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도적을 울린다" 배용식씨가 추천하는 우리집 지킴이
조글로미디어(ZOGLO) 2019년4월19일 11시25분    조회:1727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인물이름 : 배용식

 

[월드옥타 길림경제인 순방]

길림시 안광상무(安广商贸)유한회사 배용식대표

프로필:

1978 교하시출생

대련 모한국회사 직원으로 사회에  진출

한국본토 다년간 회사근무 경력

2015 길림시安广商贸유한회사 설립 법인대표

길림시조선족기업가협회 회원

월드옥타 길림지회 회원

 

2015년무렵 한국에서  나가던 회사생활을 접고 귀국한것은 지문키(指纹锁)시장의 무한한 잠재력을 보아냈기문이죠."

당시 한국은 지문키가 상당히 보급되엿던 시기이지만 중국에서는 지문키의 시장을 노크하는 단계였다고 하는 배용식대표는 중국에서도 바야흐로 지문키시대가 열리리라 확신했다.

예일지문키로 선택한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예일(耶鲁)지문키브랜드는 1840년에 창립되여 자물쇠로 출발했던 미국의 백년기업 브랜드로 현재 세계가 공인하는 지문키시장의 최고의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기업이 되여  셰계 150여개국에서 판매되고있다.

용식대표는 길림시대리상권을 획득하여 길림시 강완로 본점을 두고 길림시오야종합쇼핑몰길림시 화생가전매장에 륙속 입점했다.

"저희 지문키는 4가지 열림방식입니다지문비밀번호카드열쇄로 되여있으며 보안장치는 업계에서 따라올자가 없을만큼 독보적인것들도 있죠."

지문인식의 경우 20개까지 인식이 가능하다.

 

 
'도적을 울린다'는 예일지문키를 소개하는 배용식대표

 

요즘 매체에서 루차 보도된 도적들은 문구멍(猫眼)으로 지문키도 따고들어오지만 예일의 제품은  문구멍도적들을 울게 만든다"

예일의 확실한 보안성과 편리한 기능이 소비자들에게 널리 알려지면서 상대적으로  국산제품을사용햇던 고객들도 예일지문키로 다시 발길을 돌리는 사례가 이어지고있다.

길림시조선족기업가협회 조약걸회장과 배철훈상무부회장도 예일의 고객이라며 자랑스럽게 얘기하는 배용식대표는 아직 조선족들에게 예일을  많이 알리기에 노력중인데 예일은 재품도 우수하지만 서비스도 일류임을 강조했다.

 

 

배용식대표 길림시조선족기업가협회 송년회에서 

 

배용식대표가 추천하는 우리집 지킴이예일지문키 믿어봐도 될법하다고 생각하지만 가격대는 얼마인지 궁금한데 국산제품보다는 각격대가 조금 높은 편이이라고 소개한다.

예일지문키외에도 배용식대표는 한국전기장판전기옥매트와 각종 바닥재도 판매하고있다상기제품들은 모두 한국직수입제품이며 친환경제품으로 고객들로부터 선호도가 높다고 한다.

길림신문 차영국 기자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508
  •     해림시 무해농산물유한회사 김정남 사장   (흑룡강신문=하얼빈) 채복숙 기자= 해림시 ‘무해(茂海)농산물유한회사’ 김정남(55) 사장은 1993년 농산물 가공, 수출업에 투신하면서 경쟁이 이만저만이 아니라는 이 업계에서20여 년을 쭉 견지왔다.   현재 무해(茂海)농산물유한회사는 년간 생산액이...
  • 2019-07-08
  •         (흑룡강신문=하얼빈) 남석 기자= 중국에서 개혁개방을 실시한지도 어언 40여년이 흘렀다. 개혁개방의 동풍을 타고 우리 조선족들은 새로운 꿈과 희망을 안고 새 삶을 찾아 선대들이 개척한 고향땅을 떠나 대도시로 연해 개방도시로 대거 이주했다. 이로 인해 중국 조선족은 동북3성 위주로부터...
  • 2019-06-27
  • 연변금강맥주양조유한회사 김성수 대표를 만나다 “연변은 창업기회가 많은 곳입니다!”       김성수 대표   귀향 후 색다른 창업 아이템과 끈기 있는 실천으로 자신의 꿈을 고향에서 성공으로 이끈 조선족 창업자이며 연변에서 첫 본토 수제맥주를 탄생시킨 ‘연변금강맥주양조유한회...
  • 2019-06-25
  •           (흑룡강신문=하얼빈) 류설화 기자= 안전에 사소한 것은 없다. 이러한 신념하나로 수년째 자신의 꿈을 실현해가는 이가 있다. 연변천망경보계통통신망복무유한회사(천망)는 이미 지역사회에서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며 사람들의 안전지킴이로 알려지고 있다.       천망은 경...
  • 2019-06-06
  • [흑토벌의 진달래-3]   —원 흑룡강성민족경제개발총공사 총경리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세기 80년대 개혁개방시기의 할빈의 풍운인물은 누구냐 하고 묻는다면이 조선족 이름 석자가 시대의 지상에 펼쳐진다. 혁명투사도 애국지사도 정치가도 아닌 기업인인 최수진! 왜 30여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사람들은 그...
  • 2019-06-05
  •        흑토벌의 진달래-2   우리민족 기업의 멘토—석산린과 창녕그룹   (흑룡강신문=하얼빈) 우리는 건국 70주년을 맞아 80년대 ‘조선족 공업대학’으로 불리웠던 창녕그룹과 창년그룹 창시자 석산린을 떠올려 본다.   오늘의 조선족기업이 있기까지 그 기반에는 우리민족 기...
  • 2019-05-30
  •  '청년의 창업 청년의 꿈'을 펴내면서   우리는 여전히 조선족사회의 대이주라는 흐름속에서, 그리고 '대중창업, 만인혁신'이라는 현주소에서 살아간다. 이역만리 삶의 주소를 찾아떠나던 월경의 민족은 이제 천애지각 글로벌한 민족으로 거듭나고 있다. 수도권에서, 연해지역에서, 남쪽에서, 연변에서...
  • 2019-05-21
  • 칭다오시 중한창업센터 정용진 사장의 특별한 보이차 사랑   지난해 11월 17일 청양에서 개최된 중한차업합작센터 설명회에서 정용진 사장이 사업소개를 하고 있다.      (흑룡강신문=칭다오)박영만 기자=매년 봄철이면 칭다오에서 윈난성의 심심산골에 가서 전문 몇백년 심지어 1000년 된 보이차 나무를...
  • 2019-05-05
  • 中동포 ‘롤모델’ 남기학 회장이 말하는 ‘조선족 경제’ ▲ 남기학 중국 예지아기술그룹 회장은 24일 강원도 정선군 하이원리조트에서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경제개방 초창기 지식있는 사람들은 한국이나 해외로 나가지 않고 연안도시로 나가 경제활동을 했다”며 “나도 그런 사...
  • 2019-04-30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오늘은 2019년 7월 17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