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연변대학 옥용문화와 손잡고 '한국어온라인수업'콘텐츠 개설키로
조글로미디어(ZOGLO) 2018년9월20일 15시01분    조회:1115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9월 20일, 연변대학 평생교육원(원장 서대성)에서는 동관시 옥용문화과학기술유한회사(대표 박문철)와 손잡고 <한국어 온라인수업(커리큘럼)>콘텐츠를 개설하기로 했다.

 
동관시 옥용문화과학기술유한회사 박문철 대표는 '연변대학과 손잡고 '한국어온라인수업"을 설치하게 된 것은 대학가와 인터넷의 합작모식이다. "며 "현재 한국, 일본의 우수한 온라인교육기구와 협력하고 있다. 이들의 풍부한 경험과 선진기술에 연변대학평생교육원의 우수한 교수진과 실천기지의 우세 및 온라인,오프라인을 합리하게 리용한다면 기대이상의 효과를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연변대학평생교육원 서대성 원장은 "내용이나 형식면에서 합법적이여야 한다. 온라인의 안정성을 보장해야하며 내용이 매일 새롭게 바뀌여야 한다."며 "가동식은 시작에 불과하다. 서로의 우세를 잘 발휘하여 새로운 이미지로 다가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옥용문화과학기술유한회사 최용화 총경리는 새로운 콘텐츠인 <한국어 온라인수업>의 플랫폼과 운영 등에 대해 소상히 설명했다.
 
이 콘텐츠는 다음과 같은 특점이 있다.
 
첫째, 학생들이 조선어(한국어)를 온라인을 통해 배울 수 있어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둘째, 가장 짧은 시간내에 가장 많은 지식들을 배울 수 있다.
 
셋째, 한국과 일본에서 제작한 가장 선진적인 언어연수프로그램이다.

넷째,창의성이 있어 배울 가치가 있고 자격증시험 합격률이 상대적으로 높다. 3급이상의 학생일 경우 타국에서 언어연수과정을 거치지 않고 직접 류학갈 수 있다. 돈절약 시간절약이다.
 
다섯째, 어려운 문제에 봉착했을 경우 연변대학 교수진이 알기 쉽게 해석해준다.
 

 
 
이런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한국에서 류학하거나 취직하고픈 사람 ►조선어(한국어) TOPIK 5급에 도전하고픈 자.►한국이나 일본 문화를 료해하고 싶은 자
 
이 프로그램은 조선어(한국어)뿐만 아니라 실기를 위주로 전문적인 기술을 가르친다. 즉 료리, 가정복지 및 자문사, 패션 디자인, 심리상담, 빵기술, 건축 등 전문분야의 리론과 실기를 겸한 전문인재를 육성한다는 것, 한국에 가면 언어연수과장을 거치지 않고 직접 자격증시험을 치를 수 있다.
 
최용화 총경리에 따르면 연변대학평생교육원사이트에서 <韩国语在线课程>을 클릭하면 한국어온라인수업창(www.megalearn.cn)으로 이동한다. 이 창은 10월 1일까지 무료개방한다. 
 
조글로미디어 문야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1133
  • 대화를 끝내고 싶을 때 효과적인 방법       “ 저 얘기를 언제까지 할 건가? 슬슬 본론을 얘기해야 할 텐데……”   정작 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상대방이 다른&n...
  • 2019-06-20
  • 도리가 있는 사람이 더욱 너그러워야 한다.   “그렇소” 사장이 의미심장하게 말하였다. “바로 그녀가 모두 잘못하고 당신이 모두 잘했기에 당신의너그러움이 수요되는게 아니겠소?         한 친구가 사장과...
  • 2019-06-20
  • 교육에 그리고 교육제도에 문제가 많다는 데 반대할 사람은 드물 것 같습니다. 기성세대들도 문제가 많은 교육제도 속에서 자라왔고 개선을 거듭한 지금도 문제는 나아지지 않고 있죠. 사교육 시장이 비대해지는 이유는 공교육에 대한 불신에서 시작된 것 아닐까요. 공요육만으로도 아이들의 학업이 커버가 된다면, 사교육...
  • 2019-06-19
  • 팽이시합 연길시연남소학교 3학년 3반 리정우 지도교원:황 금   오늘 오후 우리 집에서 팽이시합이 벌어졌다. 우리 가족은 집 부근의 공터에 가서 가위, 바위, 보로 순서를 정했다. ‘제발 내가 먼저 하지 말아야 하는데…’하는 생각이 들며 가슴이 콩당콩당 뛰였다. 다행히 내가 첫번째가 아니였다...
  • 2019-06-19
  • 계절과 함께 조일순 할빈시동력조선족소학교   할빈은 그야말로 사계절이 분명한 곳이다. 소리없이 찾아주는 봄, 여름, 가을, 겨울은 나의 교육인생의 동반자가 되였다. 봄이면 봄볕의 혜택으로 세상만물이 속삭이며 춘풍과 더불어 누군가에게 파아란 희망을 조용히 안겨주고 있다. 봄이 주는 향기는 나로 하여금 스스...
  • 2019-06-18
  • 给你介绍几款NAVER词典之外,学韩语的亲故用得比较多的中韩-韩中线上词典。(查单词免费)   1. 国立国语院 标准国语大辞典     https://stdict.korean.go.kr       标准国语大辞典是由国立国语院历时8年编撰的辞典,也是韩国唯一一部由政府机构编撰的辞典,同时和NAVER达成合作,共享词库资...
  • 2019-06-15
  •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7월부터 한국에 6개월 이상 머무르는 외국인 유학생은 국민건강보험에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한다. 이에 따라 10만여명에 달하는 외국인 유학생의 보험료 부담이 기존보다 7배 늘어나는 등 큰 변화가 있지만 교육부의 '늑장 대응'으로 혼란이 커지고 있다. 12일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 2019-06-15
  • 우리는 은혜를 베푸는 법을 배워야 할 뿐만 아니라 거절하는 법도 배워야 한다. 이것이 바로 완벽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방법이다. - 하버드대학 심리학자 랑 블랑크 누군가 당신에게 도움을 요청한다면, 상대방의 삶에 당신이 영향력을 지니고 있다는 것과 동시에 당신의 능력과 위치가 증명되는 것이다. 이는 마...
  • 2019-06-13
  •  다섯 살 연아 엄마 다윤씨의 고민  “평소에는 조잘조잘 말을 잘하다가도 밖에만 나가면 말을 하지 않는 아이들이 있다고 들었어요.  바로 저희 딸 연아가 그렇답니다. 연아는 올해 처음 어린이집에 다니게 됐어요. 밝은 아이라 잘 적응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요.  저의 기대와 달리 ...
  • 2019-06-13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오늘은 2019년 6월 20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