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북방에 핀 고려인의 꽃 8
조글로미디어(ZOGLO) 2005년11월25일 10시10분    조회:10426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광복60주년 특별기회>러시아내 유일 한민족학교 엄 넬리 교장

러시아 내 유일한 한민족 교육을 위한 정규 러시아학교인 `1086 한민족학교' 교장 엄 넬리 씨

⑧러시아내 유일 한민족학교 엄 넬리 교장

(모스크바=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러시아 내 유일한 한민족 교육을 위한 정규 러시아학교인 `1086 한민족학교'. 이 학교는 러시아 학부모들이 `자녀를 가장 보내고 싶은 학교'로 손꼽고 있다.

이 학교는 모스크바 3천500여개 공립학교 중 명문대학 입학성적이 최상위권을 차지해 유네스코에서 최우수 민족학교로 표창받았다. 학교는 초.중.고 과정의 `쉬꼴라'이다.

대학 진학률 100%를 자랑하는 이 명문학교를 설립한 사람은 고려인 4세인 엄 넬리(66.여) 교장이다. 그는 구 소련 때 헌신적인 교사활동으로 교육자 상(賞)인 레닌상을, 한국정부로부터는 한국어 보급과 민족교육에 크게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무궁화 훈장, 국민훈장 등을 받았다.

러시아 한인 이주 140주년이던 지난해엔 삼성생명 공익재단으로부터 `제4회 비추미 여성 대상 특별상'을 수상했다.

"학교에 입학하려는 학생들이 줄을 서고 있다. 초등학교 입학 경쟁률이 13대 1 을 넘는다. 처음엔 고려인들만을 위한 학교였지만 지금은 러시아 학생도 받는다. 러시아 학부모들이 자녀를 입학시켜달라고 데모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엄 교장은 가급적이면 법을 위반해서라도 고려인들을 입학시키려 한다.한 명이라도 더 한국말을 가르치고 민족 전통을 알려주기 위해서다.

이 학교에는 고려인 26명을 포함 56명의 교사가 1학년부터 11학년까지 총 750여 명의 학생을 가르친다. 학생 가운데 62% 정도가 고려인이고 나머지는 50여 소수민족과 한국 국적의 학생 등이다.

학교 내 한국어 수업은 주 2-3시간 있고 과외수업으로 주 3시간 한국의 문화, 풍습 등을 가르친다. 특히 예절을 중시한다. 반 이름은 무궁화 등 한국어 이름을 쓰고 수업 시작과 끝을 알리는 종은 한국 민요가 울려퍼지도록 했다.

엄 교장의 우리말과 민족교육에 대한 집념은 우리말을 배울 수 없었던 한에서 비롯됐다. 우즈베키스탄에서 7남매 중 넷째로 태어난 그는 1946년 부친(고 엄승렬)을 따라 북한으로 갔다. 그는 `영월 엄'씨 후손이다.

북한 국가계획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부친이 1953년 스탈린 사망 후 김일성의 소련파 등 반대파 숙청 때 희생당하고 그는 북한을 겨우 탈출해 1956년 모스크바로 돌아왔다.

"북한에서도 한국말을 배우지 못하고 소련대사관 내 학교에서 공부했으며 `반동분자'로 불리며 차별대우를 받았고, 돌아와 구 소련인들로부터도 차별을 당했다."

모스크바 사범대학(전공 생물학)을 졸업한 그는 모스크바 180학교 교사로 부임해 중.고교 생물교사로 7년 간 일했고, 32세 나이에 교감과 35세에 교장이 됐다.

"52세 때 한민족학교를 설립하고 이듬해부터 우리말을 배웠어요. 손자, 손녀들이 행여 알까봐 몰래 배웠지요."

나이 59세 때 그는 러시아정부로부터 독토르(최고박사)학위를 받았다. 또 늦깎이 한글공부를 통해 한국어교재 11권을 집필했다. 이런 열정은 그간 한국 언론에 크게 소개됐다.

"한민족학교를 또 세울 수 있다. 그러나 이를 책임지고 맡아서 운영할 사람이 없다. 우리말을 가르칠 교사도 없다. 월급이 따라주질 않기 때문에 외면당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가장 젊은 선생이 45세이다. 한국 정부가 교사 확충을 위해 노력해 달라."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624
  • [중앙일보 2005.12.26 05:06:50] 기선민 "다툼이 있는 곳에 평화가, 미움이 있는 곳에 사랑이 깃들기를 바랍니다."교황 베네딕토 16세는 크고 작은 테러가 끊이지 않았던 2005년 한 해를 마감하며 이렇게 기도했다. 특히 교황은 이날 한국어로 한반도에 "남북대화가 지속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25일 성 베드로 대성당에...
  • 2005-12-26
  • [원제: 전통음식 국수로 승부한다] 전민창업의 물결속에서 우리민족의 전통음식인 국수로 시장을 주름잡는 민영기업 눈에 뜨인다. 2004년 7월에 설립된 연변아라리식품유한회사는 국수를 주제품으로 생산하는 민영기업, 리호산경리(59살)는 장장 20년간 국수와 씨름해온 전문가다. 1990년대초 연변밀가루공장에서 미국으로 ...
  • 2005-12-26
  • [원제:“통이 크신 우리 어머님은 녀중호걸이십니다”] 심양시 서탑지구에 사는 김명화(76세)로인은 슬하에 효성심 깊은 자식 6남매를 넷을 둔 다복한 사람이다. 자식들중 아들 넷이 모두 기업을 경영하고있는데 타지에 있는 그들은 매달 어머님께 넉넉한 생활비를 부쳐드리고 있다. 김명화로인은 자식들이 보내오는 돈에서...
  • 2005-12-23
  • [한국일보 2005.12.21 19:07:25] 5살 난 딸을 둔 36세의 재미동포 주부 힐러리 진씨가 미군으로 변신했다. 21일 힘든 훈련을 이겨내고 첫 휴가를 나온 그를 만났다. 의외로 총이라도 제대로 들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작은 체구(154cm)에 전투복보다는 앞치마가 어울릴 듯한 이미지였다. 그가 군 입대를 결심한 것은 ‘도전...
  • 2005-12-22
  • [중앙일보 2005.12.22 05:58:37] '친절 택시'의 대명사로 손꼽히는 일본 MK택시 유봉식(77) 회장과 교토 ANA(全日空) 호텔 곽유지(88) 회장이 고려대에 총 20억원을 기부했다.고려대는 21일 "유 회장과 곽 회장이 우리 학교의 일본학연구센터에 발전기금 명목으로 10억원씩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 학교의 관계자는 "두 분 ...
  • 2005-12-22
  • DJ "건강 허락하는 대로 평양 방문하겠다" [오마이뉴스 2005.12.20 10:36:51] 이종호 김대중 전 대통령이 "건강문제가 허락하는 대로 6자회담 상설화 등을 논의하기 위해 평양을 방문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20일 발매된 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쪽에서 와달라는 연락이 수차례 왔고 노무현 대통령도 북한을 다녀와...
  • 2005-12-20
  • [원제:뉴스위크 선정 내년 패션 유망주 재미동포 정두리씨] [매일경제 2005.12.19 16:34:01] 미국 패션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재미동포 출신 여성 디자이너 정두리 씨(32)가내년에 가장 주목해야 할 패션업계 유망주로 꼽혔다.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18일(현지시간) 최신호에서 2006년 유망주(Who's Next2006) 리스트를 공개...
  • 2005-12-20
  • [원제:재미통포 쇼트트랙 김효정, 동계올림픽 美대표 선발] [한국일보 2005.12.18 19:56:57] 재미동포 김효정(17)이 2006쇼트트랙 전미챔피언십 여자부 종합1위를 차지하면서 내년 2월 열리는 토리노동계올림픽 미국 대표로 선발됐다. 김효정은 17일(한국시간) 미시간주 마켓 배런 이벤트센터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여자 ...
  • 2005-12-19
  • 매하구시조선족중학교의 한족공회주석 정국강 매하구시조선족중학교에는 25년이란 긴긴 세월을 조선족 후대양성과 민족교육사업에 몸과 마음을 바쳐온 한 한족교원이 있는데 그가 바로 이 학교 공회주석이며 공산당원인 정국강이다. 정국강은 일찍 1980년 9월 매하구시조선족중학교로 전근되여왔다. 갓 전근되여 왔을 때는 ...
  • 2005-12-19
  • [원제:"미셸 위는 헤드라인 제조기" 美 골프월드 선정] [매일경제 2005.12.16 07:59:01] 올해 세계 골프계에서 가장 큰 뉴스거리를 만든 남녀 주인공은 누구일까. 마스터스에서 환상적인 칩샷으로 우승컵을 안은 타이거 우즈? 아니면 여자 무대에서는 당할 자가 없는 '골프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일까. 미국의 유명 골프 주간...
  • 2005-12-16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潮歌网]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조선족사이버박물관• 深圳潮歌网信息技术有限公司
网站:www.zoglo.net 电子邮件:zoglo718@sohu.com 公众号: zoglo_net
[粤ICP备2023080415号]
Copyright C 2005-202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