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북방에 핀 고려인의 꽃 8
조글로미디어(ZOGLO) 2005년11월25일 10시10분    조회:10425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광복60주년 특별기회>러시아내 유일 한민족학교 엄 넬리 교장

러시아 내 유일한 한민족 교육을 위한 정규 러시아학교인 `1086 한민족학교' 교장 엄 넬리 씨

⑧러시아내 유일 한민족학교 엄 넬리 교장

(모스크바=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러시아 내 유일한 한민족 교육을 위한 정규 러시아학교인 `1086 한민족학교'. 이 학교는 러시아 학부모들이 `자녀를 가장 보내고 싶은 학교'로 손꼽고 있다.

이 학교는 모스크바 3천500여개 공립학교 중 명문대학 입학성적이 최상위권을 차지해 유네스코에서 최우수 민족학교로 표창받았다. 학교는 초.중.고 과정의 `쉬꼴라'이다.

대학 진학률 100%를 자랑하는 이 명문학교를 설립한 사람은 고려인 4세인 엄 넬리(66.여) 교장이다. 그는 구 소련 때 헌신적인 교사활동으로 교육자 상(賞)인 레닌상을, 한국정부로부터는 한국어 보급과 민족교육에 크게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무궁화 훈장, 국민훈장 등을 받았다.

러시아 한인 이주 140주년이던 지난해엔 삼성생명 공익재단으로부터 `제4회 비추미 여성 대상 특별상'을 수상했다.

"학교에 입학하려는 학생들이 줄을 서고 있다. 초등학교 입학 경쟁률이 13대 1 을 넘는다. 처음엔 고려인들만을 위한 학교였지만 지금은 러시아 학생도 받는다. 러시아 학부모들이 자녀를 입학시켜달라고 데모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엄 교장은 가급적이면 법을 위반해서라도 고려인들을 입학시키려 한다.한 명이라도 더 한국말을 가르치고 민족 전통을 알려주기 위해서다.

이 학교에는 고려인 26명을 포함 56명의 교사가 1학년부터 11학년까지 총 750여 명의 학생을 가르친다. 학생 가운데 62% 정도가 고려인이고 나머지는 50여 소수민족과 한국 국적의 학생 등이다.

학교 내 한국어 수업은 주 2-3시간 있고 과외수업으로 주 3시간 한국의 문화, 풍습 등을 가르친다. 특히 예절을 중시한다. 반 이름은 무궁화 등 한국어 이름을 쓰고 수업 시작과 끝을 알리는 종은 한국 민요가 울려퍼지도록 했다.

엄 교장의 우리말과 민족교육에 대한 집념은 우리말을 배울 수 없었던 한에서 비롯됐다. 우즈베키스탄에서 7남매 중 넷째로 태어난 그는 1946년 부친(고 엄승렬)을 따라 북한으로 갔다. 그는 `영월 엄'씨 후손이다.

북한 국가계획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부친이 1953년 스탈린 사망 후 김일성의 소련파 등 반대파 숙청 때 희생당하고 그는 북한을 겨우 탈출해 1956년 모스크바로 돌아왔다.

"북한에서도 한국말을 배우지 못하고 소련대사관 내 학교에서 공부했으며 `반동분자'로 불리며 차별대우를 받았고, 돌아와 구 소련인들로부터도 차별을 당했다."

모스크바 사범대학(전공 생물학)을 졸업한 그는 모스크바 180학교 교사로 부임해 중.고교 생물교사로 7년 간 일했고, 32세 나이에 교감과 35세에 교장이 됐다.

"52세 때 한민족학교를 설립하고 이듬해부터 우리말을 배웠어요. 손자, 손녀들이 행여 알까봐 몰래 배웠지요."

나이 59세 때 그는 러시아정부로부터 독토르(최고박사)학위를 받았다. 또 늦깎이 한글공부를 통해 한국어교재 11권을 집필했다. 이런 열정은 그간 한국 언론에 크게 소개됐다.

"한민족학교를 또 세울 수 있다. 그러나 이를 책임지고 맡아서 운영할 사람이 없다. 우리말을 가르칠 교사도 없다. 월급이 따라주질 않기 때문에 외면당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가장 젊은 선생이 45세이다. 한국 정부가 교사 확충을 위해 노력해 달라."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624
  • [연합뉴스2006.01.08 07:00:20] (서울=연합뉴스) 조계창 기자 = 미국 시카고 근교의 브레들리 대학에서 35년 간 교수로 봉직하고 지금은 로스앤젤레스에서 은퇴 생활을 하고 있는 재미 원로학자 황인관(76) 박사. 재미동포 인터넷신문 `민족통신'은 8일 반세기 넘게 한반도의 평화통일안으로 영세중립론을 주장해왔던 황 박...
  • 2006-01-08
  • 황유복교수를 찾아간것은 지난 12월 9일 오전, 오후에 곧 있게 될 그의 수필집 《사랑의 사회학》 출간식과 이튿날 있게 될 《제10회 조선족발전을 위한 학술심포지엄》 준비로 너무나 다망한 때였다. 이를 헤아려 일정이 끝나기를 기다릴가고 생각하다가 행여나 하고 인터뷰를 청탁드린것이 선뜻 승낙을 받을줄이야! 반가움...
  • 2006-01-08
  • 신형근 주칭다오(靑島)총영사의 부인 김금룡(52)씨가 `2005 감동 칭다오 10대 인물' 후보에 올랐다. 6일 총영사관에 따르면 '칭다오 10대 인물'은 23명의 후보 중 전화 및 인터넷 등을 통한 투표와 심사위원의 심사를 거쳐 선정되며 오는 18일 오후 칭다오 방송 QTV-1을 통해 발표된다. 신형근 총영사는 이날 "아내가 자원봉...
  • 2006-01-07
  • “바둑에는 휴전선이 없습니다.” 한반도에서나 국외에서나 갈라진 남과 북의 마음을 바둑으로 이으려는 노력하는 재일동포가 있다. 구쾌만(81) 재일본조선인바둑협회 회장은 바둑을 통해 남과 북의 교류, 민단과 총련으로 나뉜 재일동포 사회의 화합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기원이 주는 문화공로상을 받기 위해 5일...
  • 2006-01-06
  • [원제: 이쑤시개 먹을수도 있나?] 우리들이 일상 생활에서 흔히 사용하고있으나 별로 주의를 돌리지 않는 일개 미물인 이쑤시개로 국가발명특허까지 낸 민영기업가가 있다. 연변록환실업유한회사의 오흥록경리(43살)는 3년간의 연구를 거쳐 100% 전분으로 된 일회용이쑤시개를 개발, 2004년 3월 국가급발명특허를 얻어냈다....
  • 2006-01-05
  • 신춘문예 당선 60세 작가 박찬순씨 한국에 온 조선족 청녕의 비극을 다뤄 예순… 잔치는 시작됐다 - 本社신춘문예 소설부문 최고령 당선 박찬순씨 "요즘 누가 나이 60에 환갑잔치 하나요… 젊은 작가엔 감각, 나에겐 경험이 있어" “젊은 작가를 기대했을 텐데 죄송해서 어쩌나….” 2006 조선일보 신춘문예 단편 소설 부문...
  • 2006-01-04
  • [연합뉴스 2006.01.03 07:00:21] 왕길환 기자 전화로 불우이웃 돕기 성금을 모으는 중국판 `사랑의 리퀘스트'로 불리는 연변TV의 `사랑으로 가는 길'에 4년간 한번도 빠지지 않고 성금을 낸 조선족 청년이 있어 화제다. 고춧가루 배달 동포 강철수씨 매달 60위안(7천500원)씩 4년 동안 `강씨 형제(小康兄弟)'란 이름으로 이...
  • 2006-01-03
  • [연합뉴스 2006.01.02 07:00:00]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드에 거주하는 동포 김영군(미국명 와이 케이 김) 사범이 이민생활을 담은 영문 자서전 `성공의 선택'을 출간해 화제가 되고 있다.//민족뉴스부 기사참조/문화/ 2006.1.2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드에 거주하는 동포 김영...
  • 2006-01-03
  • [연합뉴스 2006.01.02 06:30:08 왕길환 기자 = 2년 연속 골든 글로브 최우수 TV드라마상 후보작에 오른 `로스트'(Lost)에는 출연배우 김윤진과 대니얼 대 김 외에도 한류를 이끈 한인이 한 명 더 있다. 지난 6월 두번째 시즌을 맞아 합류한 작가 김수진 (미국명 크리스티나 김.여)씨가 그 주인공. 그는 조지타운대 영문학과...
  • 2006-01-03
  • [중앙일보 2005.12.31 06:08:26] 재일동포 인권운동의 구심점으로 활동해 온 김경득 변호사가 12월 28일 밤 일본 도쿄에서 위암으로 별세했다. 56세. 최근까지 왕성한 활동을 펼쳐온 고인의 갑작스런 타계 소식에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장례는 고인의 뜻에 따라 가족들만 참석한 가운데 30일 조촐히 치뤄졌...
  • 2006-01-03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潮歌网]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조선족사이버박물관• 深圳潮歌网信息技术有限公司
网站:www.zoglo.net 电子邮件:zoglo718@sohu.com 公众号: zoglo_net
[粤ICP备2023080415号]
Copyright C 2005-202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