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대화재,“천년영광” 불탔다
[ 2019년 04월 16일 06시 57분   조회:1771 ]



 
 
화재로 인해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를 입은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연합뉴스
 

15일 저녁 첨탑서 연기난 뒤 네시간째 불길…실화 가능성에 무게

붕괴 우려로 헬리콥터에서 살수 못해…마크롱 "우리의 일부가 탔다"

파리 시민들 눈물 흘리며 현장 지켜봐…각국 정상, 조속한 진화 당부

 
 

지난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난 모습 [EPA=연합뉴스]
 
(파리·제네바=연합뉴스) 김용래 이광철 특파원 =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 중 한 곳이자 역사적 장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저녁(현지시간) 큰불이나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발생 시점에서 네 시간 가까이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다.

건물 전면의 주요 구조물은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보수 공사를 위해 첨탑 주변에 촘촘하게 설치했던 비계에 연결된 목재와 성당 내부 목재 장식에 불이 옮겨붙으면서 진화작업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당국은 건물 붕괴 위험 때문에 공중에서 많은 양의 물을 뿌리는 것은 해결 방법이 아니라고 언급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소방당국이 (전면부) 주요 구조물로 불길이 번지는 것은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불이 난지 1시간여 뒤 나무와 납으로 만들어진 첨탑이 무너졌을 때는 파리 도심 전역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위로 치솟는 짙은 연기를 볼 수 있을 정도였다.
지난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난 모습 [EPA=연합뉴스]


프랑스2 방송이 전한 현장 화면에서는 후면에 있는 대성당 첨탑이 불길과 연기 속에 무너지는 모습도 잡혔다. 

로이터통신 등은 현장에서 아직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고 검찰이 화재 원인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남쪽 정면에서 두 블록 거리의 5층 발코니에서 화재를 지켜본 자섹 폴토라크는 로이터통신에 "지붕 전체가 사라졌다. 희망이 없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파리에 사는 사만다 실바는 "외국에서 친구들이 오면 노트르담 대성당을 꼭 보라고 했다"며 "여러 번 찾을 때마다 늘 다른 모습이었던 노트르담대성당은 진정한 파리의 상징이다"라고 안타까워했다.

현장에서 투입된 경찰관은 "모든 게 다 무너졌다"며 허탈해했다.

소방당국은 오후 9시 30분께 "앞으로 1시간 30분이 진화 여부를 결정하는 데 중요한 시기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경찰은 보수 공사를 위해 설치한 시설물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면서 사고에 무게를 두고 있다.

프랑스2 방송은 경찰이 방화보다는 실화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엘리제궁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도 전격 취소한 채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다.

마크롱은 현장이동 전에 트위터에서 "매우 슬프다.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했다.

마크롱은 당초 이날 1∼3월 전국에서 진행한 국가 대토론에서 취합된 여론을 바탕으로 다듬은 조세부담 완화 대책 등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France Notre Dame Fire지난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나자 시민들이 기도하고 있는 모습 [AP=연합뉴스]


현장 근처에 있던 파리 시민들은 충격을 호소하며 울먹거리는 모습이 여러 곳에서 목격되기도 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현장에서 취재진에 "안에는 많은 예술작품이 있다. 정말 큰 비극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있는 성당으로, 프랑스 고딕 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이다. 

빅토르 위고가 1831년 쓴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무대로도 유명하고, 1804년 12월 2일에는 교황 비오 7세가 참석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대관식이 열린 곳이기도 하다.

1163년 공사를 시작해 1345년 축성식을 연 노트르담 대성당은 나폴레옹의 대관식과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의 장례식 등 중세부터 근대, 현대까지 프랑스 역사가 숨 쉬는 장소이기도 하다.

하루 평균 3만명의 관광객이 찾을 정도로, 파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명소로 꼽히는 곳이다.

각국 정상도 신속한 진화를 당부하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엄청나게 큰 화재를 지켜보려니 너무도 끔찍하다"며 빨리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파리에서 일어난 일에 큰 슬픔을 느낀다"며 파리 시민들을 위로했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파리 시민과 진화작업에 나선 소방대원들을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파일 [ 20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8404
  • 19일, 산서(山西)성 평요에 있는 탄광에서 가스폭발 사고가 일어나면서 최소한 15명이 목숨을 잃고 9명이 다쳤다.평요에 있는 코크스 공사 소속 탄광 지하갱도에서 19일 오후 1시50분께 가스가 터졌다. 사고 당시 광원 35명이 지하갱도에서 작업을 했으며 이중 11명은 무사히 대피했다.  사고원인은 조사중이다. 사진...
  • 2019-11-20
  • 중국영화인협회에 따르면 19일부터 5일간 열리는 제28회 금계백화영화제(Golden Rooster and Hundred Flowers Film Festival) 기간에 중국 및 해외 영화 80편이 집중 상연된다. 백여 명의 국내외 영화인이 참석하며, 제32회 영화 금계상 수상자가 폐막식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중국문학예술계연합회와 중국영화인협회, 샤먼...
  • 2019-11-20
  • 한국 중대사 때마다 땀 흘린 ‘표충비’ 18일 오전에 1리터 가량 한출 현상    한국 국가적으로 중대한 사안이 있을 때마다 땀을 흘리는 것(한출·汗出)으로 유명한 경남도 유형문화재 15호 ‘밀양 표충비’에서 땀이 맺혔다.   밀양시는 18일 새벽 4시부터 오전 9시까지 무안면...
  • 2019-11-20
  • 조선중앙통신은 1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선인민군 8월25일수산사업소와 새로 건설한 통천물고기가공사업소를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이렇게 찾아온 것은 인민군대 수산부문 사업 정형을 요해(파악)하던 중 이곳 수산사업소에 건설하게 돼 있는 물고기가공장 건설이 진척되지 못했다는 ...
  • 2019-11-20
  •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이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저격병구분대들의 강하훈련을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통신은 "강하훈련은 저격병들이 생소한 지대에 고공침투하여 전투조단위별로 정확한 점목표에 투하하여 습격전투행동에로 이전할 수 있는 실전능력을 정확히 갖추었는가를 판정하는 데...
  • 2019-11-19
  • 투르크에니스탄 카라쿰사막 한 가운데 꺼지지 않는 '지옥의 문'이 있다고 한다. 이곳은 화산지대가 아니다. 전한데 의하면 이곳은 1971년 지질학자들에 의해 발견되였고 가스가 루출돼 자연적으로 불이 꺼지지 않는다고 한다.  이사진은  사진작가 Adrian Rohnfelder 가 촬영했는데 구체적인 촬...
  • 2019-11-19
  • 5个月,示威冲突以难以想象的规模和程度在香港不断发酵,而这一次,暴力火焰的蔓延之处是本该宁静和平的“象牙塔”——大学校园。近日,香港市民的目光都关注着香港理工大学。来源:上观新闻 11月14日傍晚,示威者进入香港理工大学设置路障并堵塞红磡隧道;16日晚间,暴徒首次与警方发生武力对峙;17日...
  • 2019-11-19
  • 11월 17일, 저녁 7시, 중앙TV 제2채널에서〈매력중국 도시 제3집 연변과 위요〉 프로가 연변의 안방을 노크했다.     박학수 부주장이 프로에 등장해 “전 연변조선족자치주의 220만 군중들을 대표해 이 무대를 통해 연변을 추천하고 연변을 소개하렵니다”고 밝혔다.   박학수 부주장은 박...
  • 2019-11-18
  • 남녕 11월 16일발 신화통신(기자 조만군, 호정항): 기자가 16일 자연자원부 중국지질조사국 암용지질연구소에서 입수한 데 의하면 최근 암용지질연구소는 중외 전문가와 련합하여 '서남 암용지질유적 조사'를 전개했는데 광서 서남변경에서 대형 천갱군(天坑群)을 발견했다고 한다.  소개에 의하면 이번에 새...
  • 2019-11-18
  • 18일 현지 온론에 따르면 지난 15~16일 수도 테헤란과 이스파한 등 이란 주요 도시 10여 곳에서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대는 차량을 세워 고속도로를 점거하거나 공공 기물을 훼손하고 주유소를 파괴했다. 16일 테헤란 전역 주요 도로에서는 시민들이 길 위에 차량을 세워 통행을 차단했다. 덤프트럭은 도로 위에 벽...
  • 2019-11-18
  • “실력파 가수 백청강이 돌아왔다.” 2011년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1’ 우승자 중국 동포 백청강의 노래 실력은 그대로였다. 아니 장점은 그대로 있고 더 깊어졌다. 16일 방송된 KBS ‘불후의 명곡-최중락: 배호’편에서 백청강은 배호의 ‘누가 울어’를 불렀다. 특...
  • 2019-11-16
  •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의 한 고등학교에서 14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일어나 학생 2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총격은 이날 오전 7시 30분께 LA 북서쪽 도시인 샌타클라리타의 학교에서 일어났으며 16세 아시아계로 알려진 남학생 용의자가 45구경 반자동 권총을 다른 학생들...
  • 2019-11-15
  • 11月15日报道,11月14日,河北警方将在菲律宾抓获的208名电信网络诈骗犯罪嫌疑人包机押解回国,至此一大批跨境电信网络诈骗案成功告破。图为犯罪嫌疑人押解现场。中新社记者 翟羽佳 摄 经初步核查,涉及案件达千余起,涉案金额上亿元人民币。 据介绍,此次行动是河北省公安机关首次执行跨境包机押解电信诈骗犯罪嫌疑人任务...
  • 2019-11-15
  • 현지시간으로 11월13일, 습근평(習近平) 주석은 브라질리아에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회담했습니다.  회담에서 습근평 주석은 지난달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중국을 국빈방문해 우리들이 달성한 공감대가 실시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방금 끝난 제2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에서 브라질 참가측이 달성한 교역...
  • 2019-11-14
  • 인도에서 살인코끼리로 악명이 높던 '오사마 빈라덴'이라는 이름의 코끼리가 포획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외신들에 따르면 인도 동부 아삼주에서 주민 5명을 숨지게 하고 농작물을 파괴해 인도 당국에서 장기간 추적 중이던 살인코끼리, 오사마 빈라덴이 11일(현지시간) 포획됐다. 사람을 죽인 악명...
  • 2019-11-14
  • 서안에 있는 1000년된 은행나무가 황금빛을 뿌리며 국외 SNS 타고 일파만파 전해지고 있다. 최근 국외 SNS에서 5만6000번 전재할만큼 인기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군들은 황금이 찬란해 눈이 부신다며 극찬했다. 观察者网
  • 2019-11-14
  • "빛나라 그대~" "열정 있는 협회 준비된 회장단" "능력, 미모, 사랑 겸비한 회장단" "오성붉은기 도쿄에서 휘날린다" "일본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였다." "우수한 기업인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 조선족으로 긍지를 느꼈다" "사회와 민족경제 발전에 디딤돌 되겠다." "전통문화를 고양함에 있어서 경제와 문화는 쌍둥이...
  • 2019-11-13
  • 12월 새벽 4시경, 북경으로부터 호남으로 향하던 물류차량에서 갑자기 화재가 발생해 13톤에 달하는 소포가 순식간에 재더미로 변했다. 길이가 15메터에 달하는 사고차량에 실은 일용품, 식용유, 휴지 등은 불에 잘타는 제품이여서 불길이 더 거세진 것 같다고 경찰측은 전했다. 이번 사고로 인원사상은 초래하지 않은 것으...
  • 2019-11-13
  • 11月13日报道,香港中文大学12日发生暴力事件,黑衣暴徒不断在校内纵火,扔汽油弹,与警方对峙,校园内多处着火,烟雾弥漫,场景混乱。香港警方表示,12日早,有暴徒在中大范围内向警方防线扔砖头和汽油弹,警察在20分钟推进和拘捕过程中,被30个汽油弹袭击,有暴徒将龙门(球门)作为路障,甚至准备大批弓箭,又打烂私家车...
  • 2019-11-13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