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대화재,“천년영광” 불탔다
[ 2019년 04월 16일 06시 57분   조회:2505 ]



 
 
화재로 인해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를 입은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연합뉴스
 

15일 저녁 첨탑서 연기난 뒤 네시간째 불길…실화 가능성에 무게

붕괴 우려로 헬리콥터에서 살수 못해…마크롱 "우리의 일부가 탔다"

파리 시민들 눈물 흘리며 현장 지켜봐…각국 정상, 조속한 진화 당부

 
 

지난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난 모습 [EPA=연합뉴스]
 
(파리·제네바=연합뉴스) 김용래 이광철 특파원 =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 중 한 곳이자 역사적 장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저녁(현지시간) 큰불이나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발생 시점에서 네 시간 가까이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다.

건물 전면의 주요 구조물은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보수 공사를 위해 첨탑 주변에 촘촘하게 설치했던 비계에 연결된 목재와 성당 내부 목재 장식에 불이 옮겨붙으면서 진화작업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당국은 건물 붕괴 위험 때문에 공중에서 많은 양의 물을 뿌리는 것은 해결 방법이 아니라고 언급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소방당국이 (전면부) 주요 구조물로 불길이 번지는 것은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불이 난지 1시간여 뒤 나무와 납으로 만들어진 첨탑이 무너졌을 때는 파리 도심 전역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위로 치솟는 짙은 연기를 볼 수 있을 정도였다.
지난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난 모습 [EPA=연합뉴스]


프랑스2 방송이 전한 현장 화면에서는 후면에 있는 대성당 첨탑이 불길과 연기 속에 무너지는 모습도 잡혔다. 

로이터통신 등은 현장에서 아직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고 검찰이 화재 원인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남쪽 정면에서 두 블록 거리의 5층 발코니에서 화재를 지켜본 자섹 폴토라크는 로이터통신에 "지붕 전체가 사라졌다. 희망이 없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파리에 사는 사만다 실바는 "외국에서 친구들이 오면 노트르담 대성당을 꼭 보라고 했다"며 "여러 번 찾을 때마다 늘 다른 모습이었던 노트르담대성당은 진정한 파리의 상징이다"라고 안타까워했다.

현장에서 투입된 경찰관은 "모든 게 다 무너졌다"며 허탈해했다.

소방당국은 오후 9시 30분께 "앞으로 1시간 30분이 진화 여부를 결정하는 데 중요한 시기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경찰은 보수 공사를 위해 설치한 시설물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면서 사고에 무게를 두고 있다.

프랑스2 방송은 경찰이 방화보다는 실화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엘리제궁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도 전격 취소한 채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다.

마크롱은 현장이동 전에 트위터에서 "매우 슬프다.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했다.

마크롱은 당초 이날 1∼3월 전국에서 진행한 국가 대토론에서 취합된 여론을 바탕으로 다듬은 조세부담 완화 대책 등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France Notre Dame Fire지난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나자 시민들이 기도하고 있는 모습 [AP=연합뉴스]


현장 근처에 있던 파리 시민들은 충격을 호소하며 울먹거리는 모습이 여러 곳에서 목격되기도 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현장에서 취재진에 "안에는 많은 예술작품이 있다. 정말 큰 비극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있는 성당으로, 프랑스 고딕 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이다. 

빅토르 위고가 1831년 쓴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무대로도 유명하고, 1804년 12월 2일에는 교황 비오 7세가 참석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대관식이 열린 곳이기도 하다.

1163년 공사를 시작해 1345년 축성식을 연 노트르담 대성당은 나폴레옹의 대관식과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의 장례식 등 중세부터 근대, 현대까지 프랑스 역사가 숨 쉬는 장소이기도 하다.

하루 평균 3만명의 관광객이 찾을 정도로, 파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명소로 꼽히는 곳이다.

각국 정상도 신속한 진화를 당부하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엄청나게 큰 화재를 지켜보려니 너무도 끔찍하다"며 빨리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파리에서 일어난 일에 큰 슬픔을 느낀다"며 파리 시민들을 위로했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파리 시민과 진화작업에 나선 소방대원들을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파일 [ 20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8699
  • 조선중앙통신의 29일 보도에 따르면 조선로동당 위원장이며 국무위원회 위원장 겸 무력력량최고사령관인 김정은이 지난 2월 28일 인민군부대의 합동타격훈련을 진두지휘했다. 환구넷 
  • 2020-03-01
  • 28일 파키스탄 수쿠르지역에서 기차와 버스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30명이 사망했다. 구조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신화사 
  • 2020-02-29
  • 일본의 한 네티지는 항공자위대 T-4훈련기 5대가 자위대 상공에서 올림픽 오륜기 모양을 그리며 훈련하고 있는 모습을 촬영했다.   지난 25일(현지시각)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딕 파운드 IOC 위원은 "코로나19로 올여름 도쿄에서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이 매우 위험하다고 판단되면 IOC 측이 이를 연기하거나 개최장...
  • 2020-02-29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이란에서 부통령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정부 관료 중 최고위급으로 추정된다. 2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마무메 엡데카르 이란 부통령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부통령실의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 2020-02-28
  • 한국과 중국의 상황이 순식간에 뒤바뀌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이 가장 빠른 나라가 중국이 아닌 한국이 됐다. 신규 확진 환자 증가에서 중국이 처음으로 한국보다 적은 숫자를 기록한 것이다.    27일 신규 환자 한국이 505명인데 비해 중국은 327명으로 한국이 178명 더 많아 한...
  • 2020-02-28
  • 인도 현지 언론의 27일 보도에 따르면 26일 저녁 인도공군운송기 한대가 15톤에 달하는 의료용물자를 싣고 무한에 착륙했다. 운송기에는 마스크, 장갑 등 의료용품며 운송기는 인도시간으로 오후 6시40분(북경시간 저녁 9시 10분)에 무한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구넷 
  • 2020-02-28
  • 최근 산둥(山東산동) 칭다오(靑島 청도) 공항은 연일 위험 평가와 항구 검역을 강화하고 개인정보 등록과 체온 검사, 격리 관찰 등의 방역 조치를 엄격히 시행하며 외국인과의 의사 소통과 서비스 제공에 앞장서고 있다. 칭다오시는 2월 24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대해 격리 또는 관찰이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모두 거주지...
  • 2020-02-27
  • 25일부터 3월 6일까지 태국에서 열리는 '코브라골드(“金色眼镜蛇)-2020'련합군사훈련에 29개 나라가 참석했다. 태국과 미국이 공동주최한 이번 다국적훈련에 중국의 륙군75집단군이 참가했다. 태국황실무장부대측은 참가자들의 안전을 고려해 '코로나19'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 표했다. 신화사&nb...
  • 2020-02-27
  • 지난 1월 갑작스러운 헬리콥터 사고로 세상을 떠난 '롱구의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와 그의 딸 지아나의 추모식이 현지시간으로 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렸다.   이날 추모식에는 '롱구 황제' 마이클 조던 등 전현직 미국프로롱구(NBA) 선수들을 비롯해 각종 스...
  • 2020-02-26
  • 2011년 '아랍의 봄' 민중봉기 때 축출된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91세로 사망했다고 이집트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무바라크 전 대통령이 지병으로 숨졌다.무바라크 전 대통령은 1981년 10월 국민투표를 거쳐 대통령에 당선된 뒤 30년 동안 장기집권하다가 2011년 4월 민...
  • 2020-02-25
  • 독일에서 24일, 차량이 카니발 행진에 참가 중인 인파속으로 돌진해 아이들을 포함해 30여 명이 부상했다고 dpa통신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이날 사고는 독일 중서부 헤센주에 있는 작은 마을인 폴크마르센에서 발생했다. 경찰은 "부상자 중 일부는 중상이다"라며 "안타깝게도 부상자 중에는 아이들도 있다"고 발표했다....
  • 2020-02-25
  •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24일 현재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229명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밤까지 확인된 확진자 수 152명에서 72명 더 늘어난 것이다. 시민들은 다투어 물자구입에 나섰다. 바이러스 확진자가 급증한 롬바르디아·베네토 내 11개 지역은 주민 이동 제한령이 내려져 출입이 통...
  • 2020-02-25
  • 현지시간 2월 23일 브라질 리오데자네이로에서 알레산드라 앰브로시오는 파티를 열고 자신의 매력을 과시했다. 앰브로시오는 할리우드 모델로 그가 거리에서 걸어도 화보가 된다는 말이 나올정도로 미모가 삐여났다. 사진 봉황넷     
  • 2020-02-24
  • 지난 2월 22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한 예술가 Alexey Sergienko는 백만달러로 의자를 만들어 당대예술박람회에 전시했다. 참석자들에게는 이 '금방석'에 앉아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있다. “X10 Money Throne”로 명명된 이 의자는 두께가 6cm인 방탄유리로 만들어졌으며 그 속에는 한 ...
  • 2020-02-24
  • 한국 내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인해 세계 각국에서 한국인 입국 제한과 검역 강화 조치가 본격화하고 있다. 심지어 이스라엘은 한국 관광객을 태운 항공편을 일방적으로 회항시키고 현지 체류 관광객 중 의심 환자 200여 명을 군부대에 격리시키는 방안까지 추진하고 있다. 상황이 급박하게 전개되고 있음에도 한국 ...
  • 2020-02-24
  • 美日澳又有大动作!在中国周边集结上百架战机      美国美国太平洋空军司令部近日发布消息称,由美国、日本、澳大利亚共同参与的“对抗北方-2020”(Cope North-20)空中联合作战演习已经在美国关岛安德森空军基地拉开战幕,演习将持续到本月28日。100多架来自美国、澳大利亚空军和日本航空自卫队...
  • 2020-02-23
  • 케냐 농가가 70년만에 최악의 메뚜기 떼 공습으로 시름을 앓고 있다. 메뚜기 무리가 2,000㎢의 땅을 덮을 정도인데 어림잡아 약 3,000억 마리의 메뚜기가 있는 것으로 추산했다.한 케냐 농민은 “메뚜기 떼를 쫓으려 애를 썼지만 헛수고다. 농작물을 더 먹어치워 남은 것이 없다”고 말했다.1㎢에 퍼져있는 메뚜...
  • 2020-02-22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20003111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