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zoglo.net/blog/jingli 블로그홈 | 로그인
강려
<< 8월 2019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방문자

  • hanly 07-13 19:54
  • hanly 04-24 15:13
  • lg 03-19 13:30
  • lg 03-17 18:28
  • pwx 03-04 09:10
  • wenbiao 02-09 15:53
  • jl 01-30 22:06
  • jl 01-30 22:06
  • jl 01-30 22:05
  • jl 01-30 22:05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블로그

나의카테고리 : 해외 동시산책

"이슬" 동시 / 문삼석
2017년 08월 26일 14시 20분  조회:558  추천:0  작성자: 강려


이슬 1 / 문삼석

이슬은 
밝음 
한 알 

이슬은 
맑음 
한 알 
 
이슬 2 / 문삼석
 
밝음을 
토해 내는 
맑은 
눈 

맑음을 
토해 내는 
밝은 
눈 
 
이슬 3 / 문삼석
 
 
그 눈 
앞에선 
어둠도 
쓰러지고 

그 눈 
앞에선 
숨결도 
가라않고
 
이슬 4 / 문삼석
 
풀잎 속에
숨는다고
누가 모르나?
 
맑은 눈
또랑또랑 뜨고
살면서....
 
이슬 5 / 문삼석
 
맑은 눈은
늘 고운 마음을
비춰 주고,
 
고운 마음은
늘 맑은 눈을
보여 주고.
 
이슬.6 / 문삼석
 
밤 새워
별빛과
도란거리다.
 
별빛되어
반짝이는
한 알 수정.
 
이슬 7 /  문삼석
 
보이는 건
그대로
티 없는 세상.
 
들리는 건
그대로
소리 없는 노래.
 
이슬.8 / 문삼석
 
굴 러 라.
융단 위를.....
 
울 려 라.
방울 소릴....
 
이슬.9 / 문삼석
 
아무리 닦아도
더 맑을 순
없을 거야.
 
아무리 굴려도
더 둥글진
못할 거야.
 
이슬.10 / 문삼석
 
달빛 속에
자라서
저리 고옵고,
 
별빛 보고
자라서
저리 말갛고.
 
이슬.11 / 문삼석
 
세상이
다 잠들어도
이슬아, 넌
언제나 깨어 있고
 
세상이
다 눈감아도

언제나 뜨고 있고.
 
이슬.12 / 문삼석
 
누가 살까?
이슬 속
작은 마을엔....
 
누가 알까?
이슬 속
숨은 이야길....
 
이슬.13 / 문삼석
 
이슬은 눈
아기의 눈.
 
티 없이
연 초롱한 눈
 
이슬.14 / 문삼석
 
해님은
웬 일로
데려 가실까?
 
눈 젖어
애처로운
이슬 아기를....
 
이슬.15  / 문삼석
 
밤내
곱게
매달아 놓고,
 
차마
못 따고
두고 간 진주.
 
이슬.16 / 문삼석
 
해 맑은
눈빛으로
살고 싶은 이.
 
밤마다
몸 뒤채며
타고 남은 넋.
 
이슬.17 / 문삼석
 
새벽이랑
함께 떠
어둡지 않고,
 
풀잎이랑
함께 살아
외롭지 않고.
 
이슬.18 / 문삼석
 
이 슬 은
맑은 등,
 
아 침 을
켜는 등.
 
이슬.19 / 문삼석
 
훅 불면
또그로
구르겠다.
 
자칫 떨어지면
쨍그랑
깨지겠다
 
이슬.20 / 문삼석
 
하늘이
맑아서
너는 맑게 뜨고,
 
바람이
고와서
너는 곱게 뜨고.
 
이슬. 21 /문삼석
 
-다칠라.....
개미가 조심조심
꼿발로 비켜 가고,
 
-깨질라....
바람도 가만가만
꼿발로 지나 가고.
 
이슬.22 / 문삼석
 
너늘 보면
나는
비인 풀밭이고 싶다,
 
너늘 보면
나는
이른 아침이고 싶다.
이슬.23 / 문삼석
 
이슬아. 
넌 봤지 ? 

어둠이 어떻게 
잠 깨는지 ...... . 

이슬아, 
넌, 알지 ? 

새벽이 어떻게 
걸어오는지 ...... .
 
이슬.24 / 문삼석
 
맑은 모습
그대로
젖고 싶고,
 
순한 마음
그대로
닮고 싶고.
 
이슬.25 / 문삼석
 
순하고 둥근 마음
저리 고운 걸,
 
참으로
아는 인
진정 누굴까?
 
이슬.26 / 문삼석
 
이슬 속엔
몰래
하늘이 숨고,
 
하늘 속엔
몰래
이슬이 숨고.
 
이슬. 27 / 문삼석
 
참다 참다
더 참지 못해
 
보석처럼
맺히고 만
눈물 방울.
 
이슬. 29 / 문삼석
 
풀잎이
하도 고와
이슬은
더 맑고 싶고,
 
이슬이
하도 맑아
풀잎은
더 곱고 싶고.
 
이슬.30 / 문삼석
 
아무도 몰래
혼자 뜨고,
 
아무도 몰래
혼자 감고
 
이슬.31 / 문삼석
 
그늘 속에선
조용한 시.
 
그늘 밖에선
반짝이는 노래.
 
이슬.32 / 문삼석
 
서늘한 눈으로
열린 세상.
닮고파
 
또 보는
맑은 세상.
 
이슬.33 / 문삼석
 
새소리
맑게 걸러
더 맑아가고,
 
새벽빛
밝게 걸러
더 밝아 가고. .
 
이슬.34 문삼석
 
온통
이슬밭이게
늘 아침이었으면....
 
밴발로'
달리고픈
아침 이슬밭.
 
이슬.35 / 문삼석
 
아침 풀밭은
이슬이 사는 집,
 
동그란 마음들만
모여 사는 집.
 
이슬.36 / 문삼석
 
새벽 이슬은
작은 아이들,
 
티 없는 눈으로
사는 아이들,
 
이슬. 37 / 문삼석
 
어둡던 세상이
너로 하여
밝아지고
 
비었던 세상이
너로 하여
채워지고.
 
이슬. 38  / 문삼석
 
누가 울면서
온밤 보냈나?
 
저리 고운
눈물 뿌려 놓고서....
 
이슬.39 문삼석
 
혼자 있어도
너는 다구나.
 
따로 살아도
너는 하나구나.
 
이슬.40 / 문삼석
 
눈으로만
작게 웃고 싶고,
 
맘으로만
곱게 일하고 싶고.
 
이슬.41 / 문삼석
 
-세상은
하나다.
둥근 하나다.
 
이슬아ㅡ
네 눈은
그렇게 말하고,
 
-세상은
참이다.
맑은 참이다.
 
이슬아,
네 눈은
그렇게 보이고.
 
이슬.42 / 문삼석
 
마알간
옥구슬
받쳐 들고,
 
아침을
부르는
풀잎 손들.
 
이슬.43 / 문삼석
 
닫힌 마음도
하늘처럼 열어주는
이슬 눈.
 
비인 가슴도
바다처럼 채워주는
이슬 눈.
 
이슬.44 / 문삼석
 
풀잎 손
고운 손엔
이슬이 살고,
 
이슬 눈
맑은 눈엔
풀잎이 살고.
 
이슬.45 / 문삼석
 
어느 말보다
네 말은
참되고,
 
누구 말보다
네 말은
정답고.
 
이슬.46 / 문삼석
 
마알간
몸을 보면
눈부터 시려와요.
 
통째로
눈에다
담고 싶어요.
 
이슬.47 / 문삼석
 
한 알
네 눈짓으로
 
세상은
조용히
어둠을 벗는다.

이슬.48 / 문삼석
 
앉고 싶어라,
풀잎 위에....
 
살고 싶어라,
이슬 처럼.....
 
이슬.49 / 문삼석

어딜까?
네 눈빛만
초롱초롱
모여 사는 곳은?
 
언젤까?
네 숨소리만
세상 가득
차오를 날은?
 
이슬.50 / 문삼석
 
이 세상
가득
이슬로 채워
 
그렇게
맑고 밝게
살아 갔으면.....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50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50 꽃 떨어진 자리(동시) _ 정용원 [한국] 2018-11-27 0 245
49 아이들을 위한,그리고 세련된 사람을 위한(동시) - 막스 쟈콥[프랑스] 2018-11-27 0 276
48 지나가는 시간 - 앙드레 이베르노 [프랑스] 2018-11-27 0 228
47 나무의 맛 / 곽해룡 2018-11-27 0 229
46 시인의 손에 놓이면 / 신현득 [한국] 2018-11-27 0 216
45 색깔들/ 모리스 카렘(프랑스) 2018-11-27 0 242
44 핀은 머리가 있는데 머리카락은 없어요/ 크리스티나 로제티 2018-11-27 0 199
43 "이슬" 동시 / 문삼석 2017-08-26 0 558
42 오순택의 동시 100편 [한국] 2017-07-07 0 748
41 쉘 실버스타인 작품들 2017-06-22 0 718
40 <오순택 등단 50주년 >기념 동시 . 동시조 100편 [한국] 2017-06-12 0 907
39 <바다에 관한 동시 모음> 오선자의 '바다를 보며' 외 2017-06-05 0 758
38 2014년 한국 우수동시 30편 2017-06-02 0 912
37 김종상의 곤충과 동물을 소재로 쓴 동시조 묶음 외 2017-05-31 0 1153
36 권영상 동시바구니 2017-05-27 0 785
35 <바람에 관한 동시 모음> 이혜영의 '바람의 고민' 외 2017-05-27 0 758
34 시간에 관한 동시 모음> 공재동의 '고 짧은 동안에' 외 2017-05-27 0 610
33 오은영 동시바구니 2017-05-15 0 710
32 <돌에 관한 동시 모음> 심온의 시 ´숨쉬는 돌´ 외 2017-05-05 0 607
31 김구연 동시바구니 2017-05-05 0 681
‹처음  이전 1 2 3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