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zoglo.net/blog/jingli 블로그홈 | 로그인
강려
<< 4월 2020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블로그

나의카테고리 : 심상운 시론

나의 시를 말한다/심상운
2019년 03월 02일 18시 29분  조회:320  추천:0  작성자: 강려
나의 시를 말한다
 
심 상 운
 
오토바이가 달린다 
                            
푸른 오토바이가 달린다
푸른 소리를 사방에 뿌리며
무너진 건물 속에서 나온 피 흘리는 시신들이 
흰 천에 덮여 있는 
바그다드 한복판을 달린다
빨간 오토바이가 달린다 
엉덩이에서 하얀 물보라를 뿜어내며
여름 바다 위를 달린다
해변의 아이들이 손을 흔들며 뛰어 온다
하얀 오토바이가 달린다 산맥을 넘어
붉은 토마토 즙을
온 몸뚱이에 바른 벌거숭이 사내들이 
떼를 지어 뛰어가는 도시 위를 달린다 
노란 오토바이가 달린다 혼자서 신나게 
비가 갠 들판을 달린다
“어이, 저거 봐, 오토바이가 무지개 허리 위로 올라가고 있어.” 
시골 사람들이 손을 흔들며 소리치고 있다
<그때 그는 손에서 리모컨을 아주 놓아버린 것이다>
     
현실에서 해방된 대상의 이미지 시
나는 이 시에서 하나의 운동 이미지 속에 논리적으로나 현실적으로 실현되기 어려운 ‘시적 현실’을 구현하고자 했다. 그렇게 한 이유는 시를 언어예술로 인식하고 새로운 창조적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서이다. 그것은 철학적인 관점에서 가상세계에 대한 무한긍정이기도 하다. 그래서 이 시는 현실에서 해방된 대상의 이미지 시라고 말할 수 있다. 이때 시의 대상은 아무런 현실적 의미가 없는 순수성을 가진다. 그 순수성은 무한한 상상과 디오니소스적인 도취의 세계를 열어 주는 바탕이 된다. 
독자들은 이 시에서 푸른, 빨간, 하얀, 노란 등 오토바이 앞에 붙은 색채에 어떤 의미가 있지 않을까 하고 생각할 수도 있다. 나는 그들에게 이 시에서는 ‘의미’보다 이미지라는 시각적(예술적) 영역에 더 관심을 두고 있을 뿐이라는 말을 하고 싶다. 그리고 이 시는 ‘보여주는 시’ ‘연출된 시’ ‘또는 ’사이버성의 이미지의 시’ <하이퍼 시>라는 것을 말하고 싶다. 의미는 진리로 들어가는 문틈이 되지만, 니체가「힘에의 의지」에서 말한 것같이 ‘예술은 진리보다 더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예술은 발명의 영역이 되고 진리는 발견의 영역이 되는 것이다. 이 시의 ‘오토바이’가 일상적인, 합리적인 목적에서 해방된 초현실주의 시의 오브제(objet)와 같은 예술적 차원에서 이해되어야 하는 이유도 거기에 있다. 
이런 오브제를 통한 ‘자유연상’의 방임된 시상은 시의 영역을 확장하는 기능을 발휘한다. 이 시의 첫 연 바그다드는 현실과 연결되지만, 둘째 연부터는 점층적으로 현실에서 이탈하는 ‘현실이탈의 지향성’을 보여준다. 따라서 끝 연 “그때 그는 손에서 리모컨을 아주 놓아버린 것이다”는 현실로부터 완전히 자유로워진 방임상태의 표현이 된다. 이 방임상태는 현실에서의 해방(자유정신)이라는 관점에서 21세기 현대시에서 새로운 감성적 영역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 새로운 감성 영역의 시인들은 소크라테스적인 이지적 경향의 시인들과는 대조적인 위치에서 전위적인 시 창작을 하고 있다.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65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5 선(禪)과 시 (詩)_ 낯설게 하기를 중심으로/심상운 2019-03-02 0 329
24 나의 시를 말한다/심상운 2019-03-02 0 320
23 나의 시 쓰기 여정-자작시 해설/심상운 2019-03-02 0 368
22 시와 생명/심상운 2019-03-02 0 327
21 하이퍼시의 소통 공간/심상운 2019-03-02 0 363
20 한국현대시에서 시뮬라크르(simulacre) 이미지의 생산적 활용/심상운 2019-03-02 0 330
19 변화하는 시의 현실과 하이퍼시 / 심 상 운 2019-03-02 0 331
18 하이퍼시의 몇 가지 문제에 대한 해명/심상운 2019-03-02 0 361
17 하이퍼시와 형이상시의 결합을 위한 시론試論/심상운 2019-03-01 0 387
16 <시작노트>의식의 흐름이 들어있는 옴니버스(omnibus) 기법 /심상운 2019-03-01 0 357
15 하이퍼시와 포스트 구조주의/심상운 2019-03-01 0 325
14 21세기 젊은 시 운동-‘하이퍼시’/심상운 2019-03-01 0 359
13 “시인도 알 수 없는 시, 그저 한때 소나기였으면 … "에 대한 반론/심상운 2019-03-01 0 278
12 하이퍼 시에서 상상과 공상 그리고 정서의 문제/심상운 2019-03-01 0 283
11 단선구조의 세계에서 다선구조의 세계로/심상운 2019-03-01 0 315
10 하이퍼텍스트 지향의 동인지/대담 -김규화/ 심상운 2019-03-01 0 288
9 공연시의 특성과 전망/심상운 2019-03-01 0 216
8 시와 기호(記號)/심상운 2019-03-01 0 223
7 최동호 시인의 <디지털 시대와 시의 독자들>에 대한 반론/심상운 2019-03-01 0 201
6 2004년 한국 현대시의 동향과 새로움의 모색/심상운 2019-03-01 0 187
‹처음  이전 1 2 3 4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