 국민들을 울고 웃게 만들었다.  
[월드컵] '수고했어 오늘도'   (카잔=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2-0 대한민국의 승리로 경기가 끝나자, 기성용과 신태용 감독이 울먹이는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연합뉴스]

[월드컵] '수고했어 오늘도' (카잔=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2-0 대한민국의 승리로 경기가 끝나자, 기성용과 신태용 감독이 울먹이는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연합뉴스]

  
손흥민은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이대로 돌아갈 수 없다는 걸 선수들이 공감했다. 모든걸 쏟자는 마음이 강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독일전 눈물의 의미에 대해 "동료들이 월드컵 부담감을 나눠줘서 고마웠다. 내 역할을 못해 선수들에게 미안했다. 응원해주신 국민들을 향한 감사의 표시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한국 손흥민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한국 손흥민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은 독일 국민들도 울렸다. 2008년 동북고를 중퇴하고 독일프로축구 함부르크에 입단한 손흥민은 2015년까지 독일에서 49골을 터트렸다. 자신을 키워준 독일에 비수를 꽂았다. 손흥민은 "월드컵에서 독일을 만나는게 인생의 꿈이었다. 독일에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지만 독일을 이기는게 꿈이었다. 나 혼자 한게 아니라 동료들이 함께 이뤄낸 것"이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박지성(37)~기성용에 이어 한국축구대표팀 캡틴 계보를 이어갈 선수다. 손흥민은 "경기 전 선수들에게 항상 얘기한다. '할 수 있다'. 오늘 보셨듯 팀적으로 좋아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월드컵은 항상 두려운 무대다. 승리에 만족하지 말고 4년 뒤, 8년 뒤 발전하는게 필요하다. 앞을 봐야한다"고 말했다. '캡틴 손' 손흥민은 대한민국 차기 주장다웠다.  

[출처: 중앙일보] 울보는 꿈을 이뤘다···세계 1위 독일 꺾은 '캡틴 손'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294
  •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 장호 회장과의 인터뷰     세계 어느 곳에 있든지 ‘아리랑’으로 마음의 화합을 이루는 우리 민족, 그 문화에 자부심을 느끼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것은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우리만의 것’이 있기 때문이다. 지심(地心) 속 따뜻함과도 같은 존재, 페부로...
  • 2019-03-22
  • 제1자동차공장과 조선족건설자들(2) 맨발로 공장을 건설하던 그 때를 잊을 수 없어 ㅡ제1자동차공장의 원로 김동철 “아버지는 요즘도 자꾸 기차표를 끊어 고향에 가보자고 합니다.” 장춘 제1자동차공장 원로 김동철의 둘째딸 김영옥은 이렇게 말한다. 고향에 대한 향수를 달래주려고 자식들은 2017년 10월에 차...
  • 2019-03-21
  •       (흑룡강신문=하얼빈) 류설화 연변특파원=북경청화대학을 졸업하고 홍콩대학 장학생으로 석사과정을 마친 후 현재 홍콩의 한 외국계금융기업에서 활약하는 큰딸 정남, 전국 중점중학교인 북경시제13중학교에 10만원의 장학금을 면제받은 둘째딸 정혜, 그리고 중국전역에 매년 5~6명밖에 안되는 하버드...
  • 2018-12-11
  •  [백성이야기85] 백년부락의 주인 김경남 민속문화 전승에 혼신을 다하다 관광성수기가 지난 10월말, 두만강변에 자리잡은 도문시 월청진 백룡촌 백년부락은 쥐죽은듯 고요하다. 몇년전에 소문을 듣고 와보았던 그 집, 검은 기와가 부드럽게 곡선을 그으면서 그 아래 백의민족 상징답게 흰 벽을 장식한 백년고택, 전형...
  • 2018-12-07
  • 선양동우건축보강공정유한회사 강학원 사장       (흑룡강신문=하얼빈)남석 기자=거쿨진 체격에 시원시원한 성격의 사나이, 보기에도 실패를 두려워 하지 않는 강인한 스타일임이 확연했다. 산더미 같은 빚더미를 허물고 동산재기를 이루어낸 선양동우건축보강공정유한회사(沈阳桐宇建筑加固工程有限公司) 강학...
  • 2018-11-27
  • 조선족 성공시대 작지만 큰 사람—광동위성TV 조선족 앵커 최문혜   광동위성TV에 조선족 미녀 앵커가 있다. 그녀는 뛰여난 미모와 재능뿐만이 아닌 방송인으로서의 끈기와 열정, 프로패셔널한 모습으로 주위를 감동시키고 있다. 사람들은 8년 전 비바람이 사납게 덮치던 그 태풍현장에서 작은 체구를 간신히 버...
  • 2018-11-26
  •   기획 (2) 길림은행 윤규섭 부행장 인터뷰  하나은행 외국계 은행 선봉장… 장길도 핵심지에 깊은 뿌리 2008년 길림성 최초이자 유일한 외자은행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 장춘분행]을 장춘에 설립한 한국 하나은행이 연변에 분행을 설립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장길도의 요지(장춘)와 최전방(...
  • 2018-11-16
  • 미국 중간선거에서 뉴저지주 연방하원의원 제3선거구에 출마한 ‘한인 2세’ 앤디 김(민주)의 당선이 최종 확정됐다.    ABC뉴스 등 미국 언론들은 14일 앤디 김 후보가 최종 득표율 49.9%로 공화당의 톰 맥아더 후보(48.8%)를 1.1%포인트 차로 제치고 당선을 확정지었다고 보도했다.     한...
  • 2018-11-15
  •       재한동포총연합회 김숙자 회장  “지난 20여년간 한국인이 중국동포에 갖는 시선이 많이 좋아지긴 했지만 아직 더 많은 소통이 필요합니다.”   ▲ 김숙자 재한동포총연합회 회장     김숙자(63) 재한동포총연합회 회장은 11일 서울신문과 만나 중국동포에 대한 한국 사회의 편견...
  • 2018-11-14
  •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감독 장률을 만나다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의 감독 장률은 일상에서 영화를 길어 올린다. 장률이라는 이름이 마치 현악기 같다고 생각했다. ‘장’이라는 음절의 팽팽함과 ‘률’이라는 음절의 울림이 공존하는, 손으로 튕기거나 활로 켜서 소리낸 듯한...
  • 2018-11-13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오늘은 2019년 3월 27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