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zoglo.net/biz/yileyuan 비즈홈 | 로그인

카테고리

<< 11월 2017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  

방문자

홈 > 기업활동

전체 [ 21 ]

21    有机苹果,你想吃吗? 댓글:  조회:380  추천:0  2017-10-12
以勒有机苹果、苹果梨   以勒苹果园拒绝使用化学农药,让苹果树与杂草共存。 不除草,不上化肥。 利用提高果树自身免疫力的方法来培养,是顶级的果树培养方法!     从去年开始收购了龙井大苏的大片荒废的苹果园和苹果梨园,把荒废的果树都拔掉,重新种植了树苗,从根本上实现了有机农法。经过3~4年的培养以勒苑纯正的有机水果即将会面世!     2017年10月,又迎来了丰硕的季节!     采摘于以勒大苏农场的有机苹果, 把新鲜,健康,美味带给您! 快来选购吧~       以勒有机苹果(寒富)13斤/一箱  80元   以勒有机苹果(翼红)20斤/一箱  60元   以勒有机苹果梨 12斤/一箱   25元 咨询电话:0433-2528289  131-7908-1400
20    4박5일 국내려행 앗~싸~ 힐링에 나선 이레원 직원들... 댓글:  조회:1274  추천:0  2017-04-20
이레원음식유한회사(대표 최한)에서는 우수직원 9명에게 4박5일 국내관광기회를 마련해주었다. 직원들은 김선화총경리의 인솔하에 심천, 홍콩, 마카오, 주해 등 중국 남부 지역을 둘러보면서 시야를 시야를 넓히고 현지 특색음식 맛보고 관광지를 둘러보면서 지역문화를 익히는 소중한 시간을 보냈다. 이레에서는 2015년도에도 입사 8년이상 경력을 가진 직원 4명에게 해남도관광을 보낸바 있다.    김선화 총경리는 "이번 관광은 우수직원들에게 주는 포상이기도 하지만 더우기는 관광을 통해 직원들에게 힐링할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주기 위해서이다."며 "직원들의 능동성을 발휘하고 직원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기 위한데 있다"고 말했다. 조글로
19    안전한 먹거리, 생산자와 소비자 함께 생산 댓글:  조회:546  추천:0  2017-04-20
[농업 새 길을 찾다]           생산조합과 소비조합이 이루어지고 감독관리 강화   (흑룡강신문=하얼빈) 우리가 먹고있는 농산물은 과연 유기농일가? 100%로 확신할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가?   현재 시중에 유기농쌀, 유기농남새가 팔리고있지만 진짜 유기농인지 믿음이 가지 않는다. 우리는 가끔 이런 말을 들은적 있다. 유기농기지라고 버젓이 적혀있지만 농민들은 감산할가 우려돼 남의 눈을 피해가면서 새벽녘에 밭에 나가 화학비료를 주군 한단다.     "돈을 벌자고 유기농을 생산하면 가짜유기농밖에 안나옵니다. 유기농업은 단시일내에 돈을 벌수 있는 업종이 아니거든요. 사람의 건강을 먼저 생각하는 마음가짐이 무엇보다도 중요하지요”   10여년 유기농만 고집해온 연변 이레무공해농작물농민전업합작사 최한 리사장(理事长)은 생산량을 추구하다보면 가짜 유기농밖에 생산할수 없다고 꼬집는다.   최한 리사장이 고집하는 유기농업은 땅을 살리고 사람을 살리는 자연순환 농업이다.     "모든 식물의 건강은 뿌리에 있고 뿌리의 건강은 땅에 있습니다. 땅을 살려야 사람이 살수 있습니다.오염되지 않은 깨끗한 음식을 먹게 되면 자연 건강을 지킬수 있지요"     유기농업을 함에 있어 제초문제가 가장 골치거리인데 제초제를 사용하지 않기 위해 비닐을 사용한다. 분해되는 비닐을 사용하자면 비용이 많이 들고 일반 비닐을 사용하면 가을에 비닐을 걷어내는 작업을 해야 하므로 역시 비용이 소요된다. 이레에서는 농작물을 재배하기전에 먼저 밭을 2년간 묵혀둔다. 그리고 그 땅에 자체로 발효시킨 유기비료(벼겨, 두병, 골분 등 여러가지를 혼합하여 발효)를 사용한다.     "13만원들을 들여 비닐을 덮으면서 벼모를 꽂는 기계를 사왔습니다. 하루에 4명이 벼모를 1헥타르밖에 꽂지 못합니다. 대면적으로 유기농 농사를 짓기 힘들지요. 같은 뜻을 가진 사람들이 함께 가야만 먼길을 갈수 있습니다”     점점 많은 사람들이 유기농을 선호하고 있다. 하지만 가격이 비싸다는 리유로 보편화가 되기 힘든 상황이다. 그래서 최한 리사장이 새롭게 내든 카드가 바로 생산조합과 소비조합이 이루어진 상태에서 감독기구를 형성하는 새로운 모식이다.   례를 들면 50명을 대상으로 회원제를 실시한다. 이들에게 한주에 한번씩 이레에서 생산하는 쌀, 콩기름, 간장, 고추장, 각종 야채, 닭알, 돼지고기, 소고기 등을 배달한다.   “농업이 새 길을 걷자면 유기농으로 가야 합니다. 안전한 먹거리를 어떻게 하면 소비자와 함께 생산할것인가? 소비자에게 믿음을 주자면 가치관이 같은 사람들이 모여 기업을 형성해야 합니다.”   최한 리사장은 한국의 소비자조합을 현지에 접목시켜 새로운 조합을 만들아갈 예정이다.   우선 50명이 소비할수 있는 각종 품목을 생산할수 있도록 생산조합을 형성한다. 생산자들은 10년간 유기농을 하면서 100% 신뢰할수 있는 농민들을 선발해 이레의 요구표준에 맞게 농사를 짓도록 한다. 생산자들은 판로가 담보되고 평소 농사수익 보다 더 많은 수익을 창출할수 있기때문에 걱정없이 농사를 짓기만 하면 된다.   우에서 밝히다싶이 50명의 소비군체는 즉 소비조합을 이룬다. 이들중 몇명에게는 생산 전반과정을 감독하는 특권이 주어진다. 감독원들은 파종으로부터 수확에 이르는 전반 과정을 감독하기때문에 유기농에 대한 확신이 선다.   이렇게 되면 생산자, 소비자 모두가 혜택을 보게 된다. 생산자는 과학적인 방법으로 농사를 지어 짭짤한 수입을 올릴수 있어 좋고 소비자는 정직하게 생산한 농산물을 싼 가격으로 구입할수 있어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일이다.   아무튼 농업의 새 길은 부단히 탐색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문인숙
18    올 설에는 유기농으로 알뜰밥상 뚝~딱~ 댓글:  조회:2160  추천:0  2017-01-16
해마다 설이 돌아오면 힘든건 주방에서 맴돌아치는 주부들이라 생각합니다. 세월이 좋아 일부 가정에서는 남정네들이 앞치마를 두르고 료리를 하느라 법석대지만 이같은 이색 풍경이 연출되는 집은 과연 몇집이나 될가요? 먹거리가 풍년인 요즘, "편한게 명절"이라고 말하는 주부님들. 주무님들을 위한 편하면서도 풍성한 밥상 차릴수는 없을가? 이레원음식유한회사로부터 간편밥상, 알뜰밥상 뚝~딱 차릴수 있는 희소식 날아왔네요. 다가오는 음력설을 위해, 늘 주방에서 고생하시는 주부님들을 위해 실속있는 선물세트 준비했대요. 황소고기, 흑돼지고기, 유기농옥수수, 흑돼지순대, 유기농배즙 등  모두 이레유기농기지에서 생산했거나 엄선된 유기농으로 선물세트를 만들었다네요. 이레의 따뜻한 마음을 담은 고품격 선물세트 보기좋은 음식이 먹기도 좋다는 말 실감해보시죠~^^  
17    좋은 정보는 함께 공유해야 제~맛~뭐지? 댓글:  조회:2381  추천:0  2016-08-23
  진짜!!! 이레 유기농채소를 집에서  쉽고 간편하게 먹을수 있는 방법  알려줄께요! 좋은건 함께 공유해야쥐~ 一般人我不告诉他!   먼저 아래 QR코드를 스캔하세요~ 以勒 微信号 功能介绍 有机农餐饮服务   맨 아래줄에 进入官网,以勒农场 보이시져? 이레농장에 대해상세하게 료해하려면 进入官网 혹은 화면 보기   쇼핑하려면 以勒农场으로 고고~~   잘 분류되어있어 찾기도 쉽고 고르기도 한결 쉽겠죠? 자~ 마트에 온듯 한번 둘러볼께용 먼저 우리민족 전통음식 장코너입니당~   이레보쌈집에서 늘 싸가고 싶었던 쌈장도 맛있게 먹었던 된장찌개도 이젠 집에서 먹을수 있다는 이 행복감~~ 우리 민족은 역시 장을 먹어야해~~ 아!! 여기서 잠깐 그냥 둘러보지만 말고 찜해놓은 상품은 바로바로 장바구니에 담아놓자구요~~ 다음은 쌀코너로 가볼까요? 사람은 역시 밥심이죠!!   작은 포장으로 되어있어 신선도 유지에도 좋고 자취생들이 구매하기에도 참 좋쥬? 쌈장도 샀겠다~ 향긋한 밥까지 준비되었다면 쌈 싸먹을 유기농채소 고르러 갑니다~ 전부 음악듣고 자란 풀이래요~ 유기농채소세트와 유기농채소족발세트는 갑자기 집에 손님이 왔거나 무더위를 피해 야외로 갈때 딱이죵?!! 그외 농장에서 나는 꿀, 달걀, 효소액기스, 유기농사과 등도 있답니당~ 포장도 선물용이라서 건강을 전달한다는 의미로 선물하셔도 좋을듯 싶어요~ 이젠 장바구니에 담아놓았던걸 보러 갈까요? 충동구매는 아니아니아니되오~ ㅋㅋㅋ 확인하고 결제하는걸로~~ 이제 결제만 하면 오늘은 유기농채소로 건강한 하루가 되는거지용~ 문의 滋养大地,健康全民! 电话:0433-279-0555            0433-252-8289           131-7908-1400   제작/월드미디어(15844337770)
16    저~고운 빛갈 좀 보소! 이레원보쌈? 댓글:  조회:2782  추천:0  2016-04-01
15    고마움으로 가꿔가는 기업문화 댓글:  조회:1716  추천:0  2016-03-10
2일, 이레원음식유한회사의 10주년 감사기념회가 연길시록원호텔에서 있었다. “땅을 살리고 사람을 살리는”것을 취지로 하는 이레원음식유한회사는 지난 2006년에 설립된 이래 직접 재배한 유기농 채소와 곡식으로 음식점을 운영, 오늘에 와서는 이미 연변음식업계에서 자신만의 브랜드가치를 구축하고 국내 각 도시에 여러 가맹점을 두었을뿐만아니라 직원 100여명을 이끄는 당당한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아름다운 클래식연주회로 시작한 이날 감사기념회는 이레원음식유한회사가 걸어온 지난 10년을 동영상으로 돌이켜보는 한편, 회사의 고문인 최금남박사(한국)의 “책 읽는 이레원”이라는 주제의 특강을 조직했다. 이레원 직원들의 독서모임은 시작된지 오래며 그만큼 최한사장은 기업을 운영함에 있어 독서를 통한 소통의 힘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또 사회자가 중학교 2학년에 다니는 풍설송학생의 “가질수 없는 선물”이라는 작문을 랑독한데 이어 이레원과 연변희망복지원의 자매결연식이 있었다. “가질수 없는 선물”은 갖고싶지만 영원히 가질수 없는 선물-“엄마”를 그리는 한 고아의 슬픈 독백이다. 사회자의 목소리를 통해 전해지는 어린 아이의 잔잔한 슬픔은 현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복지원의 아이들에게 “선물”이 되여주고싶다는 이레원식구들의 깊은 뜻으로 연변희망복지원의 집행원장 유영애씨와 최한사장이 각 측을 대표해 자매결연서에 싸인했다.    땅은 생명의 요람이며 언제나 받은 사랑을 배로 갚아준다. 하지만 요즘 “죽어가는 땅”들이 너무 많다. 최한사장은 땅이 살아야 사람이 살수 있으며 사람이 살아야 기업이 살수 있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무엇이 이 땅을 살리고 사람을 살릴수 있는가! 이레원은 그것을 고마움으로 가꿔가는 기업문화라고 대답한다.    기념감사회에 이어 이레원은 현장의 손님들에게 답례로 이레원농장의 유기농채소들로 보쌈뷔페를 대접했다.    연변일보 글·사진 박진화 기자   
14    이레원 10주년 감사기념행사 마음과 마음의 전달 댓글:  조회:2462  추천:2  2016-03-03
이레원 희망복지원과 자매결연...지속 후원키로    이레원 10주년 기념행사에서 감사함을 전하고있는 최한대표. 이레보쌈으로 널리 알려진 이레무공해농작물농민전업합작사(대표 최한)에서는 창사 10주년을 맞으며 3월 2일 연길 록원호텔에서 감사기념행사를 펼쳤다. 행사의 일환으로 연변희망복지원과 자매결연을 맺고 희망복지원을 지속 후원키로 약속했다.   최한대표는 "이레가 10살을 먹을수 있었던것은 직원들과 주위의  도움이 있었기에 가능한것이다. 늘 감사한 마음이 앞선다. 나를 낳아준 어머님도 감사하고 10년을 함께 고군분투해온 직원들도 감사하며 이레원을 찾아준 모든 고객님들도 감사하다.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 연변복지원과 자매결연을 맺고 복지원의 어린들을 적극 돌보기로 했다."며 "기업을 운영하는것은 돈을 벌기위함도 있겠지만 그 사업을 이끌어가는 과정에서 인생을 가꾸어가는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말한다.     독서문화를 선도하는 이레원에 격려의 메시지를 전하는 연변주문화라지오텔레비죤방송신문출판국 림혜영당위서기 이날 10주년 감사행사는 이레원이 걸어온 10년의 발자취를 더듬어보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이레무공해농작물농민전업합작사 최한사장은 “땅을 살리고 사람을 살리자”는 슬로건을 내걸고 손수 재배한 유기농 농작물로 이레보쌈집을 운영하고있다. 이레보쌈을 한번 먹게 되면 단골이 된다. 그만큼 믿음이 가기에  음식업계의 명물로,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연변 주내는 물론 장춘, 길림, 청도에까지 가맹점을 두고있으며 고정직원만해도 100여명에 달한다. 더 많은 사람들이 유기농법에 관심을 갖고 더 많은 사람들이 유기농법을 통해 더 많은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 최한사장은  이레무공해농작물농민전업합작사를 설립하고 유기농업 전파에 나섰다.   이레원 최한대표와 희망복지원관계자가 자매결연서에 서명하고있다. 이레원에서는 또 차별화된 기업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독서문화를 제창하고있다. 이레원에서는 매주 토요일마다 독서모임을 가진다. 독서회는 직원들사이의 소통의 장, 학습의 장이 되면서 소리없이 직원들을 변화시키면서 문화자질을 향상함에 있어서 한몫 톡톡히 한다. 이레원의 직원교육은 전문가초청특강, 지점장순회특강, 외지파견학습, 직원자률학습 등 다양한 형식으로 진행된다.   연변주문화라지오텔레비죤방송신문출판국 림혜영당위서기는 축사에서 "기업인이 독서에 혼신을 불태울수는 있지만 전체 직원이 모여 매주마다 독서열풍을 일으키는 기업은 드물다."며 "이레원은 생각이 앞서고 목표가 뚜렷한 기업"이라고 평가했다.   최한대표는 말한다.   사업은 장사가 아니라 내 인생을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회사는 직원들과 가치를 함께 창조하고 함께 향수하는 과정에서 성장해야 하며 직원들은 회사를 통해 자신의 삶을 보다 윤택하게 가꾸어야 한다. 이레는 직원들의 인생을 아름답게 가꾸는 터밭일뿐... 조글로미디어 문야기자   
13    店庆10周年,10元大放送! 댓글:  조회:1577  추천:0  2016-02-01
2006年3月2日, 成立 以勒苑餐饮有限公司 2016年3月2日, 我们将迎接10周年!   为答谢新老顾客 10年的支持与厚爱, 本店即日起推出 10元菜品! 每天推出不一样的菜品哟!   期待您的光临! 我们会坚守 “滋养大地,健康全民” 为更好的绿色餐桌而努力! 请期待以勒苑 下一个10年的美好发展! 周一 周二 周三   周四 周五 周六 周日 咨询电话:0433-2528289 -------------- 以勒有机礼包,盛满对您的感恩之情 今年送礼送健康, 有机食材看得见。 以勒有机礼包, 传达健康理念。 送出祝福, 送出健康, 送出情谊! 欢迎您订购, 预定电话: 131-7908-1400            279-0555 河南分店:137-0443-1555          839-3081  
12    명절선물, 건강과 품위 추구…건강식품 폭발적 인기 댓글:  조회:1681  추천:0  2016-02-01
민족 최대의 명절 음력설이 다가온다.명절이면 더 애틋해지는 가족, 그리고 평소 가깝게 지내던 주변의 지인들에게 따뜻한 마음이 담긴 선물을 주고받으며 정을 돈독히 하는것이 인지상정이고 살아가는 멋일것이다. 하다면 어떤 명절선물이 대세이고 대중의 선호도가 높을가?   건강에 관심이 많은 시대인것만큼 건강식품이 제격이라는 목소리가 높다. 40대의 직장인 김모씨는 “년로하신 시부모님께 용돈외에 건강을 념두에 둔 유기농 농산물세트를 준비할 생각”이라며 직장동료들도 대부분 건강식품, 건강식단을 준비한다고 덧붙였다.   건강식품을 현시대 소비자들의 취향과 명절분위기에 맞추어 한결 품위있는 선물용으로 공급하는 상가들의 움직임도 활발해지고있다. “땅을 살리고 사람을 살리는 길”을 고집하며 유기농 식재료로 음식업을 경영하는 이레원음식유한회사에서는 이번 설명절을 앞두고 여러가지 쌈채소에 불고기재료를 곁들인 선물세트를 출시했는데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며 평소보다 몇배의 매출을 올리고있다. 이 회사 최한사장은 “삶의 질이 향상되면서 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점점 높아지고 따라서 유기농식재료 수요도 늘고있다”며 요즘 급격히 늘어나는 주문량에 공급, 택배 등 부대적인 서비스때문에 진땀을 뺀다고 행복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연변환상무역유한회사는 지난해 추석명절에 자연산송이 선물세트로 호황을 누린 토대에서 이번 설명절에는 조선에서 직수입한 해산물을 종류별, 가격별로 선별해 선물세트로 내놓았다. 알뜰하게 선별한 물품을 예쁜 색상의 보자기에 정성들여 포장해 위챗, 인터넷상으로 판매하는데 이 선물세트들은 젊은층의 마음을 공략하기에 충분했다.김파사장은 “명절선물도 품위를 추구하는 시대”라며 예기치 못한 인기에 요즘 눈코뜰새없이 바쁘다며 너스레를 떤다.   명절에 미처 모이지 못하는 가족에게 고향의 건강식품을 택배로 보내주거나 바쁜 일정에 쫓겨 고향을 찾지 못하는 사람들은 택배로 고향의 음식을 주문해 그곳에서 지인들과 정을 나누기도 한다.   연변에서 생산되는 인삼, 검정귀버섯, 꿀, 된장, 김치 등 전통건강식품들도 소비자의 눈높이에 발빠르게 대응하면서 한결 업그레이드된 선물용제품을 출시해 명절을 맞는 시민들을 향해 끊임없이 손짓하고있다. 연변일보/김일복기자 欢迎您订购, 预定电话: 131-7908-1400 ,0433-2790555 河南分店:137-0443-1555, 0433-8393081         
11    敦化以勒苑,开业啦~~ 댓글:  조회:1170  추천:0  2015-12-25
12月22日,敦化以勒苑开始试营业! 舒适的环境, 美味的佳肴, 一流的服务, 期待您的光临!   地址:敦化市政府对面八一广场南, 老市宾馆后院 电话:675-0999  
10    유기농사과따기체험에 나선 시민들 수확의 기쁨 만끽 댓글:  조회:5270  추천:0  2015-10-05
10월 5일, 이레무공해농작물농민전업합작사(사장 최한) 최미연마케팅 팀장은 40여명의 관광객들과 함께 훈춘시 반석진 맹련촌 산계동골짜기에 있는 이레유기농사과기지에서 사과따기체험행사를 펼치며 자연과 함께 하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맹령촌은 셀렌사과로 이름이 널리 알려졌다. 맹령촌 입구로부터 산비탈에 이르기까지 가지가 휘여지게 열린 빨간 셀렌사과에 눈이 즐겁다. 마을에서 20분가량 차를 타고 산계동골짜기에 이르면 촌마을과는 색다른 풍경이 펼쳐진다. 산으로 빙 둘러싸인 한가운데 자리잡은 이레유기농사과기지, 사과가 가지가 휘여지도록 달린것도 아닌데 많은 이들이 이곳에서 따는 즐거운, 먹는 즐거움, 캐는 즐거움을 만끽했다. 최미연팀장은 관광객들에게 사과따기 전 류의 할 점 및 이레유기농법에 대해 설명했다. 유기농을 고집하는것은 시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서이다. 비료를 주면 사과열매는 쉽게 키울수 있지만 뿌리는 땅속 깊이 뿌리를 뻗지 못한다. 화학비료를 친 농작물은 온실의 화초와 같지만 풀속에서 자란 사과나무는 여타 풀과의 경쟁속에서 살기 위한 몸부림을 치기때문에 활동량이 많고 뿌리를 땅속깊이 내린다. 풀은 베여내되 거둬내지 않는다. 농약 대신 풀을 베여주면 평당 1키로그람의 풀비료를 공급하는셈이 된단다 이렇게 자란 사과는 크기가 조금 작은 편이지만 당분이 높아 사과를 반으로 잘라도 색이 변하지 않고 쪼들쪼들 마른다. 체험자 다수가 가족 단위였는데 부모님을 모시고 온 이들도 있었고 3세대가 함께 한 이들도 있었다. 이들은 사과를 맛보며 일반 사과보다 당분이 높고 상큼한 맛이 난다며 엄지를 내밀었다. 사과따기에 신이 난 어린이들, 세상을 독차지한 기분이랄가. 자신이 딴 사과를 박스에 넣으며 신기한듯 한동안 들여다보기도 했다. 샤타를 누르며 기념촬영을 하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사과밭에 먹음직스럽게 자란 민들레와 달래를 캐는 이들도 있었다. 사과따러 온 황영란씨는 "부모님을 모시고 이곳에 오니 너무 좋다. 골짜기라 공기도 좋고 신선한 민들레도 캘수 있어 좋고 많은 사람들을 알게 되여 좋다"며 래년 이맘때에 이곳에서 다시 만날것을 약속했다. 과농 유영호씨는 산계동골짜기에서 셀렌사과를 두가지 방법으로 재배하고있다. 일반기지와 유기농기지로 뙈기를 나누어 재배하고있다. 같은 골짜기에 위치해있어 일조량이 같은데 색다른 풍경을 연출했다. 일반 기지의 사과는 가지가 휘도록 열렸고 사과의 크기도 엄청 커 1근이 넘는 사과도 있었다. 색상은 검붉으며 윤기가 자르르 흘러 먹음직스럽지만 유기농기지의 사과는 일반 크기에 색상이 발그무레하고 푸른색과 붉은색이 반반이다. 유기농사과기지에는 잡초가 무성했고 아직까지 무성한 사과잎을 자랑했으며 한개 가지에 사과가 근근히 서너개씩 달려있었다. 과농 유씨는 “유기농기지 사과 수확량은 일반기지 수확량의 절반도 안됩니다. 하지만 안전한 먹거리를 고집하는 최한사장의 뜻을 꺾을수 없지요. 사과가격이 16원으로 인상하면 몰라도…” 과농 유씨는 유기농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이 향상되고있지만 유기농산물 가격이 아직도 제 몸값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 수익창출이 어렵다고 밝혔다. 사과따기체험행사는 10월 1일부터 15일까지 열린다. 련계전화:13179081400, 15567668710   조글로미디어 문야기자  
9    이레농장 대외개방 캠페인 개시~~ 댓글:  조회:2139  추천:0  2015-07-09
이레농장에는 더욱더 많은 분들에게 건강한 먹거리와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고자 농장을 대외에 개방하기로 하였습니다. 유기농기지에 가서 야채재배과정과 오리농법재배법을 눈으로 직접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특히 여름방학은 학부모들이 자녀와 함께 할수 있는 황금시기입니다. 이 기간에 자녀한테 좋은 추억거리를 만들어주고 자연의 풍요로움을 함께 만끽하는것도 자녀에 대한 극진한 사랑이 아닐가 생각합니다.   관련된 정보는 직접 문의하시길 바랍니다. 전화:131-7908-1400/186-0433-7002 (김총경리)
8    이레농장 오리농법 댓글:  조회:1435  추천:0  2015-07-09
이레 농장에서는 논밭 쌀농사에 오리농법을 도입하였습니다. 이는 오리가 논밭속에서 헤염치며 다니며 풀과 해충을 잡아먹을 뿐만아니라 논밭을 흙탕물로 만들어 해빛이 땅속에 비춰지는 것을 막아 잡초가 자라나는 것을 막을수 있습니다. 작년부터 시작된 오리농법쌀은 맛도 일품이여서 찾는 분들이 더욱 많아지고 있습니다.
7    연변차세대무역인들 이레유기농기지 견학 댓글:  조회:2036  추천:0  2015-05-26
유기농록색산업은 연변의 희망입니다 5월 24일 연변무역협회 차세대위원들은 무역협회 임원진과 함께 룡정시동불사진에 위치해있는 이레원유기농 야채농장을 견학했다. 농장에 도착하니 8개의 비닐하우스가 한눈에 안겨왔다. 비닐하우스를 하나하나 돌면서 이레원 최한사장한테서 야채에 대한 소개와 유기농 야채 재배법을 들었다.그중 케일이라는 야채가 항암작용이 있다는 소개를 들으며 야채에 대한 호기심이 한발 성큼 다가왔다. 큰 항아리에 담겨져있는 액체를 보고 의문이 들어 최한사장한테 물었더니 그것은 아미노산액비로서 15일정도 고온에 숙성시켜 발효한 비료라고 설명해주었다.적오크라고 불리우는 야채는 생김이 다섯 손가락처럼 생겨서 다섯손(五个手)이라고도 부른다.벼짚을 가루내여 게분,어분 등을 넣어서 만든 비료는 54-60섭씨도의 고온에 질소,누룩 등을 넣어 발효시켜 유기질이 형성된다고 한다. 유기질이 5%이상 되여야 미생물이 생존할수있고 미생물이 있어야만 토양중에서 방충도 하고 번식도 하고 살균도 할수있다고 한다.미생물이 없을때에는 항기질을 쳐야 한다며 바로 이렇게 개발, 연구한 비료는 모두 농업연구소나 한국의 박사와 교수님들의 최신연구성과라고 소개했다. 비닐하우스를 한바퀴 둘러보며 나무토막들이 줄지어 서있는데 나무마다 구멍이 나있어 신기해 했더니 구멍을 뜷고 목이버섯을 심었다는 것이였다. 다음순서는 차세대들이 점심에 먹을 유기농 야채들은 뜯는 일이였다. 겨울에 야채얼굼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해 최한사장은 30만원 어치 되는 이불을 사서 비닐하우스에 씌웠다고 한다.큰 농장을 경영한다는 것은 참으로 쉽지 않은 일이라는 것을 다시한번 새삼스럽게 느꼈다.관리원들이 유기농 야채가 상할세라 로심초사하면서 온도 조절도 하고 어머니가 갓난아기를 키우듯이 온갖 정성을 기울렸다고 한다. 야채농장을 참관한후 유기농야채로 풍성한 점심식사를 했다. 인체에 유해한 화학비료나 약물을 사용하지 않고 친환경유기비료로 가꾼 야채를 직접 채집해 먹으니 맛도 별미고 기분도 좋았다. ?/ 점심식사가 끝난후 이레원 최한사장의 창업과정과 사업리념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최한사장은 29세에 창업으로 전자산업을 시작했다가 포기하고 음식업을 해보려 마음을 바꿨다.그리하여 성공한 음식점의 공통점을 찾아 시장조사를 해보았더니 연변의 괜찮은 음식점의 공통점은 사장님들이 직접 료리를 잘 하는 것이 특징이였다.그리하여 료리학원을 다녔는데 생각보다 료리학원에서 배워주는 효률은 미미했다. 그래서 강사한테 별도로 학비를 더 지불하고 강사가 퇴근한후 혼자서 개인강의를 들으면서 료리를 더 심도있게 배워나갔다.처음으로 시작한 음식점은 신세기7층의 이레원식당이였는데 6개월동안 매달 만원의 적자가 생겼다.그러나 아무리 경영이 어려워도 달마다 직원들한테 월급을 꼭꼭 제때에 지불했다. 감사하는 마음이 진심을 전달하고 감동이 생기니 월급을 떠나서 직원들은 신뢰가 찾아오며 상황이 반전하기 시작했다.직원들은 출근시간전에 자각적으로 먼저 도착해 준비하고 서로 진심으로 인정하고 감사하면서 일하니 음식점은 얼마 안돼 호황을 맞이했다.그때 함께 시작했던 직원들은 현재 주주가 되고 경리가 되였다.여기에서 최한사장은 사람과 사람의 차이는 생각의 차이이지 외모가 다른것엔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을 깊이 느꼈다고 한다. 《8만원 투자금으로 시작하여 지금 13개의 분점이 있습니다.돈만 위하여 살면 내 생명의 가치가 없다는 생각에 땅을 살리고 사람을 살리는것에 내 생명의 가치를 부여하고 싶어서 정직한 유기농, 정직한 먹거리를 만들려고 했습니다.유기농록색산업은 연변의 희망입니다》 이레원유기농농장 견학과 최한사장의 창업이야기는 차세대들에게 보귀한 경험과 귀감으로 되게 했고 멀지 않아 우리 고향 연변의 유기농록색산업이 전국에서 가장 으뜸가는 먹거리로 떠오를 그 밝은 전망을 그려보기도 했다. 글 주예련/사진 한성걸 길림신문  
6    중한신지식농법친선교류회 연길 해나눔농가에서 댓글:  조회:2069  추천:0  2015-05-14
새로운 지식으로 농업을 경영하기 위해, 끊임없이 개발, 개선, 혁신하여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중한농업인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5월 13일, 연길 해나눔농가에서 있은 중한신지식농법친선교류회에는 한국인 농업전문가 6명과 현지 농업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석, 이들은 새로운 지식으로 농업을 경영할데 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연변 이레무공해농작물농민전업합작사(사장 최한)의 주최로 펼쳐진 이날 행사는 자사소개, 제품 류통, 병균에 대한 연구, 자연에 대한 인식, 비료(유기농비료와 화학비료)사용문제, 선진기술 도입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21세기는 전문가들이 리더하는 세상이 아니라 깊이는 좀 옅더라고 폭넓게 전게할수 있는 이들이 리더하는 세상이라면서 농업을 발전시키는것은 어느 한 분야, 어느 개인이 할 일이 아니라 몬든 일들이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조글로미디어 문야기자  
5    이레는 이런 기업-기업소개 댓글:  조회:1668  추천:0  2015-04-20
4    우리가 먹고있는 농산물은 과연 안전할가? 댓글:  조회:5388  추천:0  2015-04-03
우리가 먹고있는 농산물은 과연 안전할가? 조글로미디어(ZOGLO) 2015년3월30일 10시26분    조회:2183 인물이름 : 최한    [연변을 클릭하는 사람들-5] 최한사장 이레무공해농작물농민전업합작사 설립, 유기농업 전파 요즘 불고기집에서 종종 볼수 있는 풍경이다. 일반 상추는 무료로 드리지만 유기농 상추는 돈주고 사야 한다. 상당수의 고객들, 무료 상추에는 눈길도 돌리지 않고 한접시에 20여원씩 하는 유기농상추를 주문한다. 건강이 최고 자산이라 생각하기때문이다.   이런 유기농먹거리만 고집하는 이가 있어 우리의 밥상은 더욱 풍요로와지고있다.. 이레무공해농작물농민전업합작사 최한사장은 “땅을 살리고 사람을 살리자”는 슬로건을 내걸고 손수 재배한 유기농 농작물로 이레보쌈집을 운영하고있다. 이레보쌈을 한번 먹게 되면 단골이 된다. 그만큼 믿음이 가기에  음식업계의 명물로,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연변 주내는 물론 장춘, 길림, 청도에까지 가맹점을 두고있으며 고정직원만해도 100여명에 달한다. 더 많은 사람들이 유기농법에 관심을 갖고 더 많은 사람들이 유기농법을 통해 더 많은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 최한사장은  이레무공해농작물농민전업합작사를 설립하고 유기농업 전파에 앞장서고있다.   이레는 이래서 산다-땅 살리고 사람 살리는 기업   유기농업이란 농약, 제초제, 비료, 가축사료 등에 합성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고 유기물이나 자연광물, 미생물을 리용하는 농업이다. 최한사장이 고집하는 유기농업은 땅을 살리고 사람을 살리는 자연순환농업이다. “모든 식물의 건강은 뿌리에 있고 뿌리의 건강은 땅에 있습니다. 땅을 살려야 사람이 살수 있습니다. 오염되지 않은 깨끗한 음식을 먹게 되면 자연 건강을 지킬수 있습니다.” 최한사장의 가치관이 엿보인다. 돈의 가치를 추구하는것이 아니라 량심적으로 농사를 짓고 량심적으로 기업을 꾸려나가고있음을 알수 있다. 즉 규모 확장이 목적이 아닌 기업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귀히 여기고 즐기는 과정에서 행복을 느끼는 사람이다. “유기농업은 단시일내에 돈을 벌수 있는 업종이 아닙니다. 사람의 건강을 먼저 생각하는 마음가짐이 없이는 유기농 농산물을 생산할수 없습니다.” 이레에서는 농작물을 재배하기전에 먼저 밭을 2년간 묵혀둔다. 그리고 그 땅에 자체로 발효시킨 유기비료를 사용한다. 유기질은 땅의 수분류실을 방지하고 보비력을 높여 땅이 생명력을 갖게 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이레에서는 EM기술 즉 미생물과 유산균, 나토균, 토착균, 광합성세균 등 유용한 미생물을 배양하여 고온소독을 거친 흙과 혼합한후 단지속에 넣고 묘목을 심는다. 이레에서는 벼겨, 두병, 골분 등 여러가지를 혼합하여 발효비료를 만들고있다.   “묘목은 미생물이 가득한 좋은 환경에서 자라기때문에 건실하게 자랄수 있으며 이 묘목을 밭에 낸다고 해도 지속적으로 발효비료를 뿌리기때문에 다른 미생물이 감히 침입을 못합니다. 이렇게 깨끗한 환경에서 자란 남새는 맛과 영양소가 골고루 갖춰졌기에 맛있고 잘 썩지 않습니다.”. 이레농장에서는 남새뿐만아니라 사과재배도 독특하다. 이레사과밭은 여타 사과밭과는 달리 잡초가 무성하다. 최사장에 따르면 화학비료 과다 사용으로 사과나무에 여분의 영양을 주기 때문에 병의 발병원인이 된다. 비료를 주면 사과열매는 쉽게 키울수 있지만 뿌리는 땅속깊이 뿌리를 뻗지 못한다. 화학비료를 친 농작물은 온실의 화초와 같지만 풀속에서 자란 사과나무는 여타 풀과의 경쟁속에서 살기 위한 몸부림을 치기때문에 활동량이 많고 뿌리를 땅속깊이 내린다. 풀은 베여내되 거둬내지 않는다. 농약 대신 풀을 베여주면 평당 1키로그람의 풀비료를 공급하는셈이 된단다. 이레에서는 풀을 베여내던데로부터 아예 그대로 방치해두기도 한한다. 이렇게 자란 사과는 크기가 조금 작은 편이지만 당분이 높아 사과를 반으로 잘라도 색이 변하지 않고 쪼들쪼들 말라간단다.   우리가 먹고있는 농산물은 과연 안전할가?   우리가 먹고있는 농산물은 과연 유기농일가? 100%로 확신할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가? 현재 시중에 유기농쌀, 유기농남새가 팔리고있지만 진짜 유기농인지 믿음이 가지 않는다. 우리는 가끔 이런 말을 들은적 있다. 유기농기지라고 버젓이 적혀있지만 농민들은 감산할가 우려돼 남의 눈을 피해가면서 새벽녘에 밭에 나가 화학비료를 주군 한단다. “우리 농장에서는 농경지를 임대맡고 그 밭의 주인들을 고용하여 농사를 짓게 하며 그들에게 로임을 지불하는 방식을 고집하고있습니다.” 최한사장도 만일의 경우를 생각하여 종자선택으로부터 수확에 이르기까지 전반 과정을 장악하고 관리할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최한사장은 해마다 3천여원을 허비하면서 생산된 농산물을 기술감독국에 의뢰해 중금속잔류(농약잔류액) 여부를 분석하게 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기술감독국에 의뢰했는데 농약잔류액은 국가기준에 비해 10배, 심지어 100배 낮은것으로 밝혀졌다. 이 수치는 매년 줄어들고있으며 나중에는  아예 검측이 불가능할수도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농약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데 왜 이런 잔류액이 검출될가? “농약함량이 검출되는것은 전에 뿌렸던 농약잔류액이 아직까지 남았있기때문입니다. 사실 한번 농약을 치면 수십년간 그 농약잔류가 남아있습니다. 이같은 농약잔류를 없애기 위해  EM기술을 리용, 이 기술을 리용하여 배양한 미생물은 잔류농약을 분해하는 역할을 합니다.” 필자는 지난 3월 19일 이레유기농기자를 찾아가 유기농비료생산과정과 야채성장과정을 살펴보았으며 야채를 뜯어다 먹어도 보고 일정한 시간 상온에 놓고 변질과정을 지켜보기도 했다. 유기농기지 일각   평소 우리가 먹는 비료덩이의 야채는 싯을 때 쉽게 부서지고 싯어놓은 야채는 하루 이틀이 지나면 썩지만 이레 유기농기지에서 뜯어온 야채는 물에 싯어도 잘 파손되지 않알뿐더러 잘 썩지 않았다. 특히 금방 뜯어온 야채를 검은 비닐봉지에 넣어두었는데 1주일이 지났어도 신선도를 잃지 않았다. “유기농야채에는 질소함량이 극히 적어 공중에서 쉽게 반응하지 않기때문에 썩지 않습니다. 유기농 야채는 말라 비틀어질수는 있어도 잘 썩지 않는게 특징이지요” 최사장에 따르면 유기농농산물은 육안으로 감별하기 어렵단다. 먹어보고 맛있으면 유기농이다. 특히 어린이들이 유기농에 대한 반응이 민감하다고 하다. 유기농쌀로 죽을 쑨다거나 유기농육류로 료리를 해도 어린이들이 그 맛을 먼저 느낀다고 한다.   차별화된 기업문화 1등기업 만든다 누군가가 이런 말을 한적 있다. 한 기업의 문화는 경제적성과와 직결되는 경쟁력 있는 자산이라고. 성공을 원한다면 기업문화를 가장 먼저 점검해야 한다. 직원 리직률이 높거나 고객만족도가 낮거나 A급 인재들이 끊임없이 퇴사하는 기업에는 문화를 변화시켜야 할 필요가 있다. 기업이 잘 돌아간다고 해도 가치를 공유하지 못하면 미래가 아득하게 느껴지기마련이다. 이레에서는 매주 토요일마다 독서모임을 가진다. 자발적인 모임이며 회사 내외에서 자원적으로 참가하는데 20∼30명 정도가 모인다. 독서회는 직원들사이의 소통의 장, 학습의 장이 되면서 소리없이 직원들을 변화시키면서 문화자질을 향상함에 있어서 한몫 톡톡히 한다. 이레의 직원교육은 전문가초청특강, 지점장순회특강, 외지파견학습, 직원자률학습 등 다양한 형식으로 진행된다. “독서경영을 선택한것은 독서를 통한 지식과 정보의 습득이 기업을 살릴수 있다고 믿기때문입니다.” 리더의 행동은 기업문화를 결정한다 이레에서는 직원들에게 독서를 강요하지 않는다. 책임자들이 솔선수범하여 책을 읽기때문에 직원들도 자연히 따라할뿐이다.  “사업은 장사가 아니라 내 인생을 만들어가는 과정입니다. 회사는 직원들과 가치를 함께 창조하고 함께 향수하는 과정에서 성장해야 하며 직원들은 회사를 통해 자신의 삶을 보다 육택하게 가꾸어야 합니다. 이레는 직원들의 인생을 아름답게 가꾸는 터밭일뿐입니다.”   이레무공해농작물농민전업합작사가 해야 할 일   유기농 생산자들과 소비자들의 인식이 유기농을 살린다. 유기농에 대한 인식을 깊이하고저 이레에서는 지난 2015년 2월 13일, “땅을 살리고 사람을 살리자”는 주제를 가지고 해나눔자연농가에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연변주농업연구소, 연변농업과학원, 연변조선족전통음식연구소, 룡정시공소합작사련합사 등 주내 농업분야의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했다. 땅을 살리고 사람을 살리는 기업이 어떻게 이루어졌으며 유기농업을 발전시키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전반적으로 설명했고 많은 참석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참가자들은 “현재 유기농에 대한 고객들의 믿음이 공백이나 다름이 없고 가짜 유기농이 시장에 버젓이 나타나고있다. 이런 시점에서 소비자들에게 믿음을 주는것이 급선무이다. 이러자면 생산 전반 과정과 류통과정을 공개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그렇다면 이레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일가? 첫째, 정기적으로 세미나를 개최하여 더 많은 이들이 유기농업을 알고 유기농업에 뛰여들게 한다. 둘째,유기농기지를 대외에 개방한다. 내 눈으로 직접 보고 느끼고 실감하게 한다.  (자문전화:131-7908-1400, 김경리) 발효비료를 만드는 과정으로부터 묘를 자래우고 키우고 야채를 판매하는 전반 과정을 공개함으로써 유기농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을 깊이한다. 셋째, 영양가가 높고 맛이 일품이며 적당한 가격의 돈육생산을 추진한다. 백돼지는 흙돼지보다 빨리 자란다. 좋은 돼지종사를 선택하여 활동량이 많고 유기농사료를 먹인다면 흙돼지 못지 않은 질 좋은 돈육을 생산할수 있어 생산자도 수익을 창출할수 있고 소비자도 많은 돈을 소비하지 않아도 좋은 돼지고기를 맛볼수 있다.  최한 사장은 “나 혼자가 아닌 다같이 잘사는 방법을 모색하렵니다. 정직하게 생산한 농산물을 직접 판매함으로써 소비자는 안전한 먹거리를 싼 가격으로 살수 있고 생산자는 생태순환농업으로 수익을 증대할수 있는 시스템을 설립하고 이를 전주, 나아가 전국에 보급하는 것이 이레무공해농작물농민전업합작사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조글로미디어 문인숙기자 
3    땅을 살리고 사람을 살리자-유기농업관련 세미나 연길서 댓글:  조회:1357  추천:0  2015-04-03
땅을 살리고 사람을 살리자-유기농업관련 세미나 연길서 조글로미디어(ZOGLO) 2015년2월15일 08시42분    조회:2410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880433565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유기농 먹거리와 생산에 대한 인식이 조금씩 깊어지고있는 시점에서 지난 2월 13일, 이레무공해농작물농민전업합작사(사장 최한)에서는 “땅을 살리고 사람을 살리자”는 주제를 가지고 해나눔자연농가에서 세미나를 개최했다. 연변주농업연구소, 연변농업과학원, 연변조선족전통음식연구소, 룡정시공소합작사련합사 등 주내 농업분야의 전문가 40여명이 참석한 이날 세미나는 땅을 살리고 사람을 살리는 기업이 어떻게 이루어졌으며 유기농업을 발전시키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설명했다. 모든 식물의 건강은 뿌리에 있고 뿌리의 건강은 땅에 있다. 때문에 땅을 살려야 한다. 땅을 살리기에 있어서 자연순환농법을 제창했고 미생물을 리용하여 토양을 비옥하게 하며 오리농법을 사용하여 유기농벼를 재배하는 등이다. 어떻게 하면 사람을 살릴수 있을가? 우선 오염되지 않은 깨끗한 음식을 먹게 되면 사람의 몸은 건강해줄수 있다. 하지만 몸이 건강하다고 해서 정신이 건강하다고 말할수 없다. 몸과 정신이 건강해야만 건강한 사람이라 할수 있다. 이를 위해 이레에서는 매주 한차례 독서모임을 갖고 직원들의 문화자질을 향상시킨다.   참가자들은 “현재 유기농에 대한 고객들의 믿음이 공백이나 다름이 없고 가짜 유기농이 시장에 버젓이 나타나고있다. 이런 시점에서 소비자들에게 믿음을 주는것이 급선무이다. 이러자면 생산 전반 과정과 류통과정을 공개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최한사장은 “나 혼자가 아닌 다같이 잘사는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이같은 세미나를 개최하게 되였다. 정직하게 생산한 농작물을 직접 판매함으로써 소비자는 안전한 먹거리를 싼 가격으로 살수 있고 생산자는 생태순환농업으로 수익을 증대할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것이 이레무공해농작물농민전업합작사가 해야 할 일이다."라고 말했다. 조글로미디어 문야기자
2    《기적의 사과》, 우리도 과연 맛볼수 있는걸가? 댓글:  조회:1231  추천:0  2015-04-03
《기적의 사과》, 우리도 과연 맛볼수 있는걸가? 편집/기자: [ 김청수 ] 원고래원: [ ] 발표시간: [ 2014-10-23 12:44:51 ] 클릭: [ ] 최창길경리는 고향의 유기농사과재배를 성공시키는 일에 자신의 심혈을 쏟아붓고있다. 유기농 먹거리와 생산에 대한 세계인들의 보편적인 관심으로 하여 관련 기술과 정보는 국계의 한계도 없이 여러 나라들에 전파되여가고있다. 국계를 모르는 《기적의 사과》 2006년 12월 7일, 일본 NHK 방송(프로페셔널- 프로의 방식)에서 아오모리현(青森) 히로사키시(弘前) 이와키마치(岩木)에 사는 기무라씨가 파산과 죽음의 변두리까지 이르며 8년간 무농약 무비료 사과를 기적적으로 재배해낸 사적을 방송한후 전국적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 사과는 농약잔류량에 대한 추호의 우려도 없는 순수한 야생의 《나무열매》로서 반을 잘라 2년 동안이나 놓아두어도 겉면이 조금 말라들뿐 상하지도 썩지도 않는 사과였다. 일본사람들은 그의 사과로 만든 쥬스를 맛보려고 반년전부터 예약을 하고있었다. 농약도 비료도 안 쓰는데 어떻게 사과가 열리는지 과학적인 해석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확실한것은 잡초가 우거진 기무라씨의 밭에서는 수많은 벌레들이 숨쉬고 개구리가 알을 낳고 새들이 지저귄다. 90년대 태풍이 아오모리현을 무섭게 휩쓸었을 때에 다른 밭에서 뿌리 뽑힌 사과나무가 날아올 정도로 거센 바람이 불었는데도 80% 이상의 사과열매가 가지에 남아있었고 사과나무는 꿈쩍도 하지 않았다.   방송프로제작자들은 사과재배력사를 바꾼 기무라씨의 도전과정을 《기적의 사과》라는 책자로 출판하여 영상프로제작에서 가졌던 한계를 미봉하였다. 맹령촌 산계동골짜기의 유기농사과기지에 사과풍작이 들었다. 이 책을 접한 한국인들 또한 일본인들 못지 않은 감동을 느꼈고 역시 《기적의 사과》라는 제목으로 책자를 번역출판하였다. 중국 연변에서 《땅을 살리고 사람 살리는 기업》이라는 슬로건으로 유기농생산의 선두를 달리고있는 연변이레음식유한회사 최한사장은 한국 취경길에 이 책자를 갖고 돌아왔다. 우선 회사 독서모임에 이 책자를 추천하여 회사원들에게 유기농생산이란 무엇인가를 한권의 책으로 가늠할수 있도록 알선하였다. 다음은 연변의 셀렌사과기지로 소문 높은 고향마을인 훈춘시 반석진 맹령촌에 유기농사과전문호를 따로 내오고 유기농재배실험을 시작하였다. 한편 연변대학 농업연구소 연구원들을 기술지도로 모시고 당지 현실에 맞는 재배기술을 모색하면서 셀렌사과 유기농시험생산을 본격적으로 진척시켜온지 지금 막 2년철을 잡는다. 벌이 꿀을 빚는 유기농사과 처음 풀약(농약) 대신 봄 여름 가을 손으로 풀을 깎고 꽃이 피는 한철 식물성 벌레약과 영양제를 섞어 한번 치고 가을에는 사과를 따낸후 잎에만 발효영양액비를 치면 된다고 설명을 해도 사과농들은 왼고개만 틀었다. 유기농시험을 약속한 상태에서도 일부 농민들은 생산량이 떨어질가봐 대면적에는 보급할 엄두를 못내고 뙈기밭에만 시험을 시작하였다. 그러면서도 기술감독진의 눈을 피해 가만히 풀약을 치다가 딱 걸려 가을에 사과수매계약을 취소당하기도 하였다. 꿀벌이 파고든 사과들이 심심찮게 눈에 뜨인다.     전문가들은 비료는 화학비료든 유기비료든 사과나무에 여분의 영양을 주기때문에 해충을 끌어들이는 원인이 된다며 비료치기를 극구 반대해왔다.물론 비료를 주면 사과열매는 쉽게 키우지만 사과나무는 땅속깊이 뿌리를 뻗지 못한다.   와중에 풍재와 우박의 피해를 입게 되였는데 일반 사과밭과 유기농사과밭에서 현저한 차이를 목격하게 되였다. 일반 사과밭은 거센 바람에 사과가 형편없이 땅에 떨어졌고 우박을 맞은 사과는 사과속까지 썩어들어갔다. 그러나 유기농사과밭 사과는 별로 떨어지지도 않았거니와 우박을 맞은 사과는 자체치유력으로 그 자리가 말라들며 아물어갔다. 훈춘강과 두만강의 합수목부근의 산계동골짜기에 유기농사과기지를 둔 유영호농민은 《지난해에는 일손이 딸려 풀을 못 베고 올해는 기술자들의 감독이 무서워 풀약을 못 쳤는데 사과맛이 완판 다르다.》고 한다. 가을이 되니 풀검불이 엉성한 유기농사과밭에 특이한 현상이 나타났다. 꿀벌들이 날아들어 사과속을 파고들며 꿀을 빚고있었다. 전문가들은 이를 두고 《사과껍질이 얇고 당도가 높으며 독소가 없는 증거》라고 일러주었다. 유영호농민은 래년에는 3헥타르 되는 사과밭 전체에 몽땅 유기농재배를 할 작정이라고 한다. 잡초가 무성한 사과밭 전문가들은 사과밭에 풀(단년생)을 무성하게 키우면 풀뿌리에서 미생물이 생장하고 통기성을 제고하며 수분을 보장하는 등 뿌리깊이만큼의 흙이 자연상태에 가까와진다고 한다. 그러나 사과밭에 풀이 무성하면 땅의 양분을 풀이 흡수하기에 사과재배에 지장이 간다고 재배농들은 고집을 부리기도 했다. 잡초검불이 엉성한 사과밭에 달고 새콤하며 야생의 신기한 깊은 맛을 내는 사과들이 주렁졌다. 연변이레음식유한회사 농업경영 담당 최창길경리는 유기농사과재배는 나무를 심을 때부터 3, 4메터 간격으로 심으면서 주위의 흙과 풀을 구뎅이에 넣어 비료를 대신한다고 한다. 풀약은 땅을 척박하게 하고 과수나무뿌리를 다치기에 절대로 쳐서는 안된다고, 농약 대신 풀을 베여주면 한평당 1키로그람의 풀비료를 공급하는셈이 된다고 강조한다. 가을철이면 사과를 볕에 익혀 값을 잘 받고저 나무잎을 따주는 현상이 있는데 이는 잎의 광합성작용을 저애함으로 과수뿌리에 영양을 제공하는데 지장을 준다. 그리고 사과도 제때에 따주어야 나무의 부담을 덜어주고 과수뿌리를 튼실하게 해줄수 있다고 일일이 설명을 한다. 사과가 나무에 오래 달려있을수록 영양공급을 잘 받아 열매가 더 맛이 좋을것이라는 일반상식과는 달리 맹령의 셀렌사과는 9월 25일에서 10월 1일사이에 따 나무그늘땅에 보름동안 놓아두면 그 맛이 더 좋고 또 오래 저장할수 있다는 실험결과도 나왔다. 같은 온도, 같은 수분, 같은 대기환경 즉 제밭에서 숙성시킨 사과가 각별한 맛을 내고있었다. 최창길경리는 《유기농 생산자들과 소비자들의 인식이 유기농을 살린다.》며 《일본의 〈기적의 사과〉는 선례가 없는 상황에서 8년이라는 시간이 수요되였지만 그 경험을 바탕으로 과학연구를 곁들이고있는 우리는 3, 4년안으로 〈기적의 사과》를 생산해낼것》이라 확신을 표하였다.
‹처음  이전 1 2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인물 | 단체 | 블로그 | 쉼터 | 레터 | 포토 | 조글로뉴스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 | 뉴스스탠드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