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남화섭-매출 1억 2000만 달러 달성
조글로미디어(ZOGLO) 2005년9월7일 17시06분    조회:15461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광동지역 모바일 부품 선두주자 [심수 할루야전자 올들어 매출 실적 1억 2000만달러] 조선족 기업인 남화섭 총재(42세)가 이끄는 심수 할루야전자유한공사는 중국 최고의 모바일 부품 판매, 개발회사로의 비전을 꿈꾸며 이 분야에서 광동지역의 선두주자로 달리고 있다. 고신기술 분야의 부품 수출입 무역이 주업인 이 회사는 현재 심수할루야전자법인외 심수할루야테크, 상하이할루야전자, 베이징할루야전자, 향항할루야법인 등 계열사에 난징, 청도에 사무소를 두고 있다. 심수할루야전자법인에 무선통신사업부, 반도체사업부, 수동부품사업부, 통신기술사업부, 보안설비사업부 등 9개 부서를 설치, 이외 고신기술제품개발제조공장까지 소유하고 있다. 현재 이 회사는 166명의 직원(한국인 8명, 조선족 11명), 90명으로 의 영업팀, 수십 명의 기술인재를 거느린 고신기술 회사로 성장하였다. 현재 한국의 삼성, 현대, SK 등 대기업의 부품, 애경회사에 케슨페인트(휴대전화용)등과 경인회사의 모든 제품을 대리, 수출입 품목만 해도 10여 가지에 달하며 이외 자체로 보안시스템인 CCTV감시계통의 카메라를 개발 제조하고있다. 지난 5년간 줄곧 상승일로를 걸어온 이 회사는 2000년의 2900만 달러 매출실적에서 지난해에는 일약 9700만 달러, 올해는 벌써 1억 2000만 달러의 놀라운 매출실적을 올렸다. 고향이 내몽골 울란호트인 남화섭 총재는 내몽골대학 컴퓨터학과를 졸업하고 지난 90년대 초 심수으로 진출, 중신신탁투자회사, 부동산투자자문회사에 근무하다 95년도부터 전자무역을 시작했다. 어려서부터 인문학에 남다른 흥취를 가졌던 그는 인문학전공이 리상이였지만 어머니의 병으로 엄청난 치료비가 들자 본의 아니게 전자무역에 종사하게 됐다. 처음 모니터(显示器)부품을 국내 여러 기업에 제공하던것이 차츰 일본, 한국기업과 접촉, 그가 취급하는 부품이 당시 시장선도 품목이어서 부품대리를 요구하는 일본, 한국회사가 많았다. 특히 한국회사와 거래하는 가운데 문화적 동질감을 느꼈던 그는 합작의 길을 택했다. 전자분야에서 한국부품의 성능이 뛰어나 국내전자업체의 인정을 받는데다 그의 전공에 기초한 기술 소화력과 국내전자산업의 고속 발전과 더불어 할루야전자는 1996년도부터 지속적인 고속성장을 이룩하게 된다. 할루야는 다년간 최고의 신용, 제일의 품질, 우위의 기술, 완벽한 서비스를 경영방침으로 모바일 전문화, 판매규모확보, 고객정보망 구축, 기술력형상, 리스크 최소화를 회사전략으로 삼고 북경, 청도, 남경, 상해, 심수, 향항 등 지역에 판매네트워크를 구축, 향후 미국, 독일 등 나라의 제품 취급과 MP4 혹은 그 이상 사이즈의 제품개발, 고급 IC, 모바일 모든 제품을 취급할 계획이다. 최근 남총재는 내수시장 선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첨단시장 공략 등 책략으로 할루야전자를 중국의 모바일분야 일인자로의 비전을 향해 최선을 하고 있다. 지난 15년간 한국 대기업들과의 성공적인 합작비결에 대해 남총재는 일방적인 단순한 무역이 아닌 전문적인 기술장악과 신용으로 고객과의 우정을 돈독히 함과 동시에 자체의 튼튼한 기술진에 토대로 시장정보를 기초로 부품제공업체의 기술개발에 직접 참여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현재 8명의 한국인직원이 근무하고 있고 10여년간 한국을 수없이 왕래한 남총재는 한중간의 교류는 중국조선족에 있어서 오늘의 발전을 가져다준 기회였고 이런 선진 한국의 존재는 조선족에게는 더 없는 행운이였다고 지적했다. 동시에 일부에서 한국인들이 중국조선족을 제대로 대접해주지 않는다는 지적에 중국의 비약적인 발전과 조선족의 미래상을 그려보며 한국인들도 고정관념을 버리고 변화발전의 시각으로 중국조선족을 대함으로써 상호협력, 공동발전의 길을 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617
  • [원제:40억 재산 모두 잃은 이주노, 파란만장 히스토리 털어놔] 서태지와 아이들 출신의 이주노가 10일 오전 KBS 2TV ‘이홍렬 박주미의 여유만만’에 출연, ‘서태지와 아이들’의 톱스타에서 40억원 재산을 모두 잃기까지, 그리고 최근 북경 현대 음악예술대학교 댄스 무용학부의 명예교수 수락 등 근황을 털어놨다. 이주...
  • 2005-10-11
  • [원제:항일영웅,일본침략군물증,안중근의사 전시전 개막] 할빈고려일조가제1회조선족문화축제 개최를 계기로 일본파쇼침략물증전,안중근의사 사적전,항일영웅사전전도 할빈시고려회관에서 펼쳐졌습니다. 안중근 생애를 반영하는 사진 200여점과 양정우,조상지,조일만,리조린,진한장을 비롯한 항일명장,그리고 양림,리추악,리...
  • 2005-10-10
  • 연변축구 흥보대사 필요 축구원로 박만복의 일가견 중국조선족축구사에 전설적인 인물로 알려지고 있는 박만복옹(1935년 출생), 40년전 조선족선수들로 주축을 이룬 길림성축구팀을 일약 중국축구의 정상에 올려세우며 중국조선족축구의 자존심을 일떠세운 박만복옹의 뇌리에는 마냥 연변축구가 떠날줄을 모른다. 1935년 길...
  • 2005-10-10
  •  중국 연변의 대표적 시인 리상각(69) 망향시 낭송회가 13일 오후2시 양구문화복지센터에서 열린다.  이날 시낭송회에서는 `실개울' `분계선' 등 11편의 시를 양구지역 문인들과 이씨가 직접 낭송하며 어린이강원일보합창단이 특별공연을 펼친다.  양구군 해안면에서 태어나 3세 때 북만주로 이민간 이씨는 18권의 시집을...
  • 2005-10-10
  • 조선족대학생 물에 빠진 아이 구하려다 희생 10월1일 오후 4시 져우룽퍼 룡봉계부두(九龍坡龍鳳溪碼頭) 장강기슭에서 중경과학기술학원 조선족학생 이항대(李恒太)씨가 물에 빠진 한 남자아이를 구하려다가 물에 떠 내려가 행방물명이다. 중경석간(重慶晩報)이 이 사실을 연속 보도 한다음 중경시시민들은 이항대씨를 칭찬하...
  • 2005-10-10
  • {원제:한국문학 소개 40여년, 웨이쉬성 베이징대 교수] 평생을 한글과 한국문학 연구에 매진해온 중국인 노교수가 53년 만에 꿈을 이뤘다. 웨이수청(77) 베이징대 동방언어문학부 교수가 그 주인공. 웨이 교수는 559돌 한글날인 9일 ‘40여년간 중국인들에게 한국문학을 소개하는 등 한국어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우리 정...
  • 2005-10-10
  • [원제:중국작가협회중앙위원 김철 그는 누구인가] 1."수정주의자,김철을 타도하자!" 베이징에서 불어닥친 광풍,"수정주의자를 때려 잡아라!" 홍위병들은 엘리트,지식인이 쌓아 놓은 '상식'과 '모럴'을 일거에 무너뜨렸다.그것은 현란한 퍼포먼스였다. "죄 없는 죄인"이 양산됐다.중학생들 또는 열 대여섯 살쯤의,소년들은 모...
  • 2005-10-09
  • 국경무역의 귀재 -제 10전국인대 대표, 동녕길신그룹 리사장 최룡길의 사적을 적는다 -서정옥- 흑룡강성 동남부 국경에 자리잡고있는 동녕현은 국경무역이 아주 활발하다. 동쪽으로 로씨야와 린접해있는 동녕현은 국경선의 길이가 139 킬로메터이며 로씨야 원동지구에서 가장 큰 도시인 해삼위, 가장 큰 철도역인 우쑤리수쿠...
  • 2005-10-07
  • 한국 화교 초중정선생 고향의 교육사업 지원 최근 한국 화교 초충정선생은 연대시 무평구 왕격장진 한화학교를 찾아 부친 초화탕 선생을 대표하여 학교에 5.3만원의 교육기금을 기부하였습니다. 초화탕 선생은 원 한국 조치원 화교협회회장이며 무평현 초가사람입니다. 1995년부터 초선생은 선후로 고향을 위하여 60만원을 ...
  • 2005-10-07
  • 쿠쿠밥솥 중국에 정착한다 이영한총경리: 《청도에 발판 마련 다음역은 동북》이라고 밥솥 하면 한국에서 소비자 지명도가 99%에 달하는 유명브랜드 쿠쿠(CUCKOO), 한국에서 년간생산량이 280만대로 시장 점유률이 65%, 세계 30여개 나라에 수출되는 쿠쿠밥솥. 이 쿠쿠밥솥이 중국에 정착하고있다. 한국 쿠쿠전자가 중국대륙...
  • 2005-10-07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